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heads-up for Samsung

July 04,2007


In 2000 during the “dot-com fever,” Wal-Mart Stores Inc. created an Internet company in Palo Alto, California, several thousand miles away from its Bentonville, Arkansas headquarters. General Motors set up its model automobile factory in Spring Hill, Tenn., approximately 2,500 miles away from its Detroit headquarters, when it wanted to stop the invasion of Japanese small cars. Both major American companies were the world’s biggest in their sectors multinational retailing and automobile manufacturing. Why did they set up shop in unfamiliar areas? They intended to avoid “the success trap,” according to American management scholar Robert Sutton. They wanted to make a fresh start somewhere far from their current success. They preferred a far away place to steer clear of ingrained habits and narcissism.
There are thousands of cases in which success causes failure. Sony, which clung to analog values such as the Walkman and missed the right moment to make the digital transition, is still having a hard time. IBM was in utter confusion in the 1980s as it did not participate in the PC trend. Toyota never stopped doubting its small successes, and its great triumph is the fruit of the philosophy that the enemy dwells within.
The boundaries of success and failure became vague as the business cycle shortens. Even Tom Peters, an expert in evolutionary theory, was put to shame because of this. In his 1982 book, “In Search of Excellence,” he made a careful selection of 43 supposedly excellent companies only to find two thirds of them had merged or gone bankrupt within five years. Fewer than half of the 50 enterprises listed in Fortune in 1996 didn’t last 10 years. Thirteen Korean corporations out of 30 dropped out in the same amount of time.
Samsung Heavy Industries, Engineering, and Techwin, the all-time “worst-three” among Samsung affiliates, are making progress in the stock market as they took a favorable turn in business. Meanwhile, other profiting major affiliates such as Samsung Electronics and SDI are holding back. There’s a saying that there is the former Samsung and the latter Samsung, which means that there is a huge gap between Samsung Electronics and other affiliates. The worst-three stood for the latter. The losers don’t have any time to waste. It may be accurate to say that only the desperate can survive. “The winners agonize while the losers tremble with fear,”a quote from Richard Parson’s “The Paradox of Innovation,” sounds more than appropriate. Anyway, Samsung Electronics had better let go of its sweet memories of success as soon as possible, just like Wal-Mart and GM did.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ng Seung-il [hongsi@joongang.co.kr]

성공의 추억

닷컴 열풍이 불던 2000년, 월마트가 인터넷 회사를 세운 곳은 미국 중부 아칸소 주 벤튼빌 본사에서 수천 ㎞ 떨어진 캘리포니아주의 팰로알토였다. GM이 일본 소형차 공세에 맞불을 놓겠다고 새턴 모델 생산 공장을 세운 곳도 디트로이트 본사에서 1600 ㎞ 거리의 테네시주 스프링 힐이었다. 두 회사는 미국이 내세우는 세계 최대의 다국적 유통업체와 완성차 메이커다. 뭐가 무서워 낯설기 짝이 없는 입지에 새 둥지를 틀었을까. 미 경영학자 로버트 서튼에 따르면 ‘성공의 덫’을 멀리 하려는 뜻이었다. 오프라인 할인점 사업에서, 또 중ㆍ대형차 모델에서 이룬 성공의 기억들을 종업원들의 머리에서 싹 지우고 초심으로 출발하려 한 것이다. 텃밭 근처에 있으면 타성과 자만에 빠지기 쉽다는 판단이었다.

성공이 실패의 원인이 되는 경우는 허다하다. 워크맨 같은 아날로그 가치에 집착하느라 디지털 변신의 때를 놓친 소니는 지금까지 홍역을 앓고 있다. 공룡 IBM은 PC 시대의 흐름에 동참하지 못했다가 1980년 대에 지옥·천당을 오갔다. ‘적은 우리 안에 있다.’ 도요타의 대성공은 작은 성공을 이처럼 끊임없이 부정하는데서 나왔다.

성공과 실패의 순환 주기마저 단축돼 그 경계도 모호해졌다. 혁신이론의 대가인 톰 피터스조차 이로 인해 무안을 당한 적이 있다. 82년 그의 출세작 『초우량 기업의 조건』에서 43개사를 엄선해 칭찬을 늘어놨는데 5년 만에 3분의 2가 망하거나 인수합병돼 버렸다. 96년 미 포춘 500대 기업 중 10년 뒤에도 그 목록에 붙어 있던 회사는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같은 기간 한국 30대 기업 중 13곳이 탈락했다.

삼성에서 만년 ‘못난이 삼형제’소리를 듣던 삼성중공업ㆍ삼성엔지니어링ㆍ삼성테크윈이 실적 호조로 증시에서 약진하고 있다. 1년 만에 주가가 두 배 안팎으로 급등했다. 반면 삼성전자ㆍ삼성SDI 같은 효자 주력사들은 주춤거린다. ‘삼성엔 삼성 전자(前者)와 삼성 후자(後者)가 있다’는 말이 있다. 우뚝 선 글로벌 기업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다 고만고만하다는 나머지 삼성 계열사의 자조도 담겼다. ‘못난이 삼형제’는 그 ‘후자’를 대표했었다. 패배자는 여유가 없다. 삭막한 얘기지만 죽어라 뛰어야 산다. 그래서 ‘승자는 고뇌하고 패자는 전율한다’(리차드 파슨, 『실패의 성공학』) 는 경구가 그럴싸하다. 어쨌든 월마트나 GM처럼 삼성전자도 달콤한 ‘성공의 추억’을 되도록 빨리 떨치는 게 상책일 듯 싶다.

홍승일 경제부문 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