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ngapore’s immense gains (KOR)

  PLAY AUDIO

June 14,2018
CHOI JI-YOUNG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ailand is five times the size of South Korea and boasts beautiful natural scenery across the country. Last year, 35 million tourists visited Thailand. Singapore is a city-state a bit larger than Seoul, and its major attractions are man-made rather than natural sights. Last year, 17 million people — about half of the tourists to Thailand — visited Singapore.

But the World Economic Forum’s Travel and Tourism Competitiveness Report 2017 ranked Thailand at 34th place and Singapore at 13th, mainly thanks to its advanced infrastructure and policies.

In the business environment, Singapore came in second place, well ahead of Thailand’s 45th, and in security, Singapore was sixth while Thailand was at 118th place. For human resources, Singapore ranked fifth while Thailand was at 40th.

Singapore is the first country to coin the term “MICE industry” for meetings, incentives, conventions and exhibitions. In 2016, Singapore hosted 888 international meetings, the second-highest number after Brussels’ 906.

COEX’s global MICE industry diagnosis report concluded that the Singaporean policy authority set a clear goal of Tourism 2015 and created a symbolic image from the two resort complexes of Marina Bay Sands and Resort World Sentosa, beyond a mere integration of a hotel and a convention center. It has the effect of adding two national images to Singapore. There are statistics that show that the resort complexes contribute 1.5 percent to 2 percent of Singapore’s GDP.

The competitive tourism and MICE industry of Singapore with vision, infrastructure and policy consistency bore the fruit of the U.S.-North Korea meeting. When more than 3,000 members of the press from around the world visited, Singapore managed to host the summit smoothly.

Singaporean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 said Singapore would happy to pay for the summit, which cost about 20 million Singaporean dollars ($14.9 million). It is a large sum, but only one-seventh the cost of the F1 race annually held in Singapore. Singaporean investment company CGS-CIMB Securities estimates the 4,000 visitors related to the summit have spent 12 million Singaporean dollars.

It is hard to estimate long-term benefits. In an interview with Reuters, the Singapore Tourism Board’s marketing and communications director Olive Chong said, “As with all high-profile visits, it places Singapore on the map for international audiences and showcases Singapore as an ideal destination, especially for business and meetings.” Hong Kong’s South China Morning Post called Singapore “Asia’s Geneva.”

Now, there is before and after the Trump-Kim summit for Singapore’s tourism industry. One sows and Singapore reaps.

JoongAng Ilbo, , June 13, Page 26
161억원 들인 싱가포르, 몇 배 더 뽑을까
최지영 산업부 기자


남한 크기의 다섯 배나 되는 땅덩어리에 천혜의 자연경관이 전국에 깔린 태국. 지난해에만 3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았다. 반면 서울보다 약간 큰 면적의 조그만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자연경관보다는 돈 들여 일부러 만든 시설들이 주요 관광자원이다. 지난해 관광객 수도 태국의 절반 수준인 1700만 명이었다.

하지만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2017년 관광 경쟁력 평가’에서 놀랍게도 태국은 34위에 그친 반면 싱가포르는 훨씬 높은 13위다. 비즈니스 환경(싱가포르 2위, 태국 45위), 안전(싱가포르 6위, 태국 118위), 인재(싱가포르 5위, 태국 40위) 등 싱가포르가 태국을 인프라와 정책 면에서 압도했기 때문이다.

싱가포르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여행(Incentive),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Exhibition)의 앞글자를 딴 'MICE 산업' 용어를 처음 알린 국가로도 알려져 있다. 도시별 국제회의 개최 건수(2016년 기준)에서도 싱가포르는 888건으로 906건인 1위 브뤼셀에 간발의 차로 뒤진 2위다.

코엑스의 ‘글로벌 MICE 산업진단’ 내부 보고서는 “싱가포르 정책 당국이 ‘투어리즘 2015’라는 분명한 목표 아래 세운 ‘마리나 베이 샌즈’와 ‘리조트 월드 센토사’ 두 복합 리조트가 호텔과 컨벤션센터의 단순한 결합이 아닌, 하나의 상징적인 이미지를 창출했다”고 진단했다. “싱가포르의 국가 이미지 2개가 추가된 것과 같은 효과를 누리고 있다”는 것이다. 복합 리조트가 싱가포르 국내 총생산에 1.5~2% 기여했다는 통계도 있다.

비전과 인프라, 정책 일관성을 갖춘 싱가포르의 관광·MICE 산업 경쟁력은 이번 북·미 회담이란 과실로 돌아왔다. 3000여 명의 전 세계 취재진이 북적거린 이번 회담을 매끄러운 운영 능력으로 뒷받침한 것이다.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드는 2000만 싱가포르 달러(약 161억원)의 비용을 기꺼이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큰돈이지만 싱가포르가 매년 여는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원(F1) 개최 비용의 7분의 1 수준이다. 싱가포르 투자사 CGS-CIMB는 회담 관련 4000여 명이 이번에 쓰고 가는 돈만 1200만 싱가포르 달러(약 97억원)에 이를 것으로 본다.

장기적인 이득은 가늠조차 불가능하다. 올리브 청 싱가포르 관광국 홍보마케팅 실장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싱가포르가 비즈니스와 미팅의 최적지임을 이번에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게 됐다”고 밝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싱가포르가 아시아의 제네바로 거듭났다”고 평가했다.

이제 싱가포르 관광산업은 ‘북·미 정상회담 이전과 이후’로 나뉠 것으로 보인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싱가포르가 끌어모으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