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가(可) 하면 예 하시오" (If you agree, say yes)

Aug 18,2018
Broadcast on Aug. 13
Translated and edited by Lee Jeong-hyun & Brolley Genster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가(可) 하면 예 하시오"
“If you agree, say yes.”


더 이상의 토론은 없었습니다.
There was no more discussion.


거부 의사를 물어보는 과정도 생략됐습니다.
Even the process of asking if they intended to refuse was omitted.


"안됩니다. 불법이요" 외치는 사람들은 입이 틀어 막힌 채 퇴장당했고 딱딱딱…
People who were screaming “No! That is illegal,” were forced to leave the room with their mouths shut.


가결을 알리는 둔탁한 소리만이 고요한 예배당을 갈랐습니다.
Only the dull sound that announced the result echoed through the tranquil chapel.

* tranquil: 고요한, 평온한


지금으로부터 80년 전인 1938년 9월 10일 조선예수교장로회가 신사참배를 결의하던 순간.
Eighty years ago, on November 10, 1938, members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Chosun were about to decide whether they would worship the Japanese Emperor at Japanese shrines.

* shrine: 신사


무엇보다도 그것은 "나 외에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 했던 기독교의 핵심교리에 어긋난 일이었습니다.
The decision was against the basic Christian doctrine of “Do not worship any other god.”

* doctrine: 교리


그러나 일왕이 있는 동쪽을 향해 90도 허리를 굽혀 절했던 그들은 뜻밖에 이러한 주장을 내놓습니다.
However, those who bowed 90 degrees to the Japanese Emperor made this unexpected claim.


"신사는 종교가 아니요…
기독교의 교리에 위반하지 않는
본의를 이해하고 신사참배가
애국적 국가 의식임을 자각하며…
황국신민으로서 적성을 다하기로…"
- 홍택기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장 1938년 9월 10일

“Shinto is not a religion…
People should understand the [Church’s] intention to not violate any Christian doctrines.
They should also be aware that shinto worship is an expression of patriotism…
As citizens of the Japanese Empire, we should fulfill our duties.”
- Hong Taek-gi, president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Chosun, Nov. 10, 1938

* patriotism: 애국심


"신사참배는 종교의식이 아니다. 국가의식이다"
“Shinto worship is not a religious ritual. It is a patriotic ritual.”


이후 그들은 국방헌금, 또 일본군 위문금 모금을 결정했고 애국기라는 이름의 전투기 헌납까지 결의합니다.
Since then, the church decided to collect donations for national defense and small gifts for Japanese soldiers, and even decided to donate a combat plane for the Japanese Imperial army.

* solatium: 위자료, 위문금; 배상금


일제에 바쳐진 그 전투기의 이름은 '조선 장로호' 였습니다.
The name of the combat plane was the “Chosun Jangroho.”


이후 80년이 지나서 한국 개신교는 그 부끄러운 역사를 스스로 드러내고자 했고 자정의 노력들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80 years later, Korean Protestantism has tried hard to reveal its own shameful history. Some of these efforts include self-purification.


한편…
On the other hand…


아버지 목사에게서 아들 목사로 이어진 그 기형적 대물림이 인정되는 순간.
At the very moment a church was being passed down from a father to his son,


누군가는 바로 80년 전 참담했던 신사참배 결의를 떠올렸습니다.
Someone recalled the church’s80-year-old decision to worship Japanese shinto.


"80년 전 신사참배 결의는 일제의 강제로 결의했으나
오늘 통합 측 재판국은 자의로 결정했기에
통합 교단 최대 수치의 날…"
- 옥성득 목사·UCLA 한국기독교 석좌교수

Eighty years ago, Christians were forced by imperial Japan to worship Japanese Shinto.
However, today’s congregation voluntarily made this decision.
Today is the most shameful day…
- Ok Sung-deuk, Associate Professor of Korean Christianity


"전임목사직을 곧바로 승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세습이 아니다."
“It is not hereditary succession because the new pastor did not immediately succeed to a senior pastor.”

* hereditary succession: 세습


"세습은 북한에서만 쓰는 용어이다. 우리는 세습이 아니라 승계다."
Hereditary succession is a term that is only used in North Korea. What we’re doing is merely succession, not hereditary succession.”


세속의 귀로 들어도 얼핏 이해하기 어려운 강변이 계속됐고…
Even if you listen attentively with secular ears, it’s hard to understand these discrepant arguments…


등록 교인 10만 명, 그 대형교회의 변칙세습 방식은 교단의 법적 인정을 받기에 이르렀습니다.
In the end, the mega church with 100,000 followers managed to receive a legal endorsement for the hereditary succession from church leadership.

* mega church: 대형교회


"사람들이 우리를 우려와 의심의 눈길로 볼 때…
유일한 분 하나님을 향해 걸어가야…"
- 김하나 명성교회 담임목사


“When people look at us with concern and doubt…
We just need to walk towards the one and only God…”
- Kim Ha-na, the new pastor in charge of Myungsung Presbyterian Church


아버지의 자리를 공식적으로 이어받은 아들 목사는 바로 어제 이렇게 설교했습니다.
The new pastor, who formally took over his father’s place, delivered the sermon yesterday.


그의 하나님.
His God.


그리고 개신교의 하나님…
And the God of Christianity…


그 하나님은 같은 존재일까를 사람들은 끊임없이 자문하게 되지 않을까…
People will constantly question whether their God is the same god…


"가(可)하면 예 하시오"
“If you agree, say yes.”


수많은 종교인들이 80년 전 궤변으로 포장되었던 그 시절의 결정을 부끄러워하는 것처럼…
Just as many religious people were ashamed of the decision 80 years ago…


교회의 세습을 두고 "불가하므로 아니오" 이렇게 대답하는 사람들이 한국 교회에는 여전히 많기 때문입니다.
This is because there are many Christians who oppose the hereditary succession by protesting that “it is impossible, so no.”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