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ur athletes’invincible spirit

[분수대] 인빅투스   PLAY AUDIO

Mar 02,2010


Miracles come with pain - at least that was the case for William Ernest Henley (1849-1903), an English poet. From the age of 12, Henley suffered from bone tuberculosis, forcing him to undergo the amputation of his left leg below the knee. However, the poet always behaved cheerfully and passionately.

The novelist Robert Louis Stevenson even had his big-shouldered friend who walked on crutches make an appearance in his book “Treasure Island.” The famous character of the one-legged pirate Long John Silver was inspired by Stevenson’s real-life friend, Henley.

“Invictus” is a poem Henley wrote in 1875. The title is a Latin word meaning “unconquerable.”

A few years before he wrote this piece, his right leg had also started to be affected by his disease. Medical doctors advised him to undergo a surgical operation in order to save his life, but the poet refused. Instead, he received intensive medical care for three years, and survived 30 years thereafter. The poem conveys the joy of a person who overcomes extreme suffering. “Out of the night that covers me/ Black as the Pit from pole to pole/ I thank whatever gods may be / For my unconquerable soul ...”

“It matters not how strait the gate/ How charged with punishments the scroll/ I am the master of my fate/ I am the captain of my soul.” Perhaps Henley’s refusal to shrink in the face of pain helped his body stay strong through his disease.

Invictus was a favorite poem of Nelson Mandela, the South African leader who was imprisoned for 27 years. In the 2009 film “Invictus” directed by Clint Eastwood, there is a scene in which Mandela, who had been elected as the president of South Africa, recites the poem to the captain of the national rugby team. The unconquerable spirit that the poet and the South African leader shared compelled the country’s underdog rugby team to rise up. At the final match of the 1995 Rugby World Cup, they miraculously triumphed over the New Zealand team, which had been one of the strongest.

The spirit of defying adversity is noble. This is what we learned from the Winter Olympics in Vancouver, which ended yesterday. There is no formula for victory. Korean athletes fought against human nature, refusing to waver or grow weaker in the face of tough competition, or to submit to despair.

Lee Kyu-hyeok said, “It was sad to work for what I could not achieve,” and Kim Yu-na, shedding tears, said, “It’s all over now.” Sung Si-bak expressed the will to fight in the next Winter Olympics, although he once again had the misfortune of slipping during competition.

They are the ones who created this miracle together. Unbeatable minds and invincible spirits move the hearts of the people.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 Sun-min


인빅투스(invictus)


기적은 고통과 함께 온다. 영국 시인 윌리엄 어니스트 헨리(1849∼1903)의 삶도 그랬다. 그는 12살 때 폐결핵에 걸렸다. 뼈 속을 파고든 몹쓸 균 탓에 몇 년 후 왼쪽 무릎 아래를 잘라내는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시인은 항상 쾌활하고 열정적이었다. 소설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은 떡벌어진 덩치에 목발을 짚고 다니던 친구를 『보물섬』에 등장시켰다. 그 유명한 외다리 실버선장으로.

‘인빅투스’는 헨리가 1875년 쓴 시다. 인빅투스(invictus)는 ‘굴하지 않는’이라는 뜻의 라틴어. 이 작품을 쓰기 몇 년 전 그의 오른쪽 다리에도 감염이 진행됐다. 의사들은 절단수술을 받아야 목숨을 건진다고 했지만 시인은 동의하지 않았다. 대신 3년에 걸쳐 끈질긴 치료를 받았고, 이후 30년 가까이 더 살았다. 이 시에는 고통을 넘어선 자의 환희가 담겨 있다. “온 세상이 지옥처럼 캄캄하게/나를 엄습하는 밤 속에서/나는 어떤 신들에게든/내 굴하지 않는 영혼을 주심에 감사한다. (…) 천국 문이 아무리 좁아도/저승 명부가 형벌로 가득 차 있다 해도/나는 내 운명의 지배자요/내 영혼의 선장인 것을”. 시인이 굴하지 않았던 건 병마가 아니라 고통 앞에 한없이 작아지고픈 본능이 아니었을지.

‘인빅투스’는 27년간 감옥살이를 했던 흑인 지도자 넬슨 만델라의 애송시이기도 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2009년작 ‘우리가 꿈꾸는 기적: 인빅터스(invictus의 영어식 발음)’를 보면 대통령이 된 만델라가 국가대표 럭비팀 주장을 불러 이 시를 읽어주는 장면이 나온다. 1년 후 월드컵에서 우승해 흑백화합의 물꼬를 터달라는 간절한 당부와 함께. 시인과 지도자가 공유했던 불굴의 정신은 당시 최약체로 평가받던 꼴찌 럭비팀을 일으켜 세운다. 1995년 월드컵 결승전에서 뉴질랜드 역대 최강팀을 꺾는 이변이 연출된 것이다.

굽힘 없는 정신은 고귀하다. 오늘 막을 내리는 밴쿠버 동계올림픽을 통해 우리가 느낀 사실이다. 승리의 공식은 없었다. 우리 선수들은 한없이 약해지려는 욕망, 저마다 지닌 한계에서 오는 절망과 싸웠다. “안 되는 것에 도전한다는 사실이 슬펐다”는 이규혁 선수나, “이제 모두 끝났다”며 눈물 흘리던 김연아 선수나 모두 기적의 연출자다. 넘어지는 불운을 연거푸 겪고서도 다음 올림픽 도전의사를 밝힌 성시백 선수는 또 어떤가. 지지 않는 정신, 굴하지 않는 영혼. 시대와 장르를 불문한 감동 코드다.

기선민 문화스포츠 부문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