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apid shift to working from hom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rapid shift to working from home (KOR)

  
PARK SU-RYE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Factpl team of the JoongAng Ilbo.
 
“What would you choose between working from home for the rest of your life or getting a $30,000 raise in your pay?
 
In April, Blind, an online community of workers, took a survey on 3,000 employees of major American companies, including Apple, Google and Amazon. Sixty-four percent of the respondents chose “work-from-home for the rest of life.” The value of living remotely in an affordable neighborhood free from traffic jam is more than 30 million won ($25,800) a year. Managers want workers to return to the office, but employees now ask if that is really necessary.
 
Companies are responding. Following Facebook and Twitter, Google on August 10 announced it will offer permanent work-from-home options. Employees’ salaries will be cut by as much as 25 percent depending on the location. Whether the pandemic ends or not, the trend seems irreversible. A company can keep talents when it allows them to work anywhere in the world. As these companies have the technology to make it possible, there’s no reason not to try. They have already swallowed the world with software.
 
Korean IT companies are also responding swiftly. Some eliminated offline offices and have all employees meet in the virtual world while others allow employees to choose their preference, whether it’s a permanent work-from-home option or reporting to work only twice a week. There should be the trust that workers will do their job without supervision — and there should be reliable know how on evaluating their performance online. As a result, these companies attract competent workers. There’s no downside for companies either. It is a chance to recruit talented workers around the country, even the world.
 
The JoongAng Ilbo’s newsletter Factpl is conducting a survey on its subscribers on the same subject. Many responded that they’d like to continue working from home even if they get a pay cut. Many said they’d rather save on commuting. The economic value of an individual’s commuting time in Korea is 4.57 million won a year. If work can be done properly without this cost, there’s no reason to refuse the option.
 
Of course, the movement only applies to a portion of workers. Smaller companies and service jobs that require in-person business cannot afford to work from home. How about in the future? The inequality in work-from-home options should be reduced, and everyone should be given broader options to work in safer places more efficiently. It may be complicated for now but not impossible. Dating, education, shopping and gambling are shifting to the online space. Today, everyone carries an AI device in their hands. Most of all, no one knows when a crisis worse than Covid-19 may hit again and keep us apart. Housing prices in the capital region with easy commutes to good jobs is also too expensive.



'일잘러들'의 욕망. 재택근무
박수련 팩플 팀장
 
“평생 재택근무, 또는 연봉 3만 달러 인상. 둘 중에 뭘 택하시겠습니까.”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가 미국 애플·구글·아마존 등 주요 대기업 직원 3000명에게 올 4월 이런 설문조사를 했다. 응답자의 64%가 ‘평생 재택근무’를 골랐다고 한다. 물가 싼 동네에서 교통체증에 시달릴 필요 없이 원격으로 일하는 삶의 가치가 연 3000만원 이상이란 의미다. 이들은 사무실 복귀를 내심 바라는 경영진에 “출근, 그거 꼭 해야 하냐”라고 되묻는다.
 
기업들도 응답하고 있다. 페이스북·트위터에 이어, 지난 10일엔 구글도 영구 재택근무를 허용하기로 했다. 대신 사는 곳에 따라 연봉을 최대 25%까지 삭감하겠다고 한다. 코로나19가 끝나든 말든 이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고, 혹은 거스를 필요가 없다는 판단일 게다. 전 세계 어디서든 일할 수 있게 해줘야, 인재를 붙잡을 수 있는 세상이 되고 있다. 이들 기업은 그걸 가능케할 기술이 있으니 시도 안 할 이유도 없다. 소프트웨어로 세상을 먹어치운 그들이다.
 
국내서도 IT 기업들이 발 빠르다. 오프라인 사무실을 없애고 전직원이 가상세계에서 만나는 곳도, 영구 재택이든 주2일 출근이든 자율에 맡기는 곳도 있다. 눈에 안 보여도 일 잘하리라고 직원을 믿어야 하고, 성과 평가에 대한 노하우나 멋진 사옥이 기업문화를 좌우하지 않는다는 자신감도 필요하다. 그래서 ‘일잘러’(일 잘하는 사람)가 이런 회사에 몰린다. 기업 입장에서도 나쁠 게 없다. 전국에서, 여차하면 세계 곳곳에서 인재를 수혈할 기회다.
 
뉴스레터 ‘팩플’이 이번주 구독자들에게 진행 중인 설문도 이 흐름과 통한다. ‘연봉 좀 줄더라도 재택근무 계속하고 싶다’는 응답이 꽤 많다. 출퇴근 부담을 줄이고 싶다는 이유가 상당수. 한국인의 통근 시간의 경제적 가치를 따져보니 연간 456만5300원(평균 출퇴근시간 58분, 시간당 평균 임금 1만9316원, 월평균 근로일수 19.7일을 곱한 결과). 이 비용을 안 쓰고도 일이 잘 된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
 
물론, 이런 움직임이 현재는 일부 얘기다. 작은 기업일수록, 혹은 서비스업처럼 대면 업무가 불가피할수록 재택은 언감생심이다. 그렇다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까. 재택 불평등을 줄이고, 누구나 지금보다 더 안전한 곳에서,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길을 넓혀야 한다. 복잡하겠지만, 안 될 것도 없다. 데이팅·교육·쇼핑, 그리고 카지노까지 모두 온라인으로 무게중심이 이동하고 있다. 게다가 누구나 손바닥에 인공지능 기기 한 대씩 들고 다니는 세상 아닌가. 무엇보다, 코로나19보다 더한 위기가 우리를 갈라놓을 날이 언제 또 올 지 모르겠고, 좋은 직장으로 출퇴근할 수 있는 수도권의 집값은 너무 비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