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cquire now, pay later

May 07,2002

England's George Hudson was called "The Railway King" in the 1840s. Mr. Hudson was born to farmers and founded a railroad company in 1842. In two years, Mr. Hudson came to own 1,000 kilometers of rail track, at the time the equivalent of one-third of all railways in Britain. His company grew larger with numerous acquisitions, which he bought with money from selling stock, as the railroad industry, then a beloved child of new technology, boomed.

As the investment boom in railroads grew excessive, and interest rates rose, the bubble finally exploded with a crisis. In 1849, seven years after launching his company, Mr. Hudson was ousted from the firm and had to flee to Europe. Twenty-two years later, he died leaving just a few hundred dollars.

Bernard Ebbers, who resigned last week as the chief executive of WorldCom Inc., shares similarities with The Railway King. Mr. Ebbers was born in 1941 in Edmonton, Alberta, Canada, and earned money as a boy by delivering milk. He went to the University of Mississippi on a basketball scholarship. After serving as a basketball coach and managing a motel chain, he moved into the telecommunications business in 1983 by co-founding a long-distance telephone company called LDDS.

Mr. Ebbers focused on acquiring competitors, just as Mr. Hudson did, forecasting that telecommunications would become the core infrastructure of the New Economy. He took great advantage of the roaring stock market of the 1990s. Regardless of the amount he spent on acquisitions, the stock price of his company surged, making up for acquisition expenses. Mr. Ebbers's buying frenzy peaked in 1998 when he acquired MCI for $37 billion. His goal was to make the stock in his company the most valuable on Wall Street.

Problems lay in his obsession with mergers and acquisitions. WorldCom was in decline after his attempt to buy Sprint for $120 billion, which would let him dominate the telecommunications industry, was vetoed by the Fair Trade Commission. With the collapse of the Internet industry, the main market for WorldCom, the company stumbled. WorldCom's stock price plunged to $2, compared to $64 at its peak at the end of 1999. The U.S.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is investigating the charge that Mr. Ebbers borrowed $370 million to prevent a further drop in the price of his company's stock. Mr. Ebbers may end up losing his wealth and spending time in jail.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whether Mr. Ebbers can avoid the same fate of The Railway King.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ohn Byoung-soo







버나드 에버스

조지 허드슨은 1840년대 '철도왕'으로 불린 인물이었다.
.
농가출신인 그는 1842년 철도회사를 세운 후 2년 만에 당시 영국 철도 총연장의 3분의 1인 1천㎞의 철도를 소유했다.
.
'신기술의 총아'로 떠오른 철도 바람을 타고 주식을 판 돈으로 군소 철도회사를 마구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다.
.
그러나 철도 투기바람이 과잉투자로 이어진 데다 시장금리까지 오르자 버블이 꺼지며 파국이 찾아왔다.
.
창업 7년 만인 1849년 회사에서 쫓겨나 유럽으로 도주한 허드슨이 22년 후 세상을 떠났을 때 남은 재산은 2백파운드의 현금 뿐이었다(에드워드 챈슬러.'금융투기의 역사').
.
지난 1일 월드컵 최고경영자(CEO)자리에서 쫓겨난 버나드 에버스는 여러모로 왕년의 '철도왕'과 닮았다.
.
1941년 캐나다 앨버타에서 태어난 그는 우유배달로 학비를 벌다가 큰 키(1m93㎝)덕분에 미시시피대학 농구장학생으로 미국으로 건너왔다.
.
대학졸업 후 잠시 농구코치와 모텔체인 경영을 했던 그는 83년 친구들과 동업으로 LDDS라는 장거리 전화회사를 세우면서 통신사업과 인연을 맺었다.
.
통신분야가 장차 신경제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을 간파한 그는 허드슨처럼 경쟁업체 인수에 매달렸다. 90년대 증시 호황을 십분 활용했다.
.
얼마를 들였든 인수.합병(M&A)에 성공한 에버스의 기업 주가는 크게 올라 인수비용을 메우고도 남았다.
.
60여차례에 걸친 에버스의 M&A행진은 98년 3백70억달러에 MCI를 인수하면서 절정에 이른다.
.
그는 당시 자신을 '세계 최고의 경영인'으로 선정한 비즈니스 위크지와의 대담에서 "내 목표는 시장점유율이나 세계화가 아니라 월 스트리트에서 최고의 주식을 만드는 것"이라고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
그러나 M&A에 대한 과도한 집착이 문제였다. 내친김에 경쟁업체인 스프린트사를 1천2백억달러에 인수해서 통신산업을 제패하려던 야망이 독점방지법 위반으로 무산되면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한다.
.
월드컵의 최대 시장인 닷컴산업의 몰락이 겹치면서 파국이 찾아왔다. 99년 말 주당 64달러까지 갔던 월드컵 주가는 2달러대로 떨어졌다.
.
떨어지는 주가를 떠받치기 위해 회사돈 3억7천여만달러를 빌려 쓴 혐의로 미 증권관리위원회(SEC)의 조사를 받고 있는 에버스는 자칫하면 재산을 날리고 쇠고랑까지 차게 될 처지에 몰렸다.
.
'통신업의 기린아'로 불리던 에버스가 철도왕 같은 종말은 피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
.
◇5월 4일자 6면 분수대 '버나드 에버스' 기사 중 버나드 에버스가 경영한 기업 '월드컵'은 '월드컴'이므로 바로잡습니다.


by 손병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