Your enemy is public sentime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Your enemy is public sentiment (KOR)

  
PARK SEONG-HU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The G7 leaders defined China as a “challenge” the allies need to resolve, but China doesn’t seem to consider the definition as threatening as it sounds from outside.
 
G7 agreed on the B3W (Build Back Better World) initiative to fulfill the infrastructure demands of developing countries. Western media reported that it is aimed at countering China’s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but Chinese media undervalued the B3W as it’s unclear when the plan will begin and how much funding will actually be allocated. As G7 nations have urgent fiscal deficit issues,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y can afford the $40 trillion of financial assistance, China thinks.
 
Without China’s cooperation, there cannot be any action plan for the G7 countries to reinvestigate the origin of the coronavirus. In the meeting, some European leaders reportedly raised concerns that China’s cooperation on climate change and trade could become complicated. The anti-China trend is getting stronger, but China can rely on the fact that the size of its trade with America, Europe and Japan actually grew.
 
In contrast, two trends are becoming more obvious. The first is the unification front. Rather than being discouraged by the West’s check on Taiwan and Hong Kong, China is actually using it as a chance for offensives. A day after U.S. President Joe Biden and NATO issued a statement denouncing China’s ambition and arbitrary action, 28 Chinese fighters, including four nuclear bombers entered Taiwan’s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In Hong Kong, anti-China media were charged for “colluding with foreign powers and jeopardizing national security.” As the chief editor of Apple Daily was arrested and its assets were frozen, the newspaper is not likely to be published.
 
Meanwhile, China is focusing on addressing the domestic imbalance issue. It wants to focus on resolving the growing income disparity from rapid economic development.
 
The goal of China’s opening and reform in the 1980s was mutual prosperity. Just like China had set up special economic zones in Shanghai and Shenzhen 41 years ago, it has started to build a model district for mutual prosperity in Zhejiang Province.
 
China wants to directly confront Western pressure with the justification of non-intervention and respect for international order. The problem is that China gives little thought to why antagonism against it is growing. A poll showed that anti-Chinese sentiment was greater than anti-Japanese sentiment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Thaad dispute. Anti-Chinese sentiment in the U.S. is also at the highest point ever.
 
At this point, China’s enemy may not be America, but public sentiment.



중국의 적은 미국 아닌 민심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
 
미국을 비롯한 G7 정상들이 처음으로 중국을 '동맹국이 해결해야 할 도전'이라고 규정했지만 중국은 외부에서 보는만큼 위협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분위기다.
 
G7은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요구를 충족하기 위한 B3W(Build Back Better World) 이니셔티브에 합의했다. 서방 외신은 "중국의 대외 원조 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필적하는 것"이라고 전했지만 중국매체들은 “계획이 언제 시작될지, 궁극적으로 얼마나 많은 자본을 할당할 수 있을지 명확하지 않다”며 평가절하했다. 재정적자 문제가 시급한 G7이 40조 달러 규모의 재정지원을 할 수 있겠냐는 것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 재조사 문제도 중국이 협조하지 않으면 이들 국가들이 취할 수 있는 액션플랜은 없다고 본다. 회담 과정서 일부 유럽 지도자들이 중국의 기후변화 대응과 무역에 관한 협력이 복잡해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반중 기류가 강해지고 있지만 중국과 미국·유럽·일본 간 무역 규모가 오히려 늘었다는 점은 중국의 든든한 ‘뒷배’다.
 
반대로 두 가지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 하나는 ‘통일전선’. 대만과 홍콩에 대한 서방의 견제에 움츠리기는커녕 공세의 기회로 삼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나토(NATO)가 중국의 '야망과 독단적 행동'을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핵 폭격기 4대를 포함한 역대 최대 규모의 중국 전투기 28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갔다. 홍콩에선 “외세와 결탁해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했다"는 혐의를 앞세워 반중 매체를 손봤다. 빈과일보 편집국장이 체포됐고 자산이 동결돼 신문 발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으론 국내 불균형 문제 해결에 집중하고 있다. 빠른 경제성장으로 소득격차가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이를 타개하는 쪽으로 초점을 옮기려 한다. 1980년대 중국 개혁개방의 목표는 원래 공동번영이었다. 중국은 41년 전 상하이와 선전에 경제특구를 만들었던 것만큼 중요성을 부여하며 저장성에 '공동부유(共同富裕)시범구' 건설을 시작했다.
 
중국은 내정 불간섭과 국제 질서에 대한 존중을 내세워 서방의 압력을 정면 돌파하려 한다. 문제는 중국에 대한 적대감이 왜 날로 커지고 있는가에 대한 고민은 찾아보기 어렵다는 데 있다. 우리나라에선 사드 사태 이후 처음으로 반중감정이 반일감정을 넘어섰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시사인). 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의 반중감정 역시 역대 최고수준이다. 이 시점에서 중국의 적은 미국이 아니라 민심일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