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iving for love

Dec 23,2005


There is a sense of familiarity about someone you love, like you have known the person for a long time. It is a strange feeling that you have met the loved one somewhere before, in your dreams or maybe in your former life.

When you share the same feeling even though you don’t exchange a word, or when your hearts are filled with love by just a thought of the loved one, the sense of intimacy grows stronger. There is a saying that lovers used to be one originally, but were divided into two parts, and therefore, feel attracted to and familiar with each other. If you find your other half, it is a predestined union.

The concept of two halves first appeared in ancient Greece. Dramatist Aristophanes explained love using the concept of “the other half” in Plato’s “Symposium.”

In the beginning, human beings had been hermaphroditic spheres with an arched back and ribs, four arms and four legs, and two faces facing opposite directions.

Both male and female had existed in one body. In Korean, the hermaphroditic being is called “eojijaji,” a method of using both legs to kick “jegi,” a traditional shuttlecock-kicking game.

The hermaphroditic human had amazing strength and supernatural power. However, they became arrogant and offended the Gods. Zeus would not tolerate such pride in mankind. In order to weaken their power and keep them humble, Zeus cut them in half, cleaving them into women and men. Their faces were turned to face each other so that they would remember their past.

So people, now only halves, yearn for and seek their other half ceaselessly. They have an ardent desire to become one again. Aristophanes defined love as being the primitive instinct of desire and effort to find one’s other half and become one with them, in order to return to the original form. He also argued that people would be most happy when they follow their instinct and submit to Eros, the god of love who is most dear to mankind.

Today is Christmas Eve. Jesus also spoke of love, albeit on a different level.

The “Symposium” is a piece of work based on the Greek leaders’ conversation concerning Eros as they enjoyed food and wine.

Having a small symposium with your other half and pondering the preciousness of love would be a meaningful way to spend Christmas.

Who knows, you might find a poet inside you like revolutionary Che Guevara, who said, “The reason I live/ It is/ also the reason/ you are living.”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반쪽

사랑하는 사람에게선 이미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는 친근감이 든다.전에 어디선가,전생에서 혹은 꿈속에서 만났던 것 같은 묘한 감정도 느껴진다.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마음이 통할 때,생각만해도 가슴이 뭉클해질 때 그런 느낌은 더 강해진다.원래 한 몸이었다가 떨어져나간 ‘반쪽’이기에 애정과 친숙함을 품게된다는 속설도 있다. 자신의 반쪽과 만나 짝을 이루는 것이 천생연분이라고 할 수 있다.

서양에서 반쪽의 개념은 고대 그리스 시대에 등장한다.철학자 플라톤의 『향연(Symposium)』에서 희곡작가 아리스토파네스는 반쪽의 개념을 통해 사랑을 설명했다. 태초에 인간은 네 개의 손과 발,둥그런 등과 옆구리,똑같은 두 개의 얼굴이 서로 반대편을 바라보는 자웅동체(雌雄同體)였다.하나의 몽둥아리에 남성과 여성이 공존하는 양성공유자(兩性共有者)를 말한다.순수한 우리 말로는 제기차기의 방법 중 양발을 번갈아가면서 사용하는 것을 뜻하는 ‘어지자지’라고 한다.

그런데 이 자웅동체의 인간은 엄청난 힘과 비상한 능력을 지녔다.신(神)들에게 대드는 오만불손한 태도도 보였다.제우스가 그런 인간의 방종을 방관할 수 없었다.그리곤 ‘인간에게서 힘을 약화시키고 오만하지 않도록’ 몸을 여자와 남자 반반으로 갈랐다.둘로 나뉜 얼굴의 반쪽은 자신의 모습을 기억하도록 마주 보는 방향으로 돌려놓았다.

이후 반쪽이 된 인간은 잘려나간 또 다른 반쪽을 끊임없이 사모하며 찾아다녔다.서로 껴안고 하나가 되려는 욕구에 불타게 됐다.아리스토파네스는 인간이 원래의 모습을 되찾기 위해 자기의 반쪽을 찾아 하나가 되고자 하는 욕망과 노력,그 원초적 본성이 사랑이라고 규정했다.그리고 인간은 ‘인간을 가장 아껴주는’ 사랑의 신 에로스(Eros)에 순종하고 원초적 본성을 실현시킬 때 행복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은 크리스마스 이브다.예수님도 차원은 다르지만 사랑을 말씀하셨다. 『향연』은 그리스 지도층 인사들이 ‘함께 먹고 마시며(심포지움)’ 에로스에 대해 이야기한 내용을 토대로 한 작품이다.자신의 반쪽과 함께 조촐한 심포지움,즉 향연을 열어 사랑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것도 의미가 있겠다. “내가 살아가는 이유/그것은/때때로 당신이/살아가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혁명가 체 게바라의 멋진 싯구가 나올 지 누가 알겠나.

고대훈 사건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