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ne battle, two interpretations

[그때 오늘] 한국군 3사단 38선 돌파, '국군의 날' 기원 만들다  PLAY AUDIO

Oct 02,2009





The Third Battalion of the 23rd Regiment of the Korean Army broke through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in Yangyang County, Gangwon, on Oct. 1, 1950. It occurred one week before Gen. Douglas MacArthur approved the military operation north of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The first operation of breaking through the line by South Korean troops was conducted on the eastern front in the course of chasing the retreating North Korean Army, who suffered a crushing defeat after the Incheon landing initiated half a month before.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decided on Sept. 4, 1956 to celebrate Armed Forces Day on Oct. 1 every year, as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No. 1117, in commemoration of when its forces broke through the 38th parallel for the first time. They also set up a memorial monument for the Third Battalion.

The war was turned in favor of the South by the Incheon landing, and the UN allied forces fought their way into the northern part of the 38th parallel and reached the Yalu River. It has been long remembered as a legend in the minds of South Korean troops, because it was a golden opportunity to reunite the country.

However, the same event is understood completely differently in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the official account of the Korean War published by the Joint Chiefs of Staff in the United States, breaking through the 38th parallel brought a “calamity” upon the United States. It insisted that General MacArthur acted recklessly in breaking through the 38th parallel and did not consider what political costs such actions may have led to. They connected his actions directly to China’s decision to enter the war. The Chinese forces’ participation in the Korean War resulted in casualties for the armies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Nations, and forced the U.S. to make more sacrifices during the Cold War by waging a decisive battle with China.

The same event was a terrible calamity to MacArthur. He made explicit his objection to the Far East policy of the U.S. after China entered the Korean War, and insisted that military actions, including air attacks and blockades, should be taken on the mainland of China. President Truman fired MacArthur, saying that he could no longer stand the general’s insubordination toward him as president and commander-in-chief. In addition, some American historians still argue that the Korean War was a result of the United States’ intervention in the wrong place at the wrong time.

History will never change. However, the conflicting memories and interpretations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ho fought together under the same flag of the United Nations, provide us with an opportunity to look back at history once again.

Are we too self-centered to consider other people’s positions?

The writer i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y Park Tae-gyun




한국군 3사단 38선 돌파, '국군의 날' 기원 만들다



1950년 10월 1일 한국군 23연대 3대대가 강원도 양양에서 38선을 돌파하였다. 맥아더 장군으로부터 38선 이북 지역에서 군사작전을 실시해도 된다는 명령이 내려가기 일주일 전의 상황이었다. 한국군의 38선 돌파는 보름 전의 인천상륙작전 이후 급격하게 무너진 북한군을 추격하는 과정에서 동부전선에서 먼저 이루어졌다. 대한민국 정부는 한국군이 처음으로 38선을 돌파한 날을 기념하여 1956년 9월 4일 대통령령 제1117호로 10월 1일을 국군의 날로 제정하였고, 3사단에는 38선 돌파 기념비를 세웠다.

인천 상륙작전으로 전황이 역전되고 38선 이북으로 진격하여 압록강에 도달했던 사실은 한국군에 하나의 전설로 기억되고 있다. 통일을 할 수 있었던 절호의 기회였으니까. 그러나 38선 돌파가 미국에게는 한국에서와는 전혀 다른 기억과 평가로 남아 있다. 미국의 합동참모본부에서 공식간행한 『한국전쟁』(대한민국 국방부 전사편찬위원회 번역)에 의하면 38선 돌파는 하나의 ‘재앙’을 불러온 사건이었다. 유엔의 모호한 결정을 맥아더 장군이 자의적으로 해석함으로써 38선 돌파가 이루어졌으며, 이로 인해 미국은 많은 대가를 치러야 했다는 것이다. 중국군 참전으로 인한 미군과 유엔군의 인적 손실, 그리고 중국과의 결전으로 인해 냉전과정에서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했다는 것이다.

38선 돌파는 맥아더 개인에게도 재앙이 되었다. 맥아더 장군은 중국군이 참전한 이후 행정부의 극동정책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하였고, 중국 본토에 대한 공중 공격 및 해상봉쇄를 포함한 군사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루만 대통령은 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그리고 군통수권자로서의 나의 명령에 대한 공개적인 도전"이었으며, "더 이상 그의 불복종을 참을 수 없었다"라면서 그를 해임하였다. 그리고 지금 미국의 역사학자들은 한국전쟁을 ‘잘못된 장소’에서 ‘잘못된 개입’을 한 전쟁으로 평가하고 있다. 역사적 사실은 변화하지 않는다. 그러나 같은 유엔의 깃발 아래서 싸웠던 한국과 미국 사이의 이러한 상반된 기억과 평가는 우리에게 다시 한 번 역사를 뒤돌아보게 한다. 우리는 너무 우리 중심으로만 생각하고 사는 것은 아닐까?

박태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한국현대사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