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lympic train has depart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Olympic train has departed (KOR)

 YOON SEOL-YOUNG
The autho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Last Sunday, the Tokyo Olympic athletes’ facility was open to the media. I arrived at the site early, but the line of domestic and foreign reporters was already long. No social distancing was in place.

Everyone had a crumpled piece of paper — a statement acknowledging no fever. But being just a scrap piece of paper, there is no way of knowing whether the information was true. A paper box for the statement on the registration desk was already frayed. Japan could have spared the paper and workers if they just used QR codes.

The Tokyo Olympics has already begun, insofar as foreign media presence made it real. Japanese society seems to have accepted that it is happening. Some say there’s nothing they can do about it. The poll question has quietly changed from “Do you support or oppose opening of the Olympics?” to “Do you support the Games if no audience is allowed?” The survey outcome has to be different.

The focus of the debate over the Olympics is subtly off the mark. The Covid-19 measures for the athletes are not clear. Though there will be 18,000 athletes staying in the Athletes Village, the only Covid-19 facility is the temporary clinic with two rooms. The Olympic Organizing Committee hasn’t been able to clarify the number of medical staff to be ready at the site. Restaurants and lodgings have no temperature check equipment and people’s movements cannot be traced. When someone tests positive, the patient’s memory is the only source to check whom he or she has come in contact with.

But the debate in Japan is focused on why alcoholic beverages are not allowed in the Athletes Village. Japanese people are not allowed to sell alcohol out of fear that the virus may spread at the village. It is not the drinking that spreads the virus. The problem is that the disease control is so slack that people cannot even enjoy drinking.

Perception on foreign athletes is strange. The Ugandan athletes arrived at Japan last week, and two have tested positive. As the disease control measures were slack, eight athletes sitting around the patient during the flight were identified as close contacts three days after the test result. People are anxious that foreign athletes are spreading the virus, but the real problem is the substandard disease control system ahead of the Olympics while it cannot identify or isolate positive cases.

The Olympic train has already departed. The Japanese government wants to make plans as it runs. Takeshi Nakajima, a professor at the Tokyo Institute of Technology, said, “If the 1964 Tokyo Olympics symbolized Japan’s development, this Olympics will symbolize Japan’s decline.” It’s a painful point. It is dangerous to operate a train with doors open.


개문발차〈開門發車〉, 도쿄올림픽
윤설영 도쿄 특파원


지난 일요일 도쿄올림픽 선수촌을 언론에 처음 공개하는 행사가 있었다. 집합장소에 일찍 도착했는데도 이미 현장엔 국내외 취재진이 줄을 길게 늘어서 있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따위는 온데간데없었다.

다들 꼬깃꼬깃해진 종이 한장을 들고 있었다. ‘발열 증상 없음’을 체크하는 서약서다. 가짜 정보를 써넣어도 확인할 방법이 없는 휴지쪼가리다. 접수 데스크로 가니, 서약서를 담아두는 종이 상자가 너덜너덜해져 있었다. 저절로 드는 생각. “QR코드로 처리했더라면 이 많은 종이와 인원 없이도 쉽게 할 수 있었을텐데….”

도쿄 올림픽은 이미 시작됐다. 해외 취재진이 모여든 모습을 보니 올림픽이 실감이 났다. 일본 사회도 올림픽 개최는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듯하다. “しようがない(어쩔 수 없다)”는 체념도 섞여 있다. 여론조사의 질문항목은 “올림픽 개최에 찬성이냐, 반대냐”에서 “무관객으로 한다면 찬성이냐”로 은근슬쩍 바뀌었다. 조사 결과가 사뭇 달라질 수밖에 없다.

올림픽에 관한 논쟁은 논점이 미묘하게 빗나가고 있다. 선수촌의 코로나19 대책만 해도 그렇다. 선수촌에선 1만8000명이 생활하는데 코로나 대응 시설은 진료실 2개가 딸린 가건물 진료소가 전부다. 올림픽 조직위는 선수촌의 상주 의료진이 몇명인지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식당·숙소에 발열체크 기계도 없을뿐더러, 동선 관리도 안된다. 확진자가 나오면 밀접접촉자가 누구인지, 확진자의 기억에 의존하는 수밖에 없다.

그런데도 일본 내의 논쟁은 “선수촌에 왜 술을 허용하나”로 모아졌다. 국민들은 코로나가 번질까봐 술도 못 팔고 있는데, 그러다가 선수촌에서 코로나가 번지면 어떡하냐는 것이다. 음주가 나쁜 것이 아니라 음주조차 할 수 없는 허술한 방역행정이 문제의 본질인데 말이다.

외국 선수를 대하는 시선도 그렇다. 지난주 입국한 우간다 선수단 중에서 2명째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사흘이나 지나서야, 비행기에서 주변 좌석에 앉았던 선수 8명을 밀접접촉자로 지정하는 등 방역은 뒷북이었다. 외국 선수 때문에 코로나가 대거 확산되는 거 아닌지 불안하다는 뉴스가 나온다. 문제는 외국 선수가 아니라, 올림픽을 열겠다면서 확진자를 판별하지도 격리하지도 못하는 3류 방역시스템인데도 말이다.

올림픽 버스는 이미 출발했고, 일본 정부는 일단 달리면서 대책을 마련해간다는 방침이다. 나카지마 다케시 도쿄공업대 교수는 “1964년 도쿄올림픽이 일본의 발전을 상징했다면, 이번 올림픽은 일본의 쇠퇴를 상징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픈 지적이다. 개문발차는 위험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