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etter present for Christma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etter present for Christmas (KOR)

 LEE KYONG-HEE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novation Lab of the JoongAng Ilbo.


Saint Nicholas is a Christian saint who devoted himself to caring for the socially vulnerable in modern-day Turkey in the 4th century. A well-known anecdote goes that he secretly gave a bundle of gold coins to bankrupt merchants to prevent their daughters from being sold to a brothel.

In the Netherlands, it is believed that Saint Nicholas wears a pointy bishop’s hat, rides a donkey and distributes gifts to children. On the eve of Saint Nicholas Day, children fill wooden clogs with straw to feed the donkey before going to bed and find gifts where the straw was in the morning.

The story spread to the United States in the 17th century and turned into the tale of Santa Claus on Christmas Eve flying in a sleigh and coming down the chimney to deliver presents.

On the Saint Nicholas Day in early December, Bishop Antonio Stagliano of Noto, Sicily, Italy told elementary school children that Santa Claus did not exist and the red costume was created by Coca Cola for publicity, leaving parents in shock. Just as he said, the image of today’s Santa was created by a Coca Cola ad in 1931. Previously, there had been a variety of outfits and figures for Santa in paintings and illustrations.

As the controversy spread, Bishop Stagliano issued a statement and clarified that he just wanted to distinguish real from fake rather than saying Santa did not exist. He wanted to teach children that when they get Christmas presents, they should think about those who haven’t gotten anything and learn to share. The bishop pointed out that Saint Nicholas gave presents to the poor — unlike Santa Claus created by Coca Cola — and that the commercialized culture ruins the true meaning of Christmas.

Grown-ups were astonished by the bishop’s remarks as they had worked so hard not to break children’s fantasies and told them white lies to make them behave.

In 2018, a teacher’s aide in New Jersey was fired for telling 1st graders that Santa did not exist. But children who have access to smartphones and YouTube would have already known the truth. At least they know that most houses don’t have a chimney in Korea. I hope parents will be a bit more relaxed about Christmas and getting bigger and better presents for their children.


산타는 없다
이경희 이노베이션랩장


성 니콜라스는 4세기 지금의 터키 지역서 활동하며 사회적 약자를 돌보는 데 헌신한 기독교 성인이다. 어느 파산한 상인의 세 딸이 사창가에 팔려가지 않도록 한밤중에 몰래 금화 뭉치를 던져준 게 유명한 일화다. 네덜란드에선 성 니콜라스가 뾰족한 주교 모자를 쓰고 당나귀를 타고 다니며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준다고 믿는 풍습이 있었다. 성 니콜라스 축일 전야 아이들이 나막신에 당나귀 먹일 짚을 채우고 잠들었다가 아침에 일어나면 짚이 있던 자리에 놓인 선물을 발견했다. 그것이 17세기 미국으로 건너가 썰매를 타고 하늘을 날며 굴뚝으로 선물을 전하는 크리스마스이브의 산타클로스가 됐다.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노토 교구의 안토니오 스타글리아노 주교가 이달 초 성 니콜라스 축일 행사에서 초등학생들에게 “산타클로스는 없다. 산타 복장의 빨간색도 코카콜라가 광고용으로 고른 것”이라고 말해 부모들이 발칵 뒤집어졌다. 그의 말대로 오늘날의 산타 이미지가 공고해진 건 1931년 코카콜라 광고부터다. 이전까지 여러 그림이나 삽화 등에 등장했던 산타는 체구나 옷의 색깔이 다양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스타글리아노 주교는 성명을 내고 “산타가 없다고 말한 게 아니라 진짜와 가짜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를 나눈 것”이라고 해명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을 때면 그걸 받지 못하는 친구들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나눌 줄 아는 마음을 가르치기 위해 팩트 폭행을 했다는 것이다. 그는 “성 니콜라스는 가난한 이들에게 선물을 주었으나 코카콜라가 창조한 산타클로스는 그렇지 않다”며 “상업화된 문화가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를 해치고 공허하게 만든다”고 꼬집었다.



동심을 깨지 않기 위해, 때론 "착한 아이에게만 선물을 준다"며 말 잘 듣는 아이로 길들이기 위해 온갖 하얀 거짓말을 동원해 고군분투하는 어른들이 주교의 발언에 소스라친 것도 무리는 아니다. 2018년 미국의 뉴저지주에서는 초등학교 1학년에게 산타는 없다고 말한 보조교사가 동심을 파괴했다는 이유로 해고되기도 했다. 그러나 스마트폰과 유튜브를 일찍 접한 아이들은 이미 진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 적어도 한국의 집은 굴뚝이 없거나 너무 좁다는 걸. 내 아이 기죽지 말라고 남들보다 더 크고 좋은 선물을 준비하는 마음은 살짝 내려놓는 크리스마스가 되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