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going awa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t going away (KOR)

 Yoo Dong-gyu, a key figure in the land development scandal in Seongnam city, Gyeonggi, is suspected of caus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or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in losses to citizens. He was arrested for potential breach of trust and taking a bribe in the lucrative Daejang-dong development project.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claims the development project was an exemplary case of retrieving 70 percent of profit from developers. In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government Tuesday, lawmakers from both sides of the aisle fiercely clashed over the scandal.

As top prosecutors handling the case are pro-government figures, it will not be disadvantageous to presidential candidates of the DP. At the top of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is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an avid supporter of the liberal government. But Yoo, a former acting president of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faces serious accusations.

Many suspicions linger over past development projects across the city. In a development project in 2015, private builders raked in over 200 billion won ($168.6 million) in profits after buying the site of a public corporation and constructing apartments. In another development project between 2013 and 2016, the same members who participated in the Daejang-dong project earned huge profits.

People involved in the Daejang-dong project claim that the enormous profits they earned were a result of the sharp increase in real estate prices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ut property prices soared in other places too. They must explain why controversy only erupts in Seongnam city.

Governor Lee, the presidential frontrunner for the ruling party, admitted to his failure to oversee one of his aides in regard to the Daejang-dong project. And yet, he stressed the project should be praised, not criticized. On Tuesday, Lee even insisted that the city government was able to retrieve profits three times the total amount other city governments collected from their development projects.

Lee does not feel any sense of accountability even after his aide is detained on suspicion of causing massive financial losses to the city. He nonchalantly branded those involved in licensing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s to developers as “devils.” Who are the devils now? The police have finally announced a plan to impose a travel ban on eight people under suspicion and look into their bank accounts. But a lawyer involved in the scam already left for the U.S. and the police have yet to find critical evidence — Yoo’s smartphone. The law enforcement authorities must clear all suspicions around the scandal before it’s too late.


성남시민 수천억 손해보는 동안 이재명은 몰랐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배임 및 뇌물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성남시민에게 수천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민간업자에게 개발이익을 70% 환수한 모범사례"라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주장을 무색하게 한다. 어제 국회 국정감사는 상임위마다 여야가 대장동 의혹을 두고 충돌하면서 파행이 이어졌다.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한 검찰의 수뇌부 조합은 누가 봐도 여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하지 않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가 두터운 신임을 보인 김오수 검찰총장이 최상부에 있다. 그런데도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혐의를 무겁게 적용했다.

대장동 이외에도 성남시 곳곳에서 개발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된다. 백현동에서는 2015년 민간사업자가 공공기관인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아파트 단지로 개발해 2000억원이 넘는 분양 이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 역할 등 석연치 않은 대목이 많다. 2013~2016년 진행된 창곡동 위례신도시 사업에도 대장동팀 관련자들이 참여해 거액을 벌었다는 증언이 나온다.

화천대유를 비롯한 대장동 개발 관련자들은 수천억원의 이익을 얻은 이유로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 값이 폭등한 덕분”이라고 항변한다. 현 정부 들어 땅값이 오른 건 성남시만이 아니다. 전국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치솟지 않은 지역을 찾기 어려울 정도다. 왜 유독 성남시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민간 개발 논란이 잇따르는지 명확한 규명이 필요하다.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이 구속된 직후 "과거 제가 지휘하던 직원이 제가 소관하고 있는 사무에 대해 이런 불미한 일에 연루된 점은 매우 안타깝다"며 관리 책임을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사과할 일이 아니라 칭찬받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변했다. 어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남 대장동 개발을 통해 환수한 금액이 지난 21년간 전국 모든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환수한 금액보다 3배나 많은 셈”이라는 주장을 폈다.

성남시장 시절 자신이 발탁한 유 전 본부장이 성남시민들에게 수천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됐는데도 이에 대한 책임감이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 이 지사는 부당한 이익을 좇아 대형 개발 프로젝트와 인허가 관련 공작을 하는 사람을 ‘마귀’라 칭했다. 그 마귀는 누구인가.

금융정보분석원의 통보를 받고도 시간을 끌었다는 지적을 받아온 경찰은 어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 8명을 출국 금지하고 계좌를 압수수색한다고 밝혔다. 이미 대장동 관련 남욱 변호사가 미국으로 출국했고,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는 아직 찾지 못했다. 영문도 모른 채 수천억원의 손해를 당한 성남시민들에게 더는 억울함이 없도록 검찰ㆍ경찰ㆍ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서둘러 관련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