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lean break with the past is due

May 17,2003


Politicians tend to reward their supporters. This is all the more true when they see them as social underdogs who were mistreated for a long time. However, as the head of state, the president should act differently from other politicians. If the president indulges his supporters and oppresses the opposition, the country would be split, and national administration would collaps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lost a golden opportunity as the first president hailing from the Honam region after nearly 40 years of Yeongnam domination of the presidential seat. He could have done much to tame regionalism and achieve the grand dream of an east-west rapport. Had he done so, he would not only have earned an honorable departure from office but also perhaps opened the way for another Honam native to succeed him as president. All such hopes were dashed, perhaps because Mr. Kim was moved too quickly in his attempts to reverse the maltreatment of people from Honam.

People were appointed to important government posts not based on ability but where they came from. This led to corruption and bribery in the government and caused great disappointment, spurring public protests. The boils of regionalism are festering again as complaints about a revival of discrimination against natives of Honam are being raised by members of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Had President Kim persuaded his close aides and supporters to give up their greed for the sake of the country, had he concentrated on fair personnel policies and regional harmony, the results would probably have been quite different.

Many Koreans hope such regrettable shortcomings will not be repeated in the Roh Moo-hyun government. One point of extreme concern lies in labor-management relations. President Roh’s agenda is set to favor the labor unions, which repaid him most generously dur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Mr. Roh’s tendency to appease labor unions can be seen in the government’s policies and in the recent labor-management dispute at Doosan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But focusing government policies on support for workers based on the claim that they are social underdogs could lead Mr. Roh to follow in the Kim Dae-jung government’s footsteps to a downfall.

Many parts of the new government’s labor policies impose immediate burdens on business. The problem is that the business community is not ready to bear these burdens under the current dire economic conditions. It is a well-known secret that a considerable number of domestic companies fiddle with their books to some degree. That is, a lot of these businesses are reporting profits when they are really losing money. To impose additional burdens on these firms would only make matters worse and ultimately drive them to bankruptcy. What is an even bigger obstacle in our economy is the profusion of illegal and destructive labor strikes. Should the government fail to react to these strikes properly, production and investment activities will shrink further. What might first seem like government policies favorable to laborers would only bring them enormous damage in the end, driving even more people out of their jobs.

A recently published survey by Switzerland’s IMD that compares national competitiveness shows Korea to be last among the 30 economic zones surveyed in attracting foreign investment. Korea was also last in labor-management relations. If the Roh Moo-hyun government chooses labor policies that will make things worse, not ameliorate this situation, this administration will never realize the dream of making Korea the economic center of Northeast Asia. There would be no way for the nation to escape becoming a peripheral country.

If the government is really thinking about the future of this country, it should favor neither laborers nor employers, but encourage industrial peace by maintaining a fair and balanced position. It should emphasize policies that make this country an attractive place to do business. The disappointed labor unions might protest, but President Roh, with all the support and trust he received from the labor unions, is obligated to come through and win their understanding of and cooperation with his policies.

President Roh must underscore that the policies are not for the short-term benefit and economic gains for workers but for the good of the whole country in the long run.

The writer is the director of the JoongAng Ilbo Economic Research Institute.


by Roh Sung-tae

노동자 울리는 노동정책?

정치인이라면 누구든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뭔가 보답하려 들게 마련이다. 특히 그들이 한동안 푸대접 받아온 사회적 약자라고 생각될 때는 더욱 그러할 것이다.

그러나 최고통치자인 대통령이라면 일반 정치인과는 달리 행동해야 한다. 지지자를 후대하고 반대자는 핍박한다면 국가는 분열되고 결국은 국정의 파탄을 부를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좋은 기회를 놓쳤다. 1960년대 이래 40년 가까이 영남 출신 대통령들이 통치한 후에 집권한 그는 잘만 했으면 지역주의를 타파하고 동서화합이라는 민족적 대과업을 이룰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랬다면 본인의 영예로운 퇴진은 물론이고 그 다음에도 바로 호남 대통령이 대를 이어받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런 희망이 물거품이 되고 만 것은 그간의 '호남 푸대접'을 단기에 역전시키려 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능력보다는 출신지역을 중시한 편파적인 인사로 요직이 점거되었고 이것이 부정부패로 연결되면서 국민의 실망과 반발을 불러왔던 것이다. 지금은 여권 내에서부터 호남 푸대접론이 되살아나는 등 지역감정의 골이 다시 깊어지고 있다.

만약 그가 자신을 믿는 측근과 지지세력에게 국가장래를 위해 욕심을 버리도록 설득하고, 공정한 인사와 국민의 화합에 역점을 두어 국정을 운영했었다면 결과는 사뭇 달랐을 것이다.

이런 아쉬운 점이 노무현 정부에서는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많은 국민의 바람이다. 걱정되는 분야가 노사관계다.

盧대통령은 일찍부터 친노(親勞)적 성향 때문에 노조의 지지를 얻었고, 취임 후 정부의 노동정책 또한 두산중공업의 사례에서 보듯 노조에 유화적인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

그러나 노동자가 사회적 약자라는 주장을 바탕으로 이들을 두둔하는 데에만 정책이 편향된다면 김대중 정부의 전철을 밟을 우려가 있는 것이다.

새 정부 노동정책의 많은 부분은 당장 기업에는 부담으로 돌아오게 된다. 문제는 기업들이 현 경제상황하에서 이를 제대로 감당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지금도 수많은 국내기업이 분식회계를 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실제는 손실인데도 이익이 난 것처럼 장부를 꾸며 출혈을 감추고 있는 기업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런 기업들에 더 많은 짐을 지게 한다면 부실이 심화되고 결국은 도산으로 치닫게 될 것이다.

경제에 더 큰 걸림돌은 불법적이고 파괴적인 파업이다. 정부가 원칙없이 대응한다면 기업의 생산.투자활동은 더욱 위축되고 실업자가 양산됨으로써 경제위기가 재연될 위험이 있다. 우선은 노동자를 위하는 것처럼 보이는 정책들이 결국은 그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발표된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소(IMD)의 국가경쟁력 비교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외국인 투자유치에서 30개 경제권 중 30위의 바닥이라고 한다.

노사관계 또한 꼴찌로 평가되고 있다. 노동정책이 이런 상황을 개선하지 못하고 오히려 악화시킨다면 '동북아 경제중심'이라는 정부의 꿈은 도저히 실현될 수 없을 것이다.

국가 장래를 생각한다면 정부는 노동자나 사용자의 어느 한쪽을 편애하기보다 공정하고 균형잡힌 자세를 견지함으로써 산업평화를 유도해 '기업하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것이다.

기대가 컸던 노조 쪽이 반발할 수도 있지만 이들의 지지와 신뢰를 얻고 있는 盧대통령이 나서서 현 상황의 어려움과, 노동자의 단기적 이익보다 장기적 후생을 고려한 정책이라는 점을 설명해 이해와 협조를 얻어내도록 해야 할 것이다.


노성태 <경제연구소장 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