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quawking from Pyongyang (KOR)

  PLAY AUDIO

May 17,2018
North Korea suddenly announced it would put off high-level talks just a few hours before they were to take place. Early Wednesday, Pyongyang notified Seoul of its intention to not attend the meeting after finding fault with a joint South Korea-U.S. Air Force drill. During the April 27 inter-Korean summit in Panmunjom betwee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Pyongyang did not criticize the ongoing Key Resolve joint exercise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hich was a larger drill than the current Max Thunder air exercise.

Then North Korea’s First Vic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Kim Kye-gwan, denounced Washington for demanding its complete denuclearization. That is an obvious hint at Pyongyang’s resistance to the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of its nuclear weapons program. The minister went so far as to raise the possibility of North Korea reconsidering the June 12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Kim Jong-un.

The North’s actions seem to be aimed at putting pressure on Washington to gain the upper hand in Kim’s summit with Trump. That is typical psychological warfare. But Seoul and Washington coped with it calmly and firmly. Our Ministry of Unification issued a statement that the North’s act of postponing the high-level talks citing the annual Air Force drill does not match the principle of the third inter-Korean summit. Defense Minister Song Young-moo met Vincent Brooks, commander of the U.S. Forces Korea, and agreed to continue their joint drill.

The Max Thunder exercise aims to reinforce the capabilities of the allies’ pilots. In the annual two-week drill, which kicked off last Friday, approximately 100 aircraft are participating — a similar level to last year’s. A fleet of U.S. stealth F-22s were already deployed here.

But if North Korea continues to pick a fight over our joint drills, it could shake the foundations of our alliance. As long as South Korea has a combined forces system with the United States, the allies must conduct military exercises together. North Korea’s act of criticizing the drill does not make sense as Kim Jong-un didn’t object to U.S. Armed Forces stationing in South Korea.

This is not the first time North Korea has flip-flopped. When it had an uphill battle, it withdrew from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conducted a nuclear test and fired missiles. We expect Kim to put all his promises to denuclearize into action this time. He should not invite unnecessary suspicions.

JoongAng Ilbo, May 17, Page 30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무기 연기를 통보해 와 남북 관계가 일시 어려움을 맞고 있다. 북한은 어제 새벽 한ㆍ미 연합 공군훈련인 ‘맥스선더 연습’을 문제 삼아 회담을 갑작스레 연기하겠다고 통보해 왔다. 북한은 지난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때엔 대규모 한ㆍ미 연합 훈련인 키리졸브연습이 진행 중이었지만 "이해한다"고 했다. 그런데 그보다 규모가 작은 공군의 맥스선더 연습을 두고 북한이 꼬투리를 잡은 것이다. 북한은 또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로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을 비난했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CVID) 비핵화를 비판하는 담화를 낸 것이다. 김 부상은 나아가 "6월 예정된 북ㆍ미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도 있다"고까지 위협했다.

북한의 이 같은 돌출 행동은 북ㆍ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에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려는 시도로 판단된다. 한국을 지렛대 삼아 미국을 압박하려는 포석도 엿보인다. 전형적인 심리전이다. 하지만 한ㆍ미 정부는 당황하지 않고 차분하게 대처했다. 통일부는 “북측이 연례적인 한ㆍ미 연합 공중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연기한 것은 4·27 선언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성명을 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과 만나 훈련을 계획대로 추진키로 했다. 백악관도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하는 등 일부 우려하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미 국무부는 “(북ㆍ미 정상)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맥스선더 연습은 한ㆍ미 공군이 조종사 기량을 높이기 위해 매년 한반도에서 하는 방어적 훈련이다. 지난 11일부터 2주 동안 진행되는 이 훈련에는 예년과 비슷한 100여 대의 양국 전투기가 동원되며 이미 한반도에 배치돼 있는 스텔스 전투기 F-22도 참가한다. 하지만 한ㆍ미는 한반도 비핵화를 논의 중인 현 상황을 감안해 장거리 전략 폭격기 B-52는 이번 훈련에 참가시키지 않았다. 여기에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한미군 주둔에 반대하지 않겠다면서 연합 훈련을 문제 삼는 행태는 몽니 부리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 또한 북한 비핵화가 아무리 중요하다 해도 한·미 동맹의 근간인 한ㆍ미 연합체제가 존재하는 한 통상적인 방어 훈련은 하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은 과거 1, 2차 핵위기 때도 이와 비슷한 행동을 종종 해 왔다. 상황이 자기 쪽에 불리하게 돌아가면 사사건건 트집 잡아 핵무기 비확산체제(NPT) 탈퇴 또는 플루토늄 추출,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시도했다. 어제 김계관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의 북핵 폐기 방식을 비난한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북한엔 CVID식의 완전한 비핵화 외에는 길이 없다. 김 위원장이 직접 서명한 판문점 4·27 선언이 그 상징 아닌가. 북한은 비핵화의 진정성을 의심 받는 일탈 행동을 접고 다시 비핵화 협상의 길로 돌아오길 바란다. 더 이상 삐딱선을 타거나 심통을 부리는 것은 북한의 입지만 곤란하게 만들 뿐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