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fettered fiscal expans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fettered fiscal expansion (KOR)

 The Korean economy is losing steam fast. The highly experimental income-led growth policy has wreaked havoc on self-employed businesses. The middle class has thinned and a wealth gap widened despite the government promise to prioritize the lives of the people and jobs. The Covid-19 crisis worsened the economy. From 2017 to 2020, the economy grew 1.63 percent, the worst performance under any president.

Spending, however, was high. Government spending rose 8 to 9 percent annually. Last year, tax revenue shrank on reduced corporate income from excess regulations and Covid-19.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aised nearly 100 trillion won ($86 billion) annually through debt issuance since 2019. National liabilities that stood at 600 trillion won before Moon took office in 2017 are expected to hit 1,070 trillion won next year when he leaves office.

Government spending for 2022 is expected to exceed the 600-trillion-won mileston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finalizes the budget draft for next year within the month to submit for a legislative review on Sept. 3. The budget plan is expected to top 600 trillion won next year, given the ruling party’s push for two extraordinary budgets this year. Including two supplementary budgets so far this year, the amount has already reached 604.9 trillion won, 18.1 percent higher than the original spending plan of 512.3 trillion won.

Unless the government shifts to tightening, next year’s budget will be greater than this year’s. The Finance Ministry originally hoped to contain the budget under 600 trillion won, but cannot challenge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hich wants to keep the expansionary fiscal policy ahead of the March 9 presidential election. The DP raised four supplementary budgets last year to dole out relief grants after Covid-19, even as the government’s debt-to-GDP ratio is expected to exceed 50 percent next year. Fiscal balance improved from last year due to tax revenue excess from a surge in capital gains tax from the asset market boom, but the asset fad could fizzle out when interest rates go up.

Despite the debt-financed spending, people’s livelihoods have not improved. Due to sky-high housing prices, young people cannot dream of owning a home.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the DP all vie to increase government spending and social benefits. The reckless spending spree must come to a stop for the sake of the country’s future and younger generation. The 600-trillion-won Maginot Line must not be crossed.


1,070조 빚더미에도 내년 600조 확장예산

한국 경제가 활력을 잃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소득주도 성장의 충격으로 영세 자영업은 쑥대밭이 됐다. ‘국민이 먼저’ ‘일자리 정부’라는 공약과는 달리 중산층이 줄어들고 빈부격차도 되레 확대됐다. 여기에 코로나 재앙까지 겹치면서 경제성장률은 바닥을 치고 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성장률은 1.63%에 그쳤다.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의 성적표다.

반면 씀씀이는 역대 정부 중 비교 대상이 없을 만큼 크다. 연평균 정부 지출 증가율이 8~9%를 넘나들었다. 그만한 정부 수입이 있다면 우려할 일이 아니다. 그러나 지난해까지 과잉규제에 주눅 든 기업의 국내투자 위축 여파로 법인세를 비롯한 주요 세수가 크게 줄어들었다. 이 여파로 2019년부터 문재인 정부는 국채발행을 통해 해마다 100조원 가까운 빚을 끌어다 쓰고 있다. 나랏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정부 출범 직전 600조원대에 머물렀던 국가채무는 내년 1070조원에 이른다.

내년에는 정부지출이 더 많이 늘어난다. 국회에 따르면 정부는 600조원 규모에 이르는 내년 예산안 초안을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기획재정부는 예산 편성의 관례대로 이달 말까지 최종안을 마련해 다음 달 3일까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예산 규모는 현실적으로 600조원을 훌쩍 넘어서게 될 전망이다. 당초에는 내년 예산이 600조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지만, 올해 두 차례 추경을 편성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기류가 바뀐 여파다. 올해 2차 추경 기준으로 올해 예산 규모는 604조9000억원에 이른다. 지난해 본예산(512조3000억원)보다 18.1% 증가한 수준이다.

현 정부의 확장 재정기조가 바뀌지 않는 한 내년 예산은 올해 2차추경 기준 예산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는 본 예산 기준으로 600조원 이내로 억제하려 하지만, 여당의 확장재정 기조를 거스르기 어렵기 때문이다. 여당은 지난해 무차별적 현금 살포라는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재난지원금을 명분으로 추경을 네 차례나 강행했다. 이 여파로 내년에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이 50%를 넘어선다. 올해는 그나마 부동산값 폭등으로 양도소득세 수입이 급증해 재정 가뭄을 달랬지만, 금리인상이 본격화하면 부동산 시장이 어떻게 될지 장담하기 어려워진다.

나라가 빚더미에 올라도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생활은 달라지는 게 없다. 더구나 집값 폭등으로 청년들은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지고 짊어질 나랏빚만 늘어나고 있다. 안타깝게도 여권 대선후보들은 돈 퍼주기 경쟁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 나라의 미래와 청년들의 고통을 생각한다면 선심성 돈 퍼주기 예산은 과감하게 줄여야 한다. 600조원이라는 상징적 마지노선을 넘지 않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