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 parasite

Oct 25,2005


Feces examination during the spring and fall semester used to be an annual event in school. Most of the elder generation remember the “report card” handed out after the examination. The teacher would say, “You have roundworms,” or, “You have pinworms.” If a student was announced to have roundworms, pinworms and whipworms, the other students would roar loudly with amazement. The infected students had to come to the front of the classroom and take Santonin, a white pill developed by Pfizer in the 19th century. Roundworms required 30 pills, roundworms and pinworms together required 50 pills. According to your grade, the amount of pills you took was different.

Eliminating parasites became a full-scale project in 1964 when the Korea Association of Health was established. Two years later a law to prevent parasites was introduced and from 1969 mass feces examination began. The parasite infection rate dropped from 84.3 percent in 1971 to 2.4 percent in 1997. Feces examination was abolished after accomplishing its mandate.

The first feces examination was conducted by an American in 1949. He assumed that there were 500 million to 1 billion roundworm infections among the South Korean population of 20 million, and estimated that four out of five people were affected. Back then, when adults saw a skinny person they would say that the child had worms.

Some even used tapeworms to lose weight in the United States for a while. There is a famous story that Maria Callas, the opera diva, went from 92 kilograms in 1954 to 60 kilograms in two years using a tapeworm.

The Gaia theory, which regards the Earth as a huge living organism, was proposed by the English atmospheric scientist James Lovelock in 1979. From Gaia’s perspective, human beings must seem to be no more than parasites. Human beings raise the temperature (of the atmosphere), make holes in the lungs (the Amazon rainforest), pollute the blood (rivers and seas) and gnaw at the bones and flesh (the land). Conan Doyle once wrote a fictional scene where a scientist poked the lithosphere, and the earth let out a dreadful scream.

The whole country is in a frenzy due to parasite larvae found in Chinese kimchi. Insecticides are selling like crazy in pharmacies. The parasites that plagued Korea in the 1970s were eradicated by insecticides. Earthquakes, typhoons and floods are the genocidal methods that Gaia uses to cleanse itself. Recently the number of major quakes and hurricanes has increased. It’s frightening that this might be the scream of Gaia, full of anger.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기생충

봄.가을 대변 검사는 학교의 연례행사였다. 나이 든 세대 대부분은 "너는 회충" "너는 회충, 요충" 하며 선생님이 불러주시던 대변 검사 '성적표'를 기억한다. 어쩌다 "아무개는 회충.요충.편충" 하면 교실에선 '와'소리가 나곤 했다. 호명된 아이들은 줄지어 교탁으로 나와 화이자가 19세기에 개발한 하얀 알약 '산토닌'을 먹어야 했다. 회충은 삼십 알, 회충.요충은 오십 알… 성적에 따라 먹는 양도 달랐다.

기생충 퇴치가 본격화한 것은 1964년 한국기생충박멸협회가 창립되면서다. 2년 뒤 기생충질환 예방법이 제정됐고 69년에는 대변 집단검사가 시작됐다. 71년 84.3%였던 기생충 감염률은 97년 2.4%로 떨어졌다. 소임을 다한 대변 검사는 95년 폐지됐다.

최초의 대변 검사는 49년에 한 미국인이 방역연구소와 공동으로 했다. 그는 당시 인구 약 2000만 명의 회충 감염량을 5억~10억 마리, 열에 여덟은 감염자로 추산했다. 그 시절 어른들은 비쩍 마른 아이를 보면 "회가 동했다"고 했다. 기생충한테 몸 안의 영양분을 다 빨렸다는 것이다.

이런 기생충의 '효과'를 이용해 미국에선 촌충 다이어트가 유행하기도 했다. 오페라의 여왕 마리아 칼라스가 촌충 다이어트로 54년 92㎏이던 체중을 2년 만에 60㎏대로 줄였다는 얘기도 꾸준히 회자됐다.

지구를 거대한 생물체로 보는 가이아 이론은 79년 영국의 대기학자 제임스 러브록 박사가 내놓았다. 가이아(지구) 입장에서 보면 인간은 기생충이나 다름없다. 인간은 지구의 체온(대기)을 올리고 폐(아마존 유역 등 삼림지대)에 구멍을 내며 피(바다.강)를 오염시키고 뼈와 살(땅)을 갉아먹는다. 명탐정 셜록 홈스를 탄생시킨 코난 도일은 28년 '지구가 비명을 질렀을 때'에서 한 과학자가 13㎞의 지각을 뚫고 속살을 찌르자 무시무시한 분노의 비명을 터뜨리는 지구의 모습을 그리기도 했다.

중국산 김치의 기생충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약국에선 구충제가 불티나게 팔린다고 한다. 70년대까지 득실대던 기생충은 인간이 구충제를 쏟아부으면서 '박멸'됐다. 지진과 태풍.홍수는 가이아가 즐겨 쓰는 구충제다. 요즘 들어 초대형 지진이나 허리케인이 잦아졌다. 이런 것들이 혹여 분노에 차 터뜨리는 가이아의 비명인 듯해 두렵다.

이정재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