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growing appeal of used books

July 05,2004


Used book lovers make pilgrimages to secondhand bookstores to find rare books. To meet the demand, online used bookstores have opened up and a used book bestseller list is being issued.

It was in Japan that the industrialization of the secondhand book market began. Well known for their love for books and frugality, Japanese people frequent secondhand bookstores, but the rows of such shops in the Kanda district of Tokyo are well-known to Koreans as well.

The latest trend in the secondhand book industry is large chains. One of the most successful ventures is Book-Off. Established in 1991, the chain has 700 branches all over Japan, and last year’s revenue was 33.4 billion yen ($300 million).

In March, Book-Off went public and was listed on the Tokyo Stock Exchange. What are the secrets of Book-Off’s success?

Most of all, the company has revolutionized the business model for secondhand bookstores. Book-Off has a simple system for pricing used books. Once acquired, all used books are priced at half of the original price. Books that are not sold in three months are priced at 100 yen, just under a dollar. This system accelerates inventory turnover and lessens the burden of overstocking.

What sets Book-Off stores apart from individually run secondhand bookstores is the bright interior that reminds one of a convenience store. Shopping carts and baskets can be found at the entrance, and books have been neatly shelved by genre and author.

To make the used books more appealing, they are trimmed and polished. The covers are wiped with a special detergent that gives the books the gloss of new ones. Book-Off’s success has triggered the startup of other chains.

A month ago, Book-Off opened a branch in Paris, where Japanese books are sold to the local Japanese population. Book-Off estimates a store would be profitable in any major city with more than 5,000 Japanese residents.

The five-day workweek has begun in earnest, and the vacation season has arrived. Now that we have a little more free time, why not plan a visit to a secondhand bookstore with family members? You might find only one magazine, but your participation and care can bring about the industrialization of secondhand bookstores a little sooner.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헌책방

'헌책 폐인'이라는 말이 있다. 헌책에 푹 빠져 시간만 나면 헌책방 순례에 나서는 사람들을 가리킨다. 이런 수요에 부응해 요즘엔 인터넷 헌책방도 생겨났다. 또 헌책방 베스트셀러가 집계되기도 한다.

헌책방의 산업화를 먼저 이룬 곳은 일본이다. 책을 많이 읽고 절약이 몸에 밴 일본인들은 헌책방을 즐겨 찾는다. 도쿄(東京) 간다(神田)의 헌책방 거리는 우리에게도 알려져 있을 정도다.

최근엔 기업형 헌책방도 나오고 있다. 그 중에서 가장 성공한 것이 북오프다. 1991년 설립돼 일본 전국에 700개의 체인을 거느리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344억엔(약 3600억원)을 기록했다. 또 지난 3월엔 도쿄증권거래소에 주식을 상장했다.

현재 시가총액은 265억8100만엔(약 2800억원). 우리와 수평 비교하면 효성.한솔제지.태영 등과 비슷한 금액이다.

성공의 비결은 무엇일까. 헌책방의 비즈니스 모델을 혁명적으로 바꾼 데서 찾을 수 있다. 북오프는 헌책의 값을 단순명쾌하게 정한다. 입하된 헌책은 일단 정가의 50%로 값을 매긴다. 3개월이 지나도 안 팔리면 무조건 100엔으로 내려 팔아치운다. 상품을 빨리 회전시켜 재고부담을 줄인 것이다.

또 책방 전체를 편의점처럼 밝게 꾸몄다. 입구에는 바구니나 카트를 비치해 두고 있다. 책은 손님이 찾기 쉽게 장르.저자별로 가지런히 분류해 둔다.

그뿐 아니다. 헌책을 깨끗이 다듬어 판매한다. 자체 개발한 연마기로 책의 표면을 살짝 갈아 너덜너덜한 부분을 제거한다. 표지는 특수세제로 닦아 새책 못지 않게 광을 낸다. 이것이 젊은 여성과 주부층에 먹혀들었다.

이를 계기로 일본에선 기업형 헌책방이 잇따라 생겨났다. 놀라운 것은 이들이 이젠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는 점이다.

한달 전 북오프는 문화의 도시 파리에 56평짜리 헌책방을 냈다. 일본에서 헌책을 배로 운반해 현지 일본인들에게 팔고 있다. 일본인 상주인구가 5000명 이상인 해외 대도시에선 헌책 장사가 된다고 한다.

주5일 근무제가 시작된 데다 휴가철도 다가왔다. 여가시간엔 가족과 함께 헌책방을 순례해보면 어떨까. 잡지 한권만 사들고 와도 좋다. 우리 헌책방의 산업화가 조금이라도 앞당겨질 테니.


남윤호 정책기획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