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red wave gets strong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red wave gets stronger (KOR)

PARK SEONG-HOO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n a speech commemorating the centennial of the founding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CPC) on July 1,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aid, “You would bleed if you bully China.” That was an open declaration to confront the West by advocating the legitimacy of the regime. What surprised me more as I watched it in Beijing was the reaction of the audience. Even before Xi’s comment was over, applause and cheers erupted.

Xi’s remarks spread fast on the Chinese social media platform Weibo, where the majority of users are young. It was the top trending topic, viewed more than 440 million times in three hours. “I cried after hearing the speech.” “I am proud to be Chinese.” “China should no longer be afraid of being bullied.” These are some of the most “liked” comments.

“Until a few years ago, if one was called a ‘red expert,’ it was a criticism. But now, people feel proud to be called that.” What a 25-year-old graduate student said in an interview with Singaporean press Lianhe Zaobao symbolically illustrates how young Chinese people think today.

The changed perception among the young people can be confirmed in statistics as well. The CPC announced that 80.7 percent of the new entries into the party are under age 35, higher than 80.3 percent in 2019 and 80 percent in 2018. The new members with bachelor’s degrees or higher increased from 44.9 percent in 2018 to 46.8 percent so far this year.

Last year, China, the epicenter of Covid-19, ended the epidemic early through strict movement restriction and case monitoring. There was external criticism on information control and the uselessness of vaccines. But inside China, the mainstream opinion is that the government guaranteed the safety of the people.

With speedy economic recovery, national consensus on the central government system is shaping. Liu, an office worker in his 30s in Beijing, told the JoongAng Ilbo that the outcomes China had seen after Covid-19 was enough to boost people’s morale. In the past, he thought China was lagging behind the U.S., but looking at the recent situation, he thinks China is actually better.

Anti-Chinese sentiment from the outside world is at its worst. But in contrast, young Chinese people are not concerned. Their self-esteem is actually on the rise. Whether it is because of media censorship or successful Communist Party propaganda, China’s red wave is getting stronger.

 
 
중국의 계절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
 
지난 1일 “중국을 괴롭히면 피를 흘리게 될 것”이란 시진핑 주석의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사는 체제의 정당성을 앞세운 서방국가에 대한 정면 대결 선언이었다. 그런데 베이징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며 더 놀랐던 건 청중들의 반응이었다. 시 주석의 발언이 끝나기도 전에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다.  
 
발언은 젊은 이용자들이 대다수인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더 큰 입소문을 탔다. 화제 순위 1위에 오르며 3시간 만에 4억 4천만 회 이상 조회됐다. “연설 듣고 울었다”, “중국인이라는 게 자랑스럽다”, “중국은 이제 ‘왕따’ 당하는 걸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이상이 ‘좋아요’가 가장 많은 댓글들이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어떤 사람을 ‘붉은 전문가’라고 부른다면 비판적 의미였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불리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싱가포르 매체인 연합조보가 인터뷰한 25세 대학원생 양하오(가명)의 이 말은 중국 공산당에 대한 젊은 중국인들의 최근 생각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젊은 층들의 인식 변화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공산당이 발표한 입당 추세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입당한 사람 중 35세 이하가 80.7%로 2019년 80.3%, 2018년 80%보다 높았다. 학사 이상 당 가입자는 2018년 44.9%에서 올해 46.8%로 늘었다. 감소가 아니라 증가 추세라는 데 방점이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발원지였던 중국은 강력한 이동규제와 발병자 감시를 통해 조기에 전염병 상황을 종식시켰다. 정보통제와 백신무용론 등 외부의 비난이 비등하다. 그러나 중국 내부에선 정부가 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주류다.  
 
경제회복도 빠르게 진행되면서 중앙의 통치방식에 대한 국민적 동의를 끌어내고 있다. 베이징의 30대 직장인 류 씨는 중앙일보에 “코로나19 이후 중국이 보여준 성과는 국민들의 사기를 높이기에 충분하다”며 “과거 미국에 비해 중국이 뒤떨어진다고 생각했지만 최근 상황을 보면 오히려 낫다고 본다”고 했다.  
 
외부세계의 반중감정은 최악을 달리고 있다. 그러나 반대로 중국 젊은층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분위기다. 자부심은 도리어 커지고 있다. 언론통제 때문이든, 공산당의 선전선동의 결과든 중국의 붉은 물결은 더 거세지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