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light on the Supremes

Aug 08,2003


On Dec. 12, 2000, the world was looking closely at the United States Supreme Court. The decision of the court could change the presidency of the country. The court ruled against a manual recount of all ballots in Florida, which confirmed that George Bush had been elected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Mr. Bush was called sarcastically a selected president, not an elected one.

The court was sharply divided, ruling for Mr. Bush 5-4. That morning, just before the decision was announced,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hat the court’s ruling would affect the careers of some justices. It said two conservative judges, Chief Justice William Rehnquist, 79, and Justice Sandra Day O’Connor, 73, would postpone their retirements if Al Gore became the president. According to the report, the two judges were worried that Mr. Gore would select liberals as their replacements, even though they were said to have been considering retirement for age and health reasons. The report quoted Ms. O’Connor’s husband as saying his wife was disappointed that Mr. Gore might be elected. With Mr. Bush’s election, rumors are circulating about imminent retirements.

“The Pelican Brief,” a novel by John Grisham, begins with the assassinations of two Supreme Court judges. A businessman hired killers to remove the judges before an expected unfavorable ruling so the president could name new ones.

In their roles as final legal arbiters, affairs press heavily on the shoulders of all supreme court justices of the world, especially in the United States. Media report seriously on every decision, along with analyses of the justices’ individual votes. Candidates for the posts run the risk of having all their privacy stripped away and their lives examined closely.

In Korea, people are interested in the procedure for naming Supreme Court judges. They have a six-year tenure and must retire at 65. The selection procedures have been criticized as clannish and opaque: judicial tenure is a major consideration. Some complain that the procedure breeds judicial bias, and civic groups and lawyers’ associations have recommended candidates for the highest court’s bench for the first time in Korean history. While many people are raising their eyebrows at the unbridled activism of these groups, that want to meddle in the nominations, their actions may increase transparency and understanding of the court’s working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대법관

2000년 12월 12일 전 세계의 이목은 미국 연방 대법원에 집중됐다. 이날 내려질 판결에 따라 미국 대통령이 결정될 상황이었다.

대법원은 플로리다주 투표용지의 수작업 재개표를 금지시켜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당선을 확정했다. 판결은 5대 4로 이뤄졌다. 이 때문에 부시 대통령은 국민의 투표로 뽑히지(elected) 않고 대법원의 판결로 선택된(selected) 대통령이라는 비아냥을 들었다.

같은 날 아침 월스트리트저널은 종신직인 대법관들이 개인적 거취와도 관련되는 판결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은퇴를 고려 중인 윌리엄 렌퀴스트(79) 대법원장과 샌드라 데이 오코너(73.여) 대법관이 앨 고어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진보적 성향의 후임자가 임명될 것을 걱정해 은퇴를 4년 뒤로 미룰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오코너 대법관이 선거 당일날 고어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실망했다는 대법관의 남편 얘기까지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이 당선된 때문인지 이후 대법관 2~3명이 은퇴할 것이란 소문이 계속 나돌고 있다.

존 그리셤의 인기 소설 '펠리컨 브리프'는 대법관 두 명의 암살로 시작한다. 환경 보호를 위해 유전 개발을 허락하지 않는 내용의 판결이 나올 것을 우려한 사업가가 대법관 두 명을 청부살인한다. 자신과 가까운 대통령에게 새 대법관을 지명할 기회를 주기 위해서다.

어느 나라에서나 속세의 최후 판정자인 대법관이 갖는 무게는 대단하지만 미국에선 그 비중이 훨씬 크다. 중요한 대법원 판결이 나올 때마다 언론이 대법관 개개인의 의견을 사진과 함께 크게 보도한다. 대법관 후보는 사생활까지 샅샅이 파헤쳐질 각오를 해야 한다.

요즘 우리나라에서도 대법관(6년 임기, 정년 만 65세) 인사가 논란의 대상이다. 판사들의 서열.경력 등에 따른 내부 인사처럼 이뤄지는 현재 대법관 선정 방식으로는 사회의 다양한 이해와 가치를 반영할 수 없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최근 사법 사상 처음으로 시민단체와 재야 법조단체가 9월에 임기만료되는 대법관의 후임자 후보를 추천했다. 시민단체가 대법관 임명까지 간여하느냐며 곱지 않게 보는 시각도 있지만, 대법관은커녕 대법원장 이름을 아는 이도 많지 않은 우리 현실이 바뀌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이세정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