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ssons from television (KOR)

  PLAY AUDIO

Aug 15,2018
KIM DO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Designated Survivor” was the first American television series I watched. As it was a work of fiction, it seemed unlikely to actually happen in reality. An explosion destroyed the U.S. Capitol building and killed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and all its cabinet members except for the designated survivor. The designated survivor is kept in a physically distant and secure location in case those in the line of succession pass away. According to the line of succession, the designated survivor would then become the acting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t is a safety measure to keep the government functioning. It sounds far fetched, but the procedure is defined in the U.S. Presidential Succession Act.

In the series, the designated survivor on the day of the attack is Thomas Kirkman, the secretary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 He unintentionally becomes president and leads a chaotic administration. The most impressive thing was Kirkman’s persuasiveness. He is shocked by the reality that the president cannot do as he wishes. He is constantly faced with political opposition. When an issue is voted on, he pushes to pass the bill with just one vote by sincerely persuading his opponents.

After President Moon Jae-in declared that “red flags” across the Korean economy should be removed, labor and civil groups offered resistance. They argue that deregulation is a pro-chaebol policy. In 1865, England mandated that automobiles be lead by a pedestrian waving a red flag and limit the speed at two miles per hour to protect the wagon and carriage businesses. The red flag traffic law allowed Germany to take the lead in the automobile industry.

Korea’s separation of the banking and industry is similar. Due to concerns over banks turning into private accounts for conglomerates, non-financial companies’ voting rights in banks are limited to 4 percent. Because of this law, Korea’s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is struggling to get off the ground. China’s success in new industries such as e-commerce, car-sharing, blockchain, big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shows that they cannot evolve without fintech. The secret weapon of China’s IT giants Baidu, Alibaba and Tencent are the internet banks that facilitate mobile transactions.

President Moon’s removal of red flags is in line with the two former conservative presidents’ deregulation campaigns. They attempted to reform regulations but failed. Their pro-business policy was defeated by labor and civil groups and the liberal party. Watching “Designated Survivor,” I thought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Presidents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had been sincere enough to persuade others. In order for Moon not to follow in their footsteps, he must become like Kirkman. The conservative opposition is cooperative. He can now persuade those in his camp that oppose his new direction.

JoongAng Ilbo, Aug. 14, Page 31
대통령의 설득
김동호 논설위원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는 내가 처음 만난 ‘미드’(미국 드라마)였다. 아무리 픽션이라지만 스토리는 현실에서 일어나기 어려워 보였다. 미 국회의사당을 통째로 날려버린 폭발물 테러가 일어나 대통령을 포함한 행정부 각료들이 모두 사망한다. 지정생존자는 이런 비상상황에 대비해 별도의 장소에서 대기한다. 유사시 승계 순위에 따라 지정생존자가 대통령직을 떠맡는다. 정부 기능을 유지하는 안전장치다. 좀 황당하긴 해도 미 대통령 승계법에 정해져 있다.

드라마 속 지정생존자는 내각에서 별 볼일 없던 도시개발장관 톰 커크먼이다. 그는 졸지에 대통령직에 올라 혼돈의 정부를 이끌어나간다.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커크먼의 설득이다. 커크먼은 대통령이라고 마음대로 되는 게 없다는 현실에 큰 충격을 받는다. 사사건건 정치적 반대에 부닥친다. 한 정치 쟁점은 표결까지 가게 됐는데 한 표 차이로 법안을 통과시킨다. 진정성 있게 반대 진영을 설득해 마음을 얻은 결과다.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경제 곳곳에 내걸린 ‘붉은 깃발’을 걷어내겠다고 선언하자 노동·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규제완화는 친(親)재벌 정책”이라는 것이다. 영국은 1865년 마차업자 보호를 위해 자동차를 운행할 때 기수에게 붉은 깃발을 들게 하고 속도를 2마일(3.2km)로 제한했다. 자동차산업의 주도권이 독일에 넘어가게 된 배경이다.

한국의 ‘은산분리법’은 판박이다. 재벌의 사금고화 우려가 있다면서 기업의 은행 의결권 보유 한도를 4%로 제한하고 있다. 이 법이 성역처럼 굳어지면서 한국의 4차 산업혁명은 숨을 헐떡이고 있다. 전자상거래·차량공유·블록체인·빅데이터·인공지능 같은 신산업은 중국의 성공 사례를 보더라도 모두 핀테크를 떼놓고는 한 발도 못 나간다. 중국의 IT 골리앗 군단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의 핵심 병기는 사실 모바일 결제 등이 가능한 인터넷전문은행이다.

문 대통령이 붉은 깃발을 뽑겠다는 것은 이명박의 전봇대 뽑기, 박근혜의 손톱 밑 가시 제거와 같은 맥락에 있다. 앞의 두 대통령도 규제 혁파에 나섰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친재벌 정책'이라는 노동·시민단체와 지금 여당의 반대에 무릎을 꿇어야 했다. 지정생존자를 보면서 “아! 이명박도, 박근혜도 저렇게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뇌리를 스쳤다. 문 대통령 역시 실패의 전철을 밟지 않으려면 ‘커크먼’이 돼야 한다. 야당은 협조적이다. 내부 진영의 반대자들만 설득하면 된다. 훨씬 여건이 좋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