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usade for ‘common prosperit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rusade for ‘common prosperity’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China Instituteof the JoongAng Ilbo.


Cries can be heard in China’s IT, real estate and private education markets as the Chinese government implements strict regulations. Why is this happening? It is deeply related to the administrative philosophy of the leader.

We need to read the calculation of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China’s social development is divided into three stages: wenbao, xiaokang and datong. Wenbao society, where people have no worries about living, was attained around 2000. Xiaokang adds cultural lifestyle, and it was achieved last year. The next stage of datong is closer to Utopia. Where is China headed after xiaokang society? What Xi Jinping advocates is the pursuit of “common prosperity for all.”

Deng Xiaoping said that the essence of socialism is to attain common prosperity. Deng pursued reform and opening, which was hugely successful. But it accompanied the problem of an increasing wealth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Here, a debate began during the Hu Jintao era. Guangdong’s Party Secretary Wang Yang advocated making the pie larger. Bo Xilai, the party secretary of Chongqing, opposed and argued that if the pie were shared unfairly, no one would make the pie, and it was more important to distribute the pie fairly. And he supported common prosperity for all.

The pie debate ended as Bo was purged. But Xi Jinping is proposing “common prosperity” as the goal for China after xiaokang society. Xi’s idea of common prosperity is different from what Bo Xilai championed. Xi wants to make the pie bigger and distribute it fairly. The province of Zhejiang announced a plan to build a “common prosperity model district” last month. Zhejiang Province is the place where Xi established his political base.

Xi is encouraging Zhejing’s experiment of common prosperity with his political life at stake. If successful, he can claim that the socialist system is superior to the capitalist system. He can also have an advantage in the system rivalry with the U.S.

Xi himself can reinforce the foundation for long-term reign internally as a leader with great accomplishments. Therefore, the “common prosperity” slogan is likely to spread in China for a while. Companies, or industries, which pose threats or obstacles cannot be free from Communist China’s reckless attacks.

Doing business in China can succeed when it rides on the wind blowing in China, as always. Going against the wind is likely to fail. Xi is calling the wind of “common prosperity” for the third term of his power in the fall of 2022. Businesses need to watch the direction of the wind so they can set sail or row.



‘공동부유’ 바람 부르는 시진핑
유상철 중앙일보 중국연구소장


IT와 부동산·사교육 등 중국 시장 곳곳에서 곡(哭)소리가 나고 있다. 중국 정부의 거친 규제 때문이다. 왜 이런 일이 생기나. 지도자의 국정운영 철학과 관련이 깊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계산을 읽어야 한다. 중국은 사회발전 단계를 온포(溫飽)→소강(小康)→대동(大同)의 세 단계로 나눈다. 사는 데 걱정 없는 온포사회는 2000년께 도달했고, 여기에 문화생활도 가미한 소강사회는 지난해 달성했다. 다음은 대동사회인데 이는 유토피아에 가깝다. 그렇다면 소강사회 이후 중국은 어디로 가야 하나. 시진핑이 내세우는 게 ‘공동부유(共同富裕)’ 추구다.

덩샤오핑(鄧小平)은 일찍이 “사회주의의 본질은 공동부유를 이루는 것”이라 했다. 이를 위해 덩은 개혁개방 정책을 추구했고 큰 성공을 거뒀다. 한데 문제가 생겼다. 빈부격차가 커진 것이다. 이에 후진타오(胡錦濤) 시기 논쟁이 벌어졌다. 당시 광둥성 당서기 왕양(汪洋)은 “파이를 더 키우자”고 주장했다. 그러자 보시라이(薄熙來) 당시 충칭시 당서기가 반대했다. “파이를 나누는 게 불공평하면 아무도 파이 만들기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며 파이를 고르게 분배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동부유’의 기치를 내걸었다.

이후 보시라이가 숙청되며 파이 논쟁도 가라앉았다. 한데 이제 다시 시진핑이 ‘공동부유’를 소강사회 이후 중국이 추구해야 할 목표로 제시하고 나선 것이다. 시진핑이 말하는 공동부유는 보시라이와는 결이 달라 파이를 키우는 기초 아래 파이를 고르게 분배하자고 한다. 이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저장(浙江)성은 지난달 ‘공동부유 시범지구’ 건설방안을 대대적으로 발표했다. 저장성이 어떤 곳인가. 시진핑이 정치적 입지를 다진 곳이다. 시진핑은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걸고 저장에서의 공동부유 실험을 독려하고 있다. 성공할 경우 사회주의제도가 자본주의제도보다 더 우월하다고 주장할 수 있다. 또 미국과의 체제 싸움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본다.

그리고 시진핑 자신은 그런 위대한 업적을 이룬 지도자로 중국 국내적으론 장기집권의 토대를 더욱 단단히 할 수 있다. 따라서 앞으로 상당 기간 ‘공동부유’ 구호가 중국을 휩쓸 것이다. 여기에 위협이나 걸림돌이 되는 기업, 또는 산업은 모두 중공의 무차별 타격에서 벗어날 수 없다.

중국에서의 사업은 언제나 그렇지만 중국에서 부는 바람을 잘 타야 성공한다. 역풍을 맞아선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시진핑은 내년 가을 집권 3기를 위해 ‘공동부유’라는 바람을 부르고 있다. 그 풍향(風向)을 보며 배를 띄우거나 노를 저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