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ur threats to China’s economy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ur threats to China’s economy (KOR)

 YOU SANG-CHUL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China Institute at the JoongAng Ilbo.
 
Is the engine of the Chinese economy pushing global economic growth starting to cool down? The world seemed to be surprised when China’s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released the third quarter growth rate of 4.9 percent. It was expected to be over at least 5 percent, but the prediction was shattered. What happened to the Chinese economy? There are four major reasons. The first is the remaining impact of Covid-19. Sporadic outbreaks across China prevent complete economic recovery.
 
Second, the Chinese government’s harsh regulations are mentioned. Starting with Jack Ma, founder of Alibaba, last year, the private education industry and game industry were attacked this year. IT giants that attempted to list their companies in stock exchanges in the U.S. without trying to please the government were investigated for security issues. The entertainment industry was also beaten. The background is the “common prosperity” slogan advocated by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No one would oppose the goal of being prosperous together. But Chinese people interpret it as a shift to the left. The Chinese government’s action to “regulate disorderly expansion of capital” is seriously flawed as it discourages private businessmen’s innovative will.
 
The third reason for the slump is a crackdown on real estate developers along with the authorities’ harsh regulations. The most notable case is Evergrande Group’s liquidity crunch. It is right to control the overheated real estate market, but the industry impacts the economy as it has a long industrial chain and is directly related to local government’s finance. As it is related to jobs and the lives of tens of millions of households, it needs to be approached gradually. But some think the government is shaking the reins of real estate too roughly.
 
The last reason is the electricity shortage in China that started in September. Nearly 20 of China’s 31 provinces, cities and autonomous regions cannot keep factories running due to the power shortage.
 
There are complex factors for the power crisis, but there are two major reasons. One is that as electricity bills are capped, thermal power plants lose more if they burn more coal for electricity. The other factor is Xi’s promise for carbon peak and carbon neutrality goals. Xi has promised to show a blue sky for the Olympics in Beijing in February.
 
The easiest way to achieve this goal is to reduce factory operation hours by restricting electricity. It is natural that the economy worsens. It is expected that the fourth quarter will also be tough. But I am worried that this is not just about China. Korea’s situation doesn’t seem much different.

중국경제 위협하는 4대 요인
유상철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소장


세계 경제성장의 기관차 역할을 해온 중국 경제의 엔진이 식는 걸까. 지난주 중국 국가통계국이 중국의 3분기 성장률로 4.9%를 발표하자 지구촌이 놀란 모양새다. 적어도 5%는 넘을 것으로 전망했는데 그 예상이 여지없이 깨졌기 때문이다. 중국 경제는 왜 이렇게 됐나. 크게 네 가지 이유가 꼽힌다. 첫 번째는 아직도 가시지 않는 코로나19의 영향이다. 중국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코로나 사태는 온전한 경제 회복을 막고 있다.

두 번째론 중국 정부의 거친 규제가 거론된다. 지난해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云)을 시작으로 올해 들어 사교육 산업과 게임 산업이 잇따라 철퇴를 맞았다. 눈치 없이 미국 증시에 상장하려던 대형 IT기업은 안보 문제로 조사를 받았다. 엔터테인먼트 산업에도 철퇴가 가해졌다. 배경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내건 ‘공동부유(共同富裕)’ 구호가 자리한다. 다 같이 잘 살자는 데 토를 달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한데 중국 인민은 이를 ‘좌경화’의 노선 변경으로 읽는다. ‘자본의 무질서한 확장을 규제하겠다’며 펼쳐지는 중국 정부의 조치는 민영 기업인의 혁신 의지를 꺾는다는 점에서 문제가 심각하다.

중국 경제의 부진 세 번째 이유론 당국의 거친 규제 연장선에 있는 부동산 개발업체 단속이 꼽힌다. 유동성 위기에 몰린 초대형 부동산 업체 헝다(恒大)그룹 사태가 대표적이다. 과열 부동산 시장을 잡아야 하는 건 맞지만, 부동산 산업은 산업 사슬이 길고 지방 정부의 재정과 직결된 문제라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엄청나다. 수천만 가정의 취업 및 생계와 관련된 사안이라 조심스럽고 단계적으로 접근해야 하는데 너무 투박하게 고삐를 쥔 채 흔들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마지막은 지난달 중순부터 불거진 중국의 전력난 문제다. 중국의 31개 성·시·자치구 중 무려 20여 개 가까운 곳이 전력난으로 공장조차 제대로 돌리지 못하고 있다. 전력난 원인은 복합적이지만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전기료가 묶여 있어 화력 발전소는 전력 생산을 위해 석탄을 땔수록 손해를 본다는 점이다. 다른 하나는 중국에선 다들 알면서도 감히 입 밖에 내지 않는 시진핑의 탄소 피크와 탄소 중립 목표 천명이다. 시진핑은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때 푸른 하늘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한 상태다.

이를 달성할 가장 쉬운 방법은 전력 제한을 통해 공장 돌리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다. 경제가 나빠지는 건 당연한 일이다. 4분기 역시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데 이게 꼭 중국만의 일은 아닐 것 같아 걱정이다. 우리 사정도 별반 달라 보이지 않기에 하는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