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s online trolls (kor)

  PLAY AUDIO

Apr 14,2018
Three individuals under police investigation for an online campaign to defame the Moon Jae-in government turned out to be registered members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The three came under investigation after the DP filed charges early this year against a torrent of negative posts on leading portal site Naver criticizing the government’s decision in January to field a joint South and North Korean team in the women’s ice hockey category after Pyongyang offered to send athletes and participants to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February.

The three people are accused of trying to manipulate public opinion by clicking “likes” on critical posts using over 600 IDs with the help of program that allowed a series of clicks and keyboard strokes at timed intervals.

The accused claim they merely tested out macro techniques to check if the conservative front was behind the negative campaign. There was one testimony that the stunt was carried out to put the blame on the conservative front.

But their preparations were too organized to be taken lightly. The three were from the same workplace and co-managed an online community championing fairer economic practices. They discussed their scheme in their office in Paju, Gyeonggi.

They exchanged communications through the encrypted messaging platform Telegram. When their office was raided last month, they threw away USBs and destroyed evidence. The company registered as a publisher is suspected of being a shell company as it had not published anything. All the circumstances suggest they could not have acted alone.

Whether it is by conservatives or liberals, any attempt to sway public opinion is a serious crime. The incident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The police said it will probe whether the acts were organized beyond an individual level.

The opposition has likened the affair to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oming under fire for its organized online campaign to help former ruling party candidate Park Geun-hye in the 2012 elections.

The DP, which reported the case, is dumbfounded to discover the acts were carried out by its own members.

Law enforcement must identify who was behind the scheme so that no one dares manipulate public opinion through social and online media.

JoongAng Sunday, April 14, Page 34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네티즌 3명이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인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들은 지난 1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 등에 달린 비판적 댓글에 600여 개의 아이디로 공감 클릭을 하는 수법으로 여론 조작을 시도했다고 한다. 댓글을 한꺼번에 자동으로 올릴 수 있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쓰면 가능한 일이다. 피의자들은 범행 동기와 관련해 “보수 진영이 여론 조작을 한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매크로를 테스트한 것”이라거나 “보수 쪽에서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조작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하지만 경찰조차 이들의 진술이 석연치 않다는 입장이다.

피의자들의 행적엔 수상쩍은 점이 한둘이 아니다. 회사 동료이자 경제민주화 카페 운영진인 이들은 경기도 파주에 있는 사무실에 모여 범행을 실행했다. 대화는 암호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으로 주고받았다. 지난달 경찰이 해당 사무실을 덮쳤을 때는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변기에 버리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다. 이들의 회사는 책을 낸 적이 없는 유령 출판사란 얘기마저 나온다. 배후가 있는 조직이란 의심이 들게 하는 정황들이다.

이번 사건은 단순한 악플 수준을 넘어 여론 조작을 시도했다는 점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진보든 보수든 의도적인 여론 조작은 악의적인 범죄가 아닐 수 없다.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하는 이유다. 그런 점에서 경찰이 피의자들의 개인적 일탈이 아닌 배후가 있는 조직적 차원의 범행인지에 대해 계속 수사하겠다고 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의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은 상태다. 당장 야당들이 이 사건을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에 빗대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번 수사는 민주당이 올해 초 불거진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을 경찰에 고발한 게 발단이 됐다. 민주당으로서도 자기 당원들이 범인으로 드러나 곤혹스러운 처지다. 하지만 경찰·검찰은 여권이든 야권이든 이번 사건에 정치적 배후가 있는지 여부를 밝혀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해야 한다. 댓글 조작을 통한 여론 공작이 발붙이지 못하게 엄히 단죄해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