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f these walls could talk

[그때 오늘] 을미사변 목격했던 조선 최초의 서양인 건축가 사바친  PLAY AUDIO

Dec 18,2009




A Russian man named Afanasij Ivanovich Seredin Sabatin received a favorable offer in early 1883 from King Gojong’s adviser to build custom buildings in Korea. The adviser said, “The Emperor of the Great Joseon Dynasty intends to appoint the right person. If you are willing to work, you will be responsible for measuring the site of foreign concessions and building palaces.”

The 23-year-old aspiring architect came to this land in September 1883.

However, he was not a trained expert with an education in the field of architecture.

In September 1895, the Russian Legation declined his request to teach at the Russian language school due to his meager academic background, saying, “We find it difficult to recommend you for this post. All candidates must satisfy the academic standards of more than middle school graduation.”

Sabatin argued that while in the military he worked in the construction and engineering division, which was the equivalent of a school education in architecture.

But his son described him as a self-trained man who started at the bottom of the ladder.

As he was an unlicensed architect, he could build his own unique creations introducing Korean characteristics into the traditional European styles.

The Independence Gate is a prime example. The memorial gate incorporates Korea’s traditional aesthetic beauty in a simplified way with no special decorations, although it was built in a neoclassical style based on the Arc de Triomphe in Paris.

Sabatin’s works in Korea included the Russian Legation, Sontag Hotel and the Jemulpo Club, among others.

In Deoksu Palace alone, Sabatin designed Jungmyeongjeon and Jeonggwanheon.

Calling himself the “architect for the Emperor of the Joseon Dynasty,” Sabatin spent two decades designing buildings in Korea until he returned home after the outbreak of the Russo-Japanese War in 1904. His creations at the Open Port of Incheon and in Seoul bear testimony to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and its declining national power.

Sabatin recorded: “The courtyard was filled with 20 or 25 Japanese men dressed in peculiar gowns. They grabbed one of the court ladies, pulled her out of the house, and ran down the stairs dragging her along behind them.”

The architect saw the assassination of Empress Myeongseong carried out by Japanese right-wing extremists in Gyeongbok Palace and became a “noble witness” who fearlessly gave testimony to the horrible crime.

At that time, we failed to defend ourselves from the attack of the world’s dominant colonial power and to fulfill the key task of building a modern nation-state.

The decline and fall of our nation was a dark period for us, despite our sincere efforts to survive by resorting to others’ forces.

The modern buildings built with Sabatin’s hands serve as a “memento mori” - a Latin phrase meaning “Remember you must die” - to remind us of the painful past.

The writer is the dean of the school of liberal arts at Kyung Hee University.

By Huh Dong-hyun


[그때 오늘] 을미사변 목격했던 조선 최초의 서양인 건축가 사바친

벽안의 러시아 사람 사바친(A I S Sabatin)은 1883년 초 세관을 세우기 위한 차관 교섭차 상하이에 온 묄렌도르프의 보좌관으로부터 꿈같은 제의를 받는다. “대조선 국왕이 올바로 사람을 쓰려 하는데 일할 마음이 있으면 외국 조계지 측량과 궁궐 건축을 맡아 달라.” 그해 9월 23세의 청춘은 청운의 꿈을 품고 이 땅에 왔다. 그러나 그는 제대로 된 교육을 받은 건축 전문가가 아니었다. “귀하를 천거하기 곤란하다. 최소한 중학교 전 과정을 이수한 인물을 필요로 한다.” 1895년 9월 러시아 공사관은 러시아어학교 교사로 자신을 추천해 달라는 그의 요청을 학력 미달을 이유로 거절했다. “본인은 2급 자격을 부여하는 교육기관이 발급한 증명서를 갖고 있다.” 그의 항변을 근거로 종래 그가 ‘육군유년학교 공병과’를 나온 것으로 알려져 왔다. 아들 표트르가 기억하는 부친은 ‘독학으로 공부’해 입신한 인물이었다. 그러나 타지아나 심비르체바의 연구에 따르면, 그는 러시아 교육기관 중 다소 수준이 떨어지는 ‘항해사양성 전문 강습소’(maritime Classes)를 수료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공식 자격증이 없던 건축가였기에 유럽의 전통 양식에 한국적 특색을 가미한 독특한 창조물을 남길 수 있었다. 파리의 개선문을 모델로 ‘신로만 양식’을 따랐지만, 장식을 최소화함으로써 한국의 전통 건축미도 배어 나오는 독립문이 그 대표적 사례다. 인천부두와 해관청사, 세창양행 직원 사택, 러시아 공사관, 덕수궁 내 중명전과 정관헌, 그리고 손탁호텔 등. 1904년 러일전쟁이 터져 귀국길에 오르기까지 20년간 그는 자신을 ‘조선 국왕 폐하의 건축가’로 칭하며, 죽어가는 왕조의 마지막 길이 어떠했는지를 증언하는 축조물을 개항장 인천과 수도 서울에 남겼다.

“마루는 20~25명의 양복 차림 일본인들이 일본도로 무장한 채 점거하고 있었고, 그들은 방의 안팎으로 뛰어다니며 여인들의 머리채를 잡아 끌고 나와 마루 아래로 내던져 떨어뜨리고 발로 걷어찼다.” 그는 명성황후가 궁궐에서 일본의 우익 낭인들에게 참살 당하는 비극을 목격하고 그 만행의 진실을 당당히 증언한 ‘고매한 목격자(noble Witness)’이기도 했다. 그때 우리는 제국주의 열강의 침략을 막고 근대국민국가를 세우는 시대적 과제를 달성하는 데 실패했다. 몸은 썩어도 뼈는 남듯이, 그의 손길로 지어진 근대 건축물들은 남의 힘을 빌려 살아남으려다 망국의 슬픈 역사를 쓰고 말았던 그때의 뼈아픈 교훈을 망각하지 말라는 메멘토 모리(Memento Mori)로 남아 오늘 우리 곁을 지킨다.

허동현 경희대 학부대학장·한국근현대사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