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olitical pandemonium

Dec 11,2005


Around this time of the year, the word nanjangpan, meaning “pandemonium,” makes frequent appearances in newspapers. While people often think nanjeon, the illegal market in the Joseon period, is the origin of the word, it is actually derived from nanjang, the court where scholars took civil service examinations. It might sound absurd that the place where nobles took the sacred examination was the origin of pandemonium but Park Je-ga, a pragmatic scholar of the late Joseon period, explained the phenomenon in his book, “Bukhakeui.”

“Pandemonium is bound to break out in the court where the civil service exam is held because the applicants have increased by over 100 times. With even fighters and merchants applying, some shed blood or are crushed to death.”

In the 24th year of King Jeongjo’s reign, 100,000 scholars applied and 30,000 of them submitted exam papers. A large part of the 70,000 that gave up were actually not interested in the exam itself. A painter from the period, Jang Han-jong, wrote about them in “Eususinhwa.”

A scholar from the countryside was worried about the travel expense to take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His servant told him, “Whenever the examination is held, your living suffers because of the expense. This year, I will go by myself.” The scholar said, “How can you do what the nobles do?” The servant responded, “Even the lowly like me can manage to idle away the examination time then throw the exam paper off the bridge.”

Nanjang seems to be very much like the nanjangpan in the newspapers. It becomes clearer if we look at the origin of asaripan, which has a similar meaning. There are two theories for the word’s origin. The first: Asari is derived from acrya, a Sanskrit word for a high Buddhist priest who teaches and guides pupils. Asaripan would then mean the debating arena of knowledgeable and experienced priests. Venerable priests could have a heated discussion but it is doubtful the debate would develop into nanjangpan.

Another more plausible theory is that at-eul-I ― literally, someone who steals, changed into asari. The lawless state with rampant snatchers is asaripan.

We know of such an asaripan. It is the political battlefield. Without question, the National Assembly turned into nanjangpan this year. It became an asaripan with people trying to wrest something from one another. Should we rather call it topsy-turvy gaepan? Well, let’s save that for last. According to Baek Gi-wan’s “Jangsangotmae Stories,” gaepan is “the final stage where you lose your life after sucking out people’s blood, life and love.”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난장판

해마다 이맘때면 신문지상에 단골로 등장하는 단어가 ‘난장판’이다. 조선시대 불법시장인 난전(亂廛)을 떠올리기 쉽지만 선비들이 과거를 보던 마당인 난장(亂場)에서 유래한 말이다. 고고한 선비들이 신성한 국가고시를 치르는 장소가 난장이라니. 조선후기 실학자 박제가의 『북학의』에 따르면 그게 말이 되는 모양이다.

‘예전의 백배가 넘는 유생에, 힘센 무인, 술 파는 장사치까지 들어오니 과거 보는 뜰이 뒤죽박죽되지 않을 리 있겠는가. 심지어 남을 살상하거나 압사하는 일까지 발생한다.’

정조 24년에 과거 응시자가 10만 명에 달하고 3만 명이 답안지를 냈다 하니 그야말로 난장판이 될 법도 하다. 나머지 7만 명 중 상당수는 시험에는 관심도 없던 치들이었다. 영조 때 화가 장한종의 『어수신화』라는 책에 그들 얘기가 있다.

과거길 걱정을 하는 시골 선비한테 종이 말했다.

“과거 때마다 서방님 행차로 살림이 거덜난 게 사실이오. 올 과거는 쇤네 혼자 다녀옵지요.”

“예끼 이놈. 네가 어찌 양반이 하는 일을 한단 말이냐.”

“시험지를 다리 밑으로 던지는 일쯤이야 쇤네라고 못할깝쇼.”

이쯤 되면 신문지면을 장식하는 난장판의 주체에 상당히 접근했다. 비슷한 뜻의 ‘아사리판’을 살펴보면 훨씬 가깝게 다가설 수 있다. 아사리판의 어원은 두 가지 설이 있다. 먼저 ‘아사리’는 제자를 가르치고 지도하는 고승을 일컫는 범어 ‘아카랴(acrya)에서 유래한 말이다. 따라서 아사리판은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고승들이 중대사를 논의하는 장이란 뜻이다. 덕망있는 스님들도 격론을 펼칠 수야 있겠지만 그래도 난장까지 갔을까 의심스럽다.

동사 ’앗(奪)‘에 어미 ’을‘과 접미사 ’이‘가 결합된 ’앗을이‘가 ’아사리‘로 변했다는 주장이 더 솔깃하게 들린다. 아사리는 즉 ’빼앗을 사람‘이다. 빼앗을 사람들이 준동해 무법천지가 된 상태가 바로 아사리판이라는 얘기다.

이제 답이 나온다. 바로 정치판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국회는 짓밟고 목 조르는 난장판이 됐다. 서로 빼앗으려고만 하다 보니 아사리판으로 변했다. 그게 아니라 ’개판‘이라고? 제발 그것만은. 백기완에 따르면 개판이란 “남의 피, 남의 목숨, 남의 사랑, 남의 삶을 빨아대다가 끝내는 제 목숨도 잃고 만다는 다된 판”이라는 뜻이다(『장산곶매 이야기』). 그래서 개판에는 늘 ’5분 전‘이란 말이 따르는 것이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