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ings and queens and envy

Feb 08,2002

Tradition goes a long way. In 1926, when Elizabeth II was born, there was only a slight chance that she would ever rule the great British Empire. Following the traditional rules, the elder brother of her father, the future Edward VIII, was destined to sit on the throne while her own father, Prince Albert, was out of contention. Nevertheless, 10 years later Edward VIII abdicated the throne to marry a divorced American woman, Wallis Simpson, creating the most romantic story of the century ?or scandal.

As a result of that abdication, Elizabeth's father Albert took the throne as George VI. On February 6, 1952, he died peacefully in his sleep, and Elizabeth, his first child, became Queen Elizabeth II. Britain is currently preparing to celebrate the 50th anniversary, the golden jubilee, of her reign.

There are four British monarchs who celebrated their golden jubilee. The longest-ruling sovereign was Queen Victoria, who ruled from 1837 to 1901. It was in her time that Britain enjoyed the phrase "The sun never sets on the British Empire" and Pax Britannica was at its height.

Even after her death, the queen continues to watch over Britain and the royal family; a bronze statue is prominently placed in front of Buckingham Palace.

There is a good chance that Queen Elizabeth II will break the record as the longest ruler of the island nation. The queen's mother is still alive at 101, so it seems that the queen has a head start on longevity. She is 75; if she lives to be 89, she will surpass Queen Victoria as the longest-reigning British monarch.

It is well understood that the British royal family has more of a symbolic presence than a political one. As the British says, "Reign but not rule." As the head of state, British kings and queens are entitled to give their royal assent, a symbolic gesture, to laws passed by the Parliament. Every Tuesday evening, they receive a briefing from the prime minister: If they like the things presented, they encourage; if not, they issue a warning, but their decision is always given under the "advice" of the prime minister.

This is why some say that the constitutional monarchy is a mere puppet show politically and show biz for tourism economically. That might be true, but what one cannot dispute is that the British royal family is the most famous and gallant in the world, and hence a tradition and product that is the subject of envy in other countries.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최장수 여왕

1926년 엘리자베스 2세가 태어날 당시 제국의 왕위에 오를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장자 상속의 관행에 따라 당시 왕위 계승자는 그녀의 큰아버지 에드워드 8세였다.
.
아버지 앨버트 왕자는 이미 왕위계승 라인에서 벗어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로부터 10년 후인 36년 에드워드 8세가 미국인 이혼녀 심프슨 부인과 결혼하기 위해 스스로 왕좌에서 물러나는 '세기의 로맨스' 또는 '세기의 스캔들'이 터졌다.
.
그 바람에 앨버트 왕자가 조지 6세로 등극했다. 그가 52년 2월 6일 잠든 채 운명하자 왕위는 장녀인 엘리자베스가 자동 승계했다. 오늘로부터 꼭 50년 전이다. 영국은 50주년 기념축제(Golden Jubilee)준비로 떠들썩하다.
.
영국에서 즉위 50주년을 맞았던 왕은 모두 4명. 그 중 최장수 임금은 여왕 빅토리아(1819~1901)다. 영국이 '세계의 공장' '해가 지지 않는 나라'라는 별칭으로 불리던 최전성기(Pax Britannica)에 무려 63년간 왕위를 지켰다. 빅토리아 여왕은 지금도 런던의 버킹엄궁 앞마당에 금빛 찬란한 동상으로 남아 왕실을 바라보고 있다.
.
엘리자베스 여왕이 최장수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인다. 여왕은 현재 76세. 왕실 가족 중 가장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여왕의 어머니(Queen Mother)는 현재 1백2세로 생존해 있다. 어머니로부터 건강을 물려받은 엘리자베스 여왕이 89세까지만 살아 왕위를 지키면 최장수 기록을 세우게 된다.
.
물론 영국의 왕은 상징적인 존재다. 군림(Reign)하지만 통치(Rule)하지는 않는다. 형식상 국가수반이기에 의회에서 만든 법률에 대해 동의(Royal Assents)를 해준다.
.
매주 화요일 저녁 총리로부터 국정을 보고 받는데, 마음에 들면 격려(Encourage)를 하고 그렇지 않으면 경고(Warn)를 할 수 있다. 단 모든 결정은 총리의 자문(Advice of Minister)에 따라야 한다.
.
그래서 혹자는 입헌군주제를 정치적으로는 '인형극(Puppet Show)', 경제적으로는 '관광용 상품(Show Biz)'이라고 혹평하기도 한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영국 왕실은 분명 세계에서 가장 화려하고 유명한, 그래서 많은 부러움을 사는 전통이자 상품임은 분명하다.


by 오병상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