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searcher Recommends Restructuring and Systematic Reform for Korean Economy

May 04,2000

A researcher at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a state-sponsored think tank, asserts that corporate and financial restructuring and systemic reforms should take place before Korea can enter an American-style new economy, which is characterized by low prices and a high growth.

In a report entitled "The American Stock Bubble and The New Economy" made public on May 4, researcher Sung So-mee wrote that, "The conditions that enabled America's new economy to take off were the implementation of restructuring over a long period of time, organizational and technological renovation, a stable monetary policy, and efficient market mechanisms."

Ms. Sung said, "As Korea has maintained a relatively low price hike rate while achieving a dramatic economic recovery after the foreign exchange crisis, some predict that America's new economy will expand in Korea. However, it is too early to expect a new economy after making efforts for restructuring and seeing improved macroeconomic indices for a year or two."

Last year's high growth rate (10.7 percent) means a recovery from a negative growth in 1998 (6.7 percent), which cannot be compared to America's nine-year boom, insists Ms. Sung. After the foreign exchange crisis, Korea's annual growth rate for two consecutive years stood at 2 percent. Therefore the low price hike rate (1.5 percent for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is not unusual.

Ms. Sung said, "For Korea to enter a new economy, government-led banking must disappear as soon as possible and efforts must continue to make the financial market efficient and healthy, so that markets are allowed to play their inherent function -- the efficient distribution of resources."

She maintains that some advanced nations, including the United Kingdom, evidence signs of a new economy, but the phenomenon of a new economy is still salient only in the United States.









KDI 신경제 보고서

한국경제가 ‘저물가·고성장’으로 요약되는 미국형 신경제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기업과 금융의 부실 청산등 구조조정과 제도개혁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나왔다.
 KDI의 성소미(成素美)연구위원은 4일 내놓은 ‘미국의 주가버블(거품)과 신경제’란 보고서에서 “미국의 신경제를 가능하게 했던 여건은 장기간에 걸친 구조조정과 조직및 기술 혁신,안정적인 통화정책,효율적인 시장메카니즘 등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成연구위원은 “한국이 외환위기 이후 급격한 경기회복을 달성하면서 비교적 낮은 물가 상승률을 유지하자 일각에서는 미국 신경제가 한국에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러나 최근 1∼2년의 구조조정과 거시지표 향상을 두고 신경제를 기대하는 것은 너무 성급한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의 고성장(10·7%)은 1998년의 마이너스 성장(-6·7%)에서의 회복을 의미하는 것이며,미국에서 9년동안 지속된 고성장과 비교될수 없다는 것이다.또 외환위기 이후 2년간의 연평균 성장률은 2%에 불과해 현재의 물가 상승률(1∼3월중 1·5%)이 낮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成연구위원은 “한국이 신경제로 접어들기 위해서는 관치금융을 조속히 청산하고 금융시장의 효율화·건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시장 본연의 효율적인 자원 배분 기능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국을 비롯한 일부 선진국에서 신경제의 징후로 볼 수 있는 몇가지 단서가 보이기도 하지만 아직은 신경제 현상이 미국에서만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