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ting his own back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tting his own back (KOR)

 President Moon Jae-in was self-congratulatory in his legislative address on Monday with six months left in his term. He claimed Korea’s Covid-19 response has become an international standard and touted that the country has outpaced other countries in its vaccination rate despite a slow start. The country’s estimated average growth rate is strongest among developed nations and exports have been at a record high. He also cited an increase in public sector jobs, cut in workweek hours and raise in minimum wage as his achievements. He thanked the people for their show of support to fight a national crisis. “We will do our best to beat the crisis till the end.”

It is true that economic indicators have turned positive. But many complain their livelihoods worsened under the Moon government. Despite a promise to rein in real estate prices, they have surged as the result of policy failures. Buying a home has become almost impossible as prices have nearly doubled. Homeowners cannot be happy. One out of four apartments in Seoul are subject to comprehensive property ownership taxes that were imposed on owners of multiple properties in the past. The appraised values, the basis for taxation, have surged, a kind of masked tax hike. A land minister with no experience in the area has not been replaced despite 20 sets of failed policies. Moon briefly mentioned real estate in his speech, saying it remains the “biggest problem.” No kidding.

Moon also congratulated himself for turning a war-like situation at the beginning of his term into peace with North Korea. He has “paved the way for peace” through three inter-Korean summit meetings and U.S.-North Korea summits. North Korea however has been continuing with military provocations. North Korea fired off missiles 35 times under Moon’s time in office, more than 26 recorded during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Park Geun-hye. Moon is hoping to resume talks on jointly declaring an end to the Korean War, but Pyongyang has yet to respond.

The most important task left for Moon lis to keep political neutrality ahead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Moon has scorned the vice industry minister for ordering ministry officials to come up with projects that can help the ruling party candidate and ceased to hold senior meetings with the ruling party. Still the justice ministry and public administration ministries overseeing corruption investigations involving presidential candidates are under ministers who used to be ruling party politicians. Moon has not replaced them. Moon is also scheduled to meet ruling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The most important duty for the outgoing president is ensuring a fair election and neutrality.


임기를 6개월가량 남긴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국회에서 한 마지막 시정연설은 대부분 자화자찬이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K방역이 국제 표준이 됐으며, 백신 접종도 늦게 시작했지만 국민의 적극적 참여로 먼저 시작한 나라를 추월했다고 강조했다. 선진국 중 평균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고, 수출도 최고 실적이라고 내세웠다. 논란이 많은 공공일자리 확대와 노동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도 치적으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국가적 위기에 힘을 모아준 국민에게 감사하다며 “위기 극복 정부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외 경제지표 등이 양호한 건 맞지만 문 대통령의 지난 임기 동안 삶의 질이 하락했다고 호소하는 이가 많다. “부동산 문제에서 우리 정부는 자신 있다”고 장담한 지 2년 만에 집값 폭등을 초래한 정책 실패가 대표적이다. 부동산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뛰어 무주택자가 집을 갖기는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집값이 오른 이들도 불만이다. 종부세 대상이 서울 아파트 4채 중 1채로 늘었다. 과세 기준인 공시지가도 크게 올라 “증세가 목적이냐”는 반발을 샀다. 20여 차례 헛발질 부동산 대책에도 비전문가 장관을 바꾸지 않아 대표적인 인사 실패로 꼽힌다. 사정이 이런데도 시정연설에는 “부동산은 여전히 최고의 민생 문제이면서 개혁 과제”라는 문장만 담겼다.

문 대통령은 “정부 초기부터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상황을 극복해야 했다”며 북핵 위기를 평화의 문을 여는 반전의 계기로 삼았다고 자평했다.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역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을 이끌어내 평화의 물꼬를 텄다”고도 했다. 하지만 북한은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등 도발을 강행하고 있다. 역설적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문재인 정부 동안 35차례에 달해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의 26차례보다 많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재추진 중이지만 북한은 미국 측의 조건 없는 만남 제안에도 응하지 않아 소득이 없다.

문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심혈을 기울여야 할 사안은 철저한 대통령선거 중립이다. 문 대통령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대선 공약 발굴’을 지시했다는 보도 후 질책을 했고, 청와대와 여당 간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했다. 하지만 대장동과 '고발사주' 등 여야 대선주자 연루 의혹을 수사 중인 검경과 선거 관리를 담당하는 법무부·행안부 장관이 여당 정치인 출신이다. 야당 측에서 이들에 대한 교체 요구가 나온 바 있는 데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만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소명도 마지막까지 잊지 않겠다”고 했는데, 임기 말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소명은 공정한 선거 관리와 중립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