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power outweighs capital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power outweighs capital (KOR)

SHIN KYUNG-JIN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It all began with the disappearance of Jack Ma. Then, Didi, China’s equivalent of Uber, went public on the New York Stock Exchange. It was labeled as “obedience on the surface but disobedience on the inside.” Didi voluntarily delisted after five months. Then, private education was swept up followed by the devastation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and the trouble with platform companies.

Foreign products released in China should not have unlucky numbers on their specifications. From March 2022, commercial transactions through payment systems of private companies —such as AliPay and WeChat Pay — will be banned. As uncertainty is growing in business management, all companies are perplexed, regardless of their nationality.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CPC) finalized a document titled “Resolution of Achievement and Experience” for the first time in a century. The 100 years of the CPC was divided into three periods — the eras of Mao, Deng Xiaoping and Xi Jinping.

Chinese-born Professor Guogang Wu of the University of Victoria in Canada showed a pointed interpretation of the move. In a recent interview with Voice Of America, Wu, who helped Deng’s political reform in the 1980s, summed up the dynamics of power and money in China under Mao, Deng and Xi in three phrases.

First, Mao’s era was defined as the “confrontation of money and power.” After the people’s commune was established, a communist society arrived. Contrary to an evaluation by the “resolution,” the country’s economy also disappeared.

When Deng’s era began, there was only power and no money. As power soon served to make money, it was defined as the age of “trade of power and money.” While those with power enjoyed money, those with money enjoyed power. The economy grew, but social unrest also deepened, warning about the sustainability of power.

The new age of Xi Jinping began at the 19th Congress of the CPC, declaring the party will lead the party, politics, military, private sector and academia — you name it. The CPC is dominated by its core members, in other words, the single most powerful person. This is the age of “power controlling money.” That’s what has happened in the past year and what will unfold in China in the future.

As the Chinese people are getting ready to adapt, the world is confused, coupled with the strategic competition between America and China. Unlike the intention of the resolution, the only thing that’s clear is uncertainty. Korean companies desperately need wisdom to deal with a new China if it wants to avoid catastrophe.


권력이 자본을 지배할 때
신경진 베이징총국장


시작은 마윈(馬雲)의 실종이었다. 이어 중국판 우버 디디(滴滴)가 뉴욕증시에 상장했다. ‘양봉음위(陽奉陰違·겉으로는 복종하나 속으로는 따르지 않는 행위)’로 몰렸다. 다섯 달 만에 자진 상장폐지한다. 사교육이 당했다. 연예계가 초토화됐다. 플랫폼기업이 수난이다.

올 7월 7일 신제품을 출시하려던 일본기업에 벌금을 물렸다. 날짜만이 아니다. 중국에 출시하는 외국제품은 사양에도 불온한 숫자가 들어가선 안 된다. 내년 3월부터는 알리페이·위챗페이 등 민영기업의 결제시스템으로는 상거래가 불허된다. 기업경영에 불확실성이 커졌다. 모든 기업이 당혹해 하고 있다. 국적 불문이다.

그 사이 100년 역사의 중국공산당(중공)이 처음으로 ‘성취와 경험 결의’라는 문건을 확정했다. 중공 100년 역사를 마오쩌둥(毛澤東)·덩샤오핑(鄧小平)·시진핑(習近平) 시대로 삼족정립(三足鼎立)시켰다.

중국 출신 우궈광(吳國光) 캐나다 빅토리아대 교수가 예리하게 해석했다. 1980년대 덩샤오핑의 정치개혁을 도왔던 우 교수가 마오·덩·시의 중국을 권력과 돈(錢)의 역학관계에 따라 열두 글자로 정리했다. 최근 ‘미국의 소리(VOA)’ 인터뷰에서다.

먼저 마오 시대. 권력이 돈과 다퉜다. 전권대립(錢權對立)이다. 돈이 권력에 졌다. 진 정도가 아니다. 사라졌다. 인민공사가 세워졌다. 공산사회가 도래했다. ‘결의’의 평가와 달리 국가 경제도 사라졌다.

덩의 시대가 시작됐다. 처음엔 돈은 없고 권력만 있었다. 권력이 돈을 만들기 위해 봉사했다. 전권교역(錢權交易)의 시대로 풀이했다. 정경유착이다. 권력자는 돈을, 가진 자는 권력을 누렸다. 경제는 발전했지만 사회불안이 싹 텄다. 권력의 지속가능성에 경고등이 켜졌다.

시진핑의 이른바 신시대가 열렸다. 19차 당 대회에서 당·정·군·민·학, 동·서·남·북·중까지 당이 모든 것을 이끈다고 선언했다. 당은 다시 최고 권력자 한 명을 일컫는 핵심이 좌우한다. 권력으로 자본을 통제하려는 이권공전(以權控錢) 시대다. 지난 일 년간 중국에서 벌어졌고, 앞으로 펼쳐질 중국을 꿰뚫는 네 글자다.

중국인은 순응할 준비에 들어갔다. 세계는 갈피를 못 잡고 있다. 미·중 전략경쟁이 겹쳤다. 의도와 달리 확립된 건 불확실성 뿐이다. 한국 기업도 마오·덩·시로 정립한 중국과 이웃할 혜안이 절실하다. 낭패(狼狽)를 피하려면 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