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한국에서 주목 받은 미중 화상 정상회담

Home > National > Diplomacy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한국에서 주목 받은 미중 화상 정상회담

U.S. President Joe Biden listens during a virtual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Monday. [UPI/YONHAP]

U.S. President Joe Biden listens during a virtual summi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in the Roosevelt Room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Monday. [UPI/YONHAP]

월요일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화상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UPI/연합]
 
 
 
Korea experts try to parse Biden-Xi summit
한국에서 주목 받은 미중 화상 정상회담  
 
 
 
Korea JoongAng Daily 2면 기사
Wednesday, November 17, 2021
 
 
 
U.S. President Joe Bide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eld their first virtual summit Monday, talks closely monitored in Seoul, which finds itself caught in the middle of the growing rivalry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in trade and security matters.
 
parse: 분석하다
virtual summit: 화상 정상회담
monitor: 감시하다, 추적 관찰하다
rivalry: 경쟁
security: 안보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이 월요일 첫 화상 정상회담을 가졌다. 무역과 안보 문제에서 경쟁하는 미중 사이에 낀 한국은 미중 정상회담을 주시했다.
 
 
 
The talks addressed the two countries' competition and points of disagreement on issues such as human rights. It also attempted to ease escalated tensions without making major breakthroughs.
 
address: (문제에 대해) 다루다
human rights: 인권
escalated tension: 고조된 긴장
make a breakthrough: 돌파구를 마련하다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경쟁과 인권과 같은 이견이 있는 문제들을 다뤘다. 의미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지는 못했지만 고조된 긴장을 완화시키는 시도를 했다.
 
 
 
The two leaders exchanged views on key regional challenges, including North Korea, said the White House.
 
key: 가장 중요한, 핵심적인
 
두 정상은 북한을 포함한 주요 지역적 도전들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On Taiwan, Biden underscored that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the "one China" policy but strongly opposed "unilateral efforts to change the status quo or undermine peace and stability across the Taiwan Strait."
 
underscore: 강조하다
committed: 지지하는
unilateral: 일방적인
status quo: 현상
undermine: 약화시키다
stability: 안정
 
대만에 대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하지만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거나 현상을 변경하려는 일방적 시도”에는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Xi in turn warned the United States not to “cross the red line” on the Taiwan issue, reported Chinese state-run Xinhua news agency.
 
in turn: 번갈아
state-run: 국영의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미국은 대만 문제에서 레드라인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중국 국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BY LEE MOO-YOUNG [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