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e don’t need no stinking badges

[분수대] 남 탓 국회  PLAY AUDIO

Sept 03,2009




Yang Zhu, a Chinese philosopher who lived in the Warring States Period (480-221 B.C.), had a brother.

One day, the brother left the house wearing white clothes. On his way home, he was caught in the rain. His clothes were drenched from the downpour, so he changed into a black outfit.

He finally reached his house after a long walk as it was getting dark. When he was about to enter the gate, the dog at his house began to bark at him. After all, he had left the house wearing white in the morning, but was now in black.

As he was soaked to the bone and exhausted by the hardships he encountered just trying to get home, the man fell into a rage. He became filled with anger at his dog, who failed to recognize him as its owner.

It was not long before he grabbed a stick to beat it. At that very moment, Yang Zhu showed up.

Upon hearing the whole story, Yang Zhu tried to reason with his brother, arguing that it wasn’t the dog’s fault. By changing clothes, Yang Zhu said, his brother confused the dog. In addition, he approached the house at dusk and, naturally, the dog barked at a stranger.

This is a fable in the Liezi book. The story points out the tendency we all have of trying to find faults with everyone and everything else when a problem occurs. Although the reasons behind our problems often vary, the point is that we should look within ourselves first to see how we might have contributed to the situation.

The fable recommends that we make a careful examination of our thoughts and feelings as we attempt to solve a problem before us.

True courage is to acknowledge that the fault is in ourselves. The Chinese philosopher Mencius said, “We should shoot an arrow after composing our thoughts.” The modern-day phrases “reflect on oneself” and “shut the door and think about it” before taking action provide us with similar lessons. In other words, look at yourself before assigning blame to others.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is poised to make changes to the design of lawmakers’ badges. The reason is that the Chinese character “hok” in the middle of the badge implies suspicions of malpractice or scandal.

This is a typical example of finding faults in others. It is deplorable that those in charge fail to reflect on their own conduct and instead focus on something as silly as a badge.

But the distorted behavior of the National Assembly isn’t new. Lawmakers should search their hearts to find the root causes of the mistakes they made.

If they expect that changing the design of a badge will help improve their image, then they are utterly deplorable. In fact, if this way of thinking persists, the public’s view of legislators in this country will surely erode even further.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oo Kwang-jong [kjyoo@joongang.co.kr]


By Hoh Kui-seek [ksline@joongang.co.kr]


남 탓 국회




전국 시대 사상가인 양주(楊朱)에게는 포(布)라는 이름의 동생이 있었다. 그가 하루는 흰 옷을 입은 채 집을 나섰다. 볼일을 본 뒤 돌아오는 길에 비를 만났다. 거센 빗줄기에 옷이 다 젖었다. 양포는 옷을 검은 색으로 갈아 입었다.

먼 길을 걸어 어둠이 내려 앉는 저녁 때 집 문 앞에 이르렀다. 문을 들어서려는 그를 보고 집의 개가 사납게 짖기 시작했다. 비에 젖은 채 고생 끝에 겨우 도착한 그는 화가 치밀었다. 주인을 알아보지도 못하는 집의 개에게 짜증이 나고 만 것.

이윽고 그는 옆에 있던 몽둥이를 집어 들었다. 개를 때리려고 손을 드는 순간 형 양주가 나타났다. 자초지종을 듣고 난 양주는 동생을 타일렀다. "그 것이 어디 개의 잘못이겠느냐"는 말이다. 흰 옷을 입고 문을 나섰다가 검은 옷으로 갈아 입은 사람은 동생 자신. 게다가 어둑해진 저녁에 집 문 안으로 들어선 상황으로 볼 때 개가 짖는 것은 당연하다는 나무람이다.

『열자(列子)』에 나오는 우화다.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그 원인을 바깥에서만 찾으려는 자세를 지적하고 있다. 상황의 변화를 몰고 온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많은 경우는 자신이 그 출발점이다. 우화는 문제의 해결을 위한 진지한 내적 성찰을 권유하고 있다.

진정한 용기는 잘못을 자신으로부터 찾는 데에 있다. 맹자(孟子)도 "활을 쏘면서 스스로 자세를 가다듬어 쏘되, 지더라도 상대를 탓하지 말고 스스로에서 구하라(反求諸己)"고 했다. '스스로를 되돌아 보면서 물어라(反躬自問)' '문을 닫고 조용히 잘못을 생각해 보라(閉門思過)'는 경구도 같은 의미다.

국회사무처가 의원 뱃지의 문양을 고치기 위해 나선 모양이다. 뱃지 가운데 들어 앉은 '혹(或)'이라는 글자가 '의혹'이란 뜻의 '혹(惑)'을 닮았다는 게 이유란다. 전형적인 남 탓이다. 스스로의 몸가짐과 행위를 반성치 않으면서 뱃지를 무슨 부적처럼 여기고 있으니 한심하다.

국회의 일그러진 모습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 잘못은 국회의원 스스로에서 찾는 게 옳다. 뱃지의 모양새를 고친다고 이미지가 개선될 것이라 기대한다면 천만의 말씀이다. 행여 뱃지 위의 글자를 '국회' 발음의 영어 이니셜 G나 K로 바꿀 생각 말라. 지금의 행태가 이어진다면 국민들은 그대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내용으로 읽을 것이다. '곰탱이'와 '콩가루'. 유광종 논설위원




예영준 정치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