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hope for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hope for politics (KOR)

The house brawl at the two mainstream parties —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 raises eyebrows with its distasteful nature. The two parties rivalling for the next presidency are both in disarray with daily fracas among presidential candidates that now involve party heads. Their skirmishes are vulgar in language and methods. They should be ashamed to ask for votes from the people.
 
The nomination of food critic Hwang Kyo-ik as CEO of th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by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DP, raised controversy over favoritism. Many suspect Hwang was recruited for his public defense of Gov. Lee for abusing his brother and sister-in-law despite his lack of expertise in tourism and management. Lee Nak-yon — former DP chairman who’s pitted against Lee in the presidential primary of the DP — accused the Gyeonggi governor of favoritism again for recruiting an unqualified person to a public post in the province.
 
Hwang joined the mud fight, vowing to end Lee’s political life, calling his aides “mammals,” not humans. Another DP presidential candidate and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advised Gov. Lee to drop Hwang as he was causing harm to the party. Governor Lee said he would withdraw the nomination if the Gyeonggi Council, a local assembly, opposes.
 
Meanwhile, the dispute over the primary debate at the PPP evolved into a bigger conflict. Lee Jun-seok, the 36-year-old PPP head, and Won Hee-ryong, former Jeju Governor who is running for candidacy in the primary, have been exchanging shameful brawls over a conversation with leading candidate and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Won claimed that Lee had said Yoon would be “removed soon.” Lee disclosed a part of the recorded conversation, where he had said, “I said ‘that’ would be removed. And ‘that” meant his conflict with Yoon and not Yoon himself.
 
The shameful in-house fight a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s another example why Korean politics are called fourth class. To appeal themselves to be fit for governing power, they must stop the distasteful wrangling immediately. Gov. Lee must withdraw his nomination of Hwang as head of the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and PPP leader Lee Jun-seok must pay heed to advice from party members and lessen talk and restore the conservative party’s reputation.

여야의 막장 드라마…정치에 희망이 없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 날마다 낯뜨거운 집안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대선을 앞둔 여야 대표 정당에서, 국가운영을 맡아보겠다는 대선후보들이나 당 대표까지 얽혀 이전투구에 정신이 없다. 내부 갈등 와중에 주고받는 언어나 방식도 저급하기 짝이 없다. 앞으로 여야가 대선에서 어떻게 국민에 표를 달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민주당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를 내정하면서 ‘보은인사’ 논란이 불거졌다. 관광분야 전문성이 부족하고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에 대해 두둔한 게 내정 배경이 아니냐는 것이다. 대선 경선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이 “무자격자에 대한 채용 비리성 보은인사를 그만두라”고 지적하면서 이 지사 측과 마찰이 본격화했다.
 
급기야 황 씨가 직접 논란에 뛰어들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황 씨는 “이낙연의 정치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거나 “이낙연 측 사람들은 인간도 아닌 짐승”이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당에 해를 끼칠 지경이 되자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가 이 지사에게 결자해지 차원에서 황 씨 내정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황 씨의 막말논란이 거세지자 이 지사는 “경기도의회가 반대하면 내정을 철회하겠다”는 선까지 물러섰다.
 
국민의힘에선 대선 경선토론회를 둘러싼 내홍이 봉합되는가 싶더니 더 큰 논란이 터졌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발언을 놓고 이준석 대표와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막장수준의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원 전 지사가 통화에서 이 대표가 '윤 전 총장이 곧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히자, 이 대표는 지난 17일 밤 갑자기 녹취록 일부를 SNS에 공개했다. 자신은 ‘저거 곧 정리된다’고 말했고, '저거'가 윤 전 총장이 아니라 윤 전총과의 갈등을 지칭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여야가 벌이는 내분은 각 지지층이 보기에도 민망한 수준이다. 이러니 정치가 4류라는 비판을 듣는 것이다. 정말 국민에게 정권을 맡겨달라고 할 생각이라면 두 당이 경쟁적으로 빨리 수습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좋다. 민주당은 인사논란을 초래한 이 지사가 황 씨의 사퇴 수순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 정권 교체의 싹을 스스로 자르고 있는 국민의힘에선 이 대표가 당 내외의 조언대로 말을 줄이고 '봉숭아학당'이 된 당 체제부터 복원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