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orrect wrong labor policies (KOR)

  PLAY AUDIO

Dec 20,2018
Another alarm bell is ringing in the rigid labor market in Korea. According to the World Economic Forum’s recent annual report on national competitiveness, the country is performing worse in all labor market categories compared to a decade ago — except in terms of women’s participation in economic activities. In particular, Korea’s ranking in terms of cooperation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 a key indicator of an economy’s global competitiveness — plunged to 124th, down from 95th in 2008. More alarming is Korea’s steep fall in its flexibility of employment and layoff ranking, which plummeted to 87th from 45th a decade ago.

If you narrow the scope of comparison to seven economies — members of the so-called “20-50 Club” whose populations exceed 50 million and whose per capita incomes surpass the threshold of $20,000 — South Korea’s retreat in labor becomes more noticeable. Among the seven countries, Korea was the only one with declines in labor-management cooperation.

The problem is that such an inflexible labor market is bad for employment. While the employment rate of all members of the 20-50 club — for those aged between 15 and 64 — rose in the second quarter of the year compared to a year ago, the figure for South Korea remained stagnant at 66.6 percent, lower than the OECD average of 68.3 percent.

These statistics are the proof that labor reform is a must — not a choice — because the more rigid the labor environment becomes, the more reluctant the companies are to recruit workers. Nevertheles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adhered to the so-called “income-led growth” policy aimed at raising the minimum wage for the poor to improve their livelihoods. The untested economic experiment wreaked havoc on our economy as an increasing number of companies laid off employees to save labor cost.

A survey by the Korea Economic Research Institute on our top 1,000 companies underscored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ease regulations (30.2 percent) and raise labor flexibility (26.1 percent) next year. In particular, local manufactures demanded heightened labor flexibility above anything else. In Tuesday’s briefing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o the president, Moon ordered policies to complement unwanted side effects from the government’s labor policy. “The ministry must answer the growing public criticism that the government has no industrial policy,” chastised Moon. It is time for the administration to raise efficiency in the labor sector.

JoongAng Ilbo, Dec. 20, Page 30
10년 전보다 후퇴한 노동 지표, 시대 역행 노동정책 바로잡아야

경직된 한국의 노동시장에 또 하나의 경고음이 울렸다. 세계경제포럼(WEF)이 매년 발표하는 국가경쟁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 항목 하나를 제외하고는 모든 노동시장 관련 지표가 10년 전보다 후퇴했다. 특히 노사관계를 평가하는 '노사협력' 순위는 29계단 하락한 124위, 고용과 해고가 얼마나 유연하게 허용되는지를 평가하는 '고용·해고 관행'은 42계단 뚝 떨어진 87위에 그쳤다.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과 경쟁하는 20-50클럽(1인당 국민소득이 2만 달러 이상이면서 인구가 5000만 명 이상) 7개국으로 좁혀 비교하면 한국의 노동시장 퇴보가 더욱 도드라진다. 한국은 7개국 가운데 '노사협력' 지표가 하락한 유일한 나라였다. 10년 전만 해도 파업으로 악명높은 프랑스(132위)보다 순위가 높았지만 이젠 역전돼 최하위가 됐다.

문제는 경직된 노동시장이 기업의 발목을 잡아 고용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점이다. 20-50클럽 7개국 모두 2분기 고용률(15~64세 인구 중 취업자 수 비율)이 전년 대비 성장하는 동안 한국만 유일하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68.3%)보다 낮은 27위(66.6%)로 정체를 보였다. 노동환경이 경직될수록 기업이 신규 채용을 꺼려 일자리 창출을 저해하는 만큼 노동시장 개혁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걸 보여주는 수치다. 그런데도 현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시장의 경직성을 강화하는 노동정책을 고집해 기업 경영을 어렵게 해 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기업들은 정부가 내년에 추진해야 할 경제정책으로 규제 완화(30.2%)에 이어 노동유연성 확대(26.1%)를 꼽았다. 특히 제조업은 노동유연성 확대를 1순위로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산업통상자원부 업무보고에서 "산업정책이 없다는 비판에 뼈아픈 자성이 필요하다"며 정책 보완을 시사한 만큼 노동문제에 있어서도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