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ine days for Mexican songs

Dec 12,2005


In George Orwell’s novel “Animal Farm,” the prophet Old Major instigates the animals with songs. The animals sing in chorus of a world where human dictators are banned and every animal is treated equally. One of these is a tune similar to “La Cucaracha,” a Mexican folk song in Spanish. The song was written describing the miserable Mexican natives as cockroaches, so in a sense it has something to do with “Animal Farm.”

Unlike the cheerful rhythm, the song has a sad content. The original lyrics were not “Women from the wash place and maids from the well / la cucaracha, the beautiful face,” as in the Korean version. The original was a liberation song that went: “can’t walk anymore / because he’s lacking/...Carranza’s army has already left / Pancho Villa’s army is coming.” The song is about the suppressed labor workers waiting for Pancho Villa’s revolutionary army.

Although many Mexican songs have been introduced to Korea, the most familiar is “Besame mucho.” ― “Kiss me, kiss me a lot, As if tonight were the last time...” Mexico’s legendary bolero group, Trios Los Panchos, sang this song. In the 1960s, it was introduced to Korea by singer Hyun-in. In June 1987, former president Roh Tae-woo sang “Besame mucho” at a celebration after he was chosen as successor by former president Chun Doo Hwan and the song once again became popular in Korea. Back then, it was said that President Roh sang the song passionately whenever a party was held at the Blue House.

However, not all Mexican songs are passionate. “Donde voy” has a unique Mexican-style sadness within the song. Tish Hinojosa became a world renowned folk song singer by performing this song in Spanish in 1989. “Sun please don’t expose me to the force of the INS /...Through the desert, a fugitive, I go.” The delicate melody and the lyrics about the sadness of a minority race became popular in Korea after being used as background music in a television drama.

The Seoul Grand Park in Gwacheon holds a concert in the botanical garden every Saturday and Sunday featuring a Mexican band. The program is planned to attract visitors as the number of visitors has decreased greatly due to the cold weather. The warm greenhouse filled with delightful melodies presents a unique scene in midwinter. In Mexico, Korean games have just arrived in the country and an interest in the Korean wave has increased greatly. Latin American dances such as the salsa and bolero are popular in Korea. If this trend continues, the friend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has a rosy future. On a day as cold as today, how about a passionate Mexican song?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Chul-ho

멕시코음악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서 예언자 메이저 영감은 노래로 동물들을 선동한다. 독재자 인간을 추방하고 모든 동물이 평등을 이루자며 동물의 노래를 합창한다. 그 중의 하나가 흥겨운 멕시코 민요인 ‘라쿠카라차’다. 라쿠카라차는 스페인어로 바퀴벌레라는 뜻이다. 비참한 멕시코 원주민을 바퀴벌레에 비유해 만든 노래여서 동물농장과도 맥이 닿는다.

경쾌한 음률과 달리 이 노래는 아픈 내용을 담고 있다. 원래 가사도 우리에게 알려진 ‘ … 빨래터의 아낙네도 우물가의 처녀도 / 라쿠카라차 아름다운 그 얼굴’이 아니다. 원곡은 “이제 다시 걸을 수 없네 / 더 이상 돈도 없어/ …이미 까란사의 군대들은 떠났네 /판쵸 비야의 군대가 오고 있다네”라는 이른바 해방가요다. 억압받는 노동자들이 판쵸 비야의 혁명군을 기다리는 내용이다.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멕시코 노래는 뭐니뭐니 해도 역시 베사메무쵸다. “키스하고 또 키스해 주세요. 오늘밤이 마지막 밤인 것처럼 …”. 멕시코의 전설적인 볼레로 그룹인 로스 판초스 트리오가 불렀다. 60년대 현인에 의해 소개된 이 노래는 1987년 6월 노태우씨가 전두환씨로부터 권력 승계를 받은 후 호텔 축하연에서 다시 불러 리바이벌됐다. 당시 청와대 파티 때마다 노 전대통령은 이 노래를 열창했다고 한다.

멕시코 음악이 모두 정열적인 것은 아니다. ‘돈데보이’는 독특한 정서와 애절함이 묻어나는 노래다. 멕시코계 어머니의 피를 이어받은 티시 이노호사는 89년 스페인어로 된 이 노래 하나로 세계적인 포크송 가수가 됐다.“…태양이여, 이민국에 잡히지 않도록 내 모습을 감춰주세요/…사막의 도망자처럼 난 혼자 걷고 있어요/나는 어디로 가야 하나요.” 애잔한 멜로디에 소수민족의 슬픔을 담은 이 노래는 드라마 배경음악으로 깔리면서 우리나라에도 인기를 얻었다.

서울대공원이 요즘 토ㆍ일요일마다 멕시코 밴드팀을 초청해 식물원 음악회를 열고 있다.추위로 발길이 뜸해진 공원 관람객을 잡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훈훈한 유리 온실과 흥겨운 선율이 한겨울의 이색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멕시코에는 요즘 한국 게임이 상륙해 한류 열풍이 대단하다고 한다. 국내에선 살사ㆍ볼레로 등 중남미 춤이 인기다. 이런 추세라면 두나라 우호관계는 안 봐도 비디오다. 살을 에는 추위에, 오늘 멕시코 노래 한곡 어떠신지요.

이철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