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membrance of things past

[분수대] 역사의 기억  PLAY AUDIO

Nov 18,2009


Liverpool is proud of its association with the Beatles - all four band members were born and bred Liverpudlians. Tourists keen to pay homage to the Fab Four arrive at the Liverpool John Lennon Airport and will inevitably visit Penny Lane, a street in the city that inspired the song of the same title, a nostalgic glance back at life in the neighborhood: “Penny Lane is in my ears and in my eyes.”

Penny Lane is named after James Penny, a notorious 18th-century slave trader. At that time, Liverpool was the busiest port in Europe from which a triangular trade operated.

Ships that started in Liverpool sailed to the west coast of Africa to trade European goods for slaves. They then transported the human cargo to the Americas, where they were traded for cash crops - sugar, tobacco and coffee - and then sailed back over the Atlantic to Europe.

Around 10 million African slaves were traded in this way, though many more died on the voyage across the ocean, living in squalid, cramped conditions until they finally reached shore.

Liverpool has not forgotten its shameful past. In 1999, the city council officially denounced its past, apologizing for its long association with the slave trade.

In 2007, the city opened the International Slavery Museum, which exposes the grim reality of its past. In the museum, visitors can experience through virtual reality the horrendous conditions that the African men, women and children had to suffer.

The activity was devised to ensure that future generations will never take for granted the city that they live in and appreciate that much of its prosperity was built on human misery.

It’s interesting to compare this to Hiroshima Peace Memorial Park in Japan, our neighbor. There are a handful of exhibits detailing barbaric acts committed by the Imperial Japanese army during World War II, but the display mainly focuses on the miseries caused by the atom bombs dropped by the United States in 1945.

The museum, like the one in Liverpool, also exhibits cutting-edge technology to remind younger people of the past. In one of the exhibition rooms, visitors, many of whom are students, can vividly experience the suffering of the people who were killed when the bombs dropped on Hiroshima and Nagasaki.

Interestingly, the Emperor of Japan, Akihito, who recently commemorated the 20th anniversary of his enthronement, has said he is worried that Japan might forget its history.

I believe that the shameful past of Japan should be part of this history that the emperor is worried his countrymen might forget. If so, shouldn’t the Hiroshima Peace Memorial Park be changed first to include not just details of the nuclear attacks but also the wrongdoings Japan committed leading up to and during World War II?

The Japanese are eager to meet U.S. President Barack Obama, and he has expressed his desire to see the Japanese cities that the U.S. dropped atomic bombs on.

When Obama eventually visits Hiroshima or Nagasaki, what kind of historical view will the Japanese show him? I am curious to know how the Japanese will greet him.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역사의 기억


영국 도시 리버풀은 비틀스를 팔아먹고 산다. 도시의 관문마저 ‘존 레넌 국제공항’일 정도다. 비틀스의 네 멤버가 나고 자란 점 때문에 연중 관광객이 모여든다. 이들을 위한 ‘성지 순례’ 코스에 꼭 끼는 게 페니 레인(Penny Lane)이란 거리다. ‘페니 레인은 내 귓가에, 내 눈 안에 있네…’ 비틀스 멤버들의 아련한 추억을 담은 동명의 히트곡 덕분이다.

사실 그 페니 레인은 18세기에 악명 높던 노예상 제임스 페니에게서 이름을 따왔다. 당시 리버풀은 유럽에서 삼각무역이 가장 활발한 항구였다. 리버풀을 떠난 배들이 서아프리카 해안에 가서 싣고 간 물건과 원주민들을 맞바꿨고, 다시 대서양 너머 신대륙으로 가 원주민들을 판 뒤 설탕·담배·커피 등을 챙겨온 거다. 이렇게 노예로 팔려간 이가 1000만 명 안팎에 이른다는 추산이다. 불과 30~40㎝ 너비에 한 명씩 수백 명을 싣고 몇 달간 항해하다 보니 도중에 사망자도 수백만 명이나 나왔다고 한다.

부끄러운 과거를 리버풀은 결코 잊지 않았다. 1999년 시 의회가 나서 “추악한 거래를 깊이 후회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2007년엔 조상들의 치부를 낱낱이 공개한 ‘국제노예박물관’을 열었다. 이곳엔 노예선의 비인간적 상황을 직접 느껴보는 가상 체험 공간도 마련했다. 피해자의 고통을, 가해자로서의 책임을 후세까지 잊지 않게 하려는 세심한 노력이었다.

이웃 나라 일본 히로시마에는 ‘평화기념박물관’이 있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군 만행에 대한 자료도 일부 있지만 주로 미국의 원폭 투하로 인한 참상을 보여주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일본 전역에서 수학여행차 학생들이 몰려드는 이곳도 피폭 당시 희생자들의 고통을 생생히 느낄 수 있게 첨단 체험 공간을 갖추고 있다.

얼마 전 즉위 20년을 맞은 아키히토(明仁) 일왕은 “과거의 역사를 잊고 있는 일본이 걱정스럽다”는 말을 했다. 그 말 속엔 가해자로서의 수치스러운 과거도 포함돼 있을 거라고 믿는다. 그렇다면 히로시마 박물관부터 달라져야 하는 게 아닐까. 원폭 피해만 강조할 게 아니라 원폭이 투하되기까지 일본이 저지른 잘못도 속속들이 알려야 한다는 얘기다. 일본 국민은 원폭 가해국인 미국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찾길 염원해왔고 최근 오바마가 이에 부응할 뜻을 내비쳤다. 과연 그때 그에게 어떤 역사를 보여줄 것인가. 일본의 선택이 궁금하다.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