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릉 기행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에 있는 태조 이성계의 건원릉에 가면 의외의 풍경을 만나게 된다. 능침(봉분) 위로 뾰족뾰족 억새가 무성하게 솟아 있는 게 예사롭지 않다. 때맞춰 벌초하고 곱게 뗏장을 입혀야 할 왕능에 이런 무엄한 일이라니. 사연인즉 " /> 왕릉 기행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에 있는 태조 이성계의 건원릉에 가면 의외의 풍경을 만나게 된다. 능침(봉분) 위로 뾰족뾰족 억새가 무성하게 솟아 있는 게 예사롭지 않다. 때맞춰 벌초하고 곱게 뗏장을 입혀야 할 왕능에 이런 무엄한 일이라니. 사연인즉 ">

중앙데일리

Joseon tombs’ tales still relevant

[분수대] 왕릉 기행  PLAY AUDIO

July 22,2009




There is something unusual about Geonwonneung, the grave of Yi Seong-gye, the founder of the Joseon Dynasty, located in Donggureung, Guri, Gyeonggi Province. On top of the grave grows pampas grass. It is outrageous that bush grows on a royal tomb when it should be kept tidy. But there is a reason for that. Yi wanted to hand over his throne to his youngest son but his older son, Bang-won, killed his half brother and took the throne. As an abdicated king, Yi chose Jeongneng, the royal tomb of his second wife and mother of his youngest son, to be his own grave as well. But Bang-won dug out the tomb and moved the remains of his father’s second wife, degrading her to a concubine. Jeongneung is now located in Seongbuk District, Seoul, but the place where the tomb was originally located is called Jeong-dong, which is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Bang-won disobeyed his father’s wish, prepared the Geonwonneung grave and planted pampas grass there from his father’s hometown in Hamheung Province, North Korea. Even though he did not have a chance to reconcile with his father while he was alive, the son perhaps planted the grass as a token of his apology.

King Seongjong’s tomb is the most expensive among the tombs of the kings of the Joseon Dynasty. His tomb in Seolleung is located in the middle of affluent southern Seoul, on a select plot of land. In fact, his remains are not there. During Japan’s 1592 invasion of Korea, the Japanese robbed the grave and the whereabouts of the king’s remains are not known. Seolleung has only ashes of the clothes that the king had on. He completed the country’s institutions in the early period of the dynasty and made the country prosperous and stable, but his body was dishonored.

Today we can still visit and pay respects to Jangneung, the tomb of King Danjong. That is possible thanks to the loyalty of a scholar from Yeongwol, Gangwon Province, Eom Heung-do. Danjong was given poison as a death penalty from his uncle, King Sejo, and his body was thrown into the Dong River. Eom dredged up the body and buried it in his mountain where his own ancestors had been buried, even though he and his entire family could have been ruined if his act was discovered. He explains why he took the risk in these lines of a poem: “Up in the high sky the stars in my heart shine red/ On the shaky ground, year after year, red rain of tears is shed.”

Each of the royal tombs from the Joseon Dynasty has its own story. They give us a lesson about the value of filial duty, loyalty to the king and transience of power. It is unusual in this world for tombs of an entire dynasty to have been preserved almost intact.

Why don’t we visit the royal tombs this summer with our families? Entrance to all of 40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is currently free in celebration of their registration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yyjune@joongang.co.kr]


왕릉 기행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에 있는 태조 이성계의 건원릉에 가면 의외의 풍경을 만나게 된다. 능침(봉분) 위로 뾰족뾰족 억새가 무성하게 솟아 있는 게 예사롭지 않다. 때맞춰 벌초하고 곱게 뗏장을 입혀야 할 왕능에 이런 무엄한 일이라니. 사연인즉 이렇다. 힘 합쳐 고려를 무너뜨린 부자는 새 왕조를 연 뒤엔 앙숙지간으로 돌아섰다. 태조는 막내아들 방석에게 왕위를 넘기려 했으나 방원은 왕자의 난을 일으켜 이복 동생을 죽이고 왕위를 쟁취했다. 태상왕으로 물러난 이성계는 자신이 묻힐 자리로 방석의 생모 강비가 먼저 잠든 정릉을 점찍어 두고 있었다. 하지만 방원은 강비의 유해를 파내 이장하고 후궁으로 강등시켜 버렸다. 지금 정릉은 서울 성북구에 있지만 원래 능이 있던 동네 역시 정동(서울 중구)으로 불리는 연유다. 방원은 아버지의 뜻을 거역하고 건원릉을 마련한 뒤 고향 함흥땅의 억새를 옮겨 심었다. 살아서는 화해할 기회를 영영 놓친 그가 속죄하는 마음을 억새에 담았는지 모를 일이다.

역대 조선 왕들 가운데 가장 비싼 능을 쓰고 있는 임금은 성종이다. 서울 강남의 금싸라기 땅에 터를 잡은 도심속 오아시스 선릉이 바로 성종의 능이다. 그런데 정작 성종의 유해는 그 곳에 없다. 임진왜란 때 왜군에 도굴당한 뒤로 지금까지 행방이 묘연하다. 지금의 선릉은 성종이 입던 옷을 태운 재만 묻은 이른바 ‘헛묘’다. 신흥 왕조 조선의 국가체제를 완성해 태평성대를 구가한 군왕이지만 자신의 육신은 그렇게 능욕을 당했다.

지금 우리가 비운의 소년 군주 단종의 장능에 참배하며 넋을 기릴 수 있는 건 영월 선비 엄흥도의 충절 덕분이다. 그는 숙부 세조의 사약을 받고 동강에 버려진 단종의 시신을 거둬 자신의 선산에 모셨다. 발각되면 삼족이 멸문당할 일을 저어하지 않은 이유를 그가 남긴 시에서 읽는다. '높이 뜬 하늘에는 밤마다 마음의 별이 붉고/위태로운 땅에는 해마다 눈물비가 붉도다.'

조선 왕릉들에는 이처럼 숱한 사연과 곡절이 깃들어 있다. 효와 충절의 가치와 권력의 무상을 가르쳐주는 역사 학습장이기도 하다. 한 왕조의 능들이 원형에 가깝게 오롯이 보존돼 있는 건 세계적으로도 유례가 드물다고 한다. 이번 주말 피서와 삼림욕을 겸해 자녀들의 손을 잡고 조선 임금들을 알현하러 가 보면 어떨까. 때마침 유네스코의 인류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하여 무료로 개방하고 있으니. 예영준 정치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