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for candidates to get a reality check

삶이 팍팍한 시대의 대통령  PLAY AUDIO

Nov 02,2012

It is an undeniable reality that life is getting harder and harder. It is much harder to get into a college of your choice now compared to 25 years ago, when I entered college. It is even harder to get a job now than when I found my job as a newspaper reporter 19 years ago. Young people cannot shake a sense of uncertainty and constantly doubt that tomorrow will be any better than today.

At this juncture, we are about to vote for a new president. Each of the three leading candidates - Park Geun-hye, Moon Jae-in and Ahn Cheol-soo - claims that he or she is the right person to be in charge during these times. They have made their promises, and the time has come for voters to thoroughly consider whose words to trust.

Mr. L., a man in his 60s with ample experience in public service and business, said voters will determine the next president based on “feasible hopes.” He ruled out candidates who cannot give hope to anyone other than themselves and will pick someone whose proposals are realistic and attainable - not some distant rosy future. Mr. L. believes the next president and administration will face very difficult challenges at home and abroad. “No matter who becomes president, it won’t be easy. So I am waiting for a candidate who can say, ‘Frankly, it is not very easy to completely resolve youth unemployment or the polarization issue in a five-year term, even if I am elected president. I won’t be able to fulfill such expectations. But I will do my best to use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in the right places at the right times to start heading in the right direction.’ Then I will cast my vote for that candidate,” he said. The 10 campaign promises of each candidate can be viewed on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eb site.

College student K said he would vote for a candidate who restores “a sense of civic duty.” He referred to the Swiss example discussed by Michael Sandel, a Harvard University professor and author of “Justice,” at a June lecture in Seoul. Switzerland needed to build a nuclear waste repository, a facility no one wanted to live near. Research showed that a small mountain village would be the safest place. Residents were asked if they would take the nuclear site if the village were found to be the safest place, and 51 percent responded they would accept it. But when asked if they would accept it if they were offered 6,000 euros ($7,775) per person every year, only 25 percent approved the offer. The residents felt a sense of civic duty to make a sacrifice in the public interest, but when offered money, they felt disappointed and thought their sacrifice had turned into a business deal.

“I will vote for someone who can proudly ask people to share the burden,” K explained.

*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and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ung-wook

  


















세상살이가 더욱 팍팍해진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다. 25년 전 기자가 대학에 들어갈 때보다 지금 대학 들어가기가 훨씬 어렵다. 19년 전 기자가 취직했을 때보다 지금 취직하기가 훨씬 더 어렵다. ‘과연 오늘보다 내일이 나을까’ 불안감을 떨쳐버리기 어려운 청춘들이 위로와 격려가 담긴 책들에서 위안을 찾는 현상이 수년째 지속되고 있다. 고된 삶이 비단 우리나라만의 일은 아니다. 2010년 미국 고졸자들의 소득은 40년 전의 그것보다 줄어들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우리는 새로운 대통령을 뽑으려 하고 있다. 박근혜·문재인·안철수 유력주자 3인은 모두 자기가 이 시대의 소임을 담당할 적임자라고 주장한다. 투표장 가는 날이 50일도 남지 않았다. 후보들의 공약도 윤곽은 얼추 다 나왔다. 이제 누구의 말이 믿을 만한지 꼼꼼히 따져봐야 할 때가 됐다.

   공직과 기업 경험을 두루 갖춘 60대 L씨는 누가 대통령에 적합하냐를 판단하는 유권자의 기준으로 ‘실현가능한 희망’을 꼽았다. 일단 남이 아닌 바로 자기 자신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는 후보는 걸러내고, 그 다음 희망 중에서도 장밋빛 미래가 아니라 곧 눈 앞에서 볼 수 있는 현실적인 희망을 심어주는 후보를 찍어야 한다는 뜻이었다. L씨는 차기 대통령과 차기 정부가 국내외적으로 매우 어려운 도전에 처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누가 되든 쉽지 않을 겁니다. 그래서 저는 기다리고 있습니다. 국민들 앞에 서서 ‘솔직히 제가 대통령이 된다고 해도 임기 5년 동안 청년 실업이나 양극화 문제 등을 온전하게 해결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 기대를 충족시켜드릴 수는 없습니다. 그렇지만 최선을 다해 주어진 인적·물적 자원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물줄기를 해결의 방향으로 돌려놓겠습니다’라고 말하는 후보를요. 저는 그 사람을 찍을 겁니다.”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가면 후보들이 내건 10대 공약들을 살펴볼 수 있다.

   20대 대학생 K씨는 자신과 우리 사회에 ‘공적(公的)의무감’을 되살려주는 후보를 찍겠다고 했다. 그는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교수가 지난 6월 연세대 강연에서 소개했던 스위스 사례를 언급했다. 모두가 원하지 않는 핵폐기물 처리장 건설문제가 스위스에서 불거졌다. 산악지대에 있는 한 작은 마을이 가장 안전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주민들에게 “당신 마을이 가장 안전한 핵폐기장이라고 결정한다면 받아들이겠냐“고 물었다. 51%가 그러겠다고 했다. 다시 다른 조건의 질문을 던졌다. “핵폐기장을 여러분의 마을에 유치하고 주민1인당 매년 6000유로(약850만원)의 금전적 보상을 해주면 받아들이겠냐”고 했다. 제안을 받겠다는 주민은 25%로 떨어졌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희생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졌던 주민들이 자신의 뜻과는 달리 돈 거래로 전락해버린 데 대한 실망감으로 돌아서버린 것이다. K씨는 말했다. “후보들이 모두 경제민주화를 내세우는 것도 어려운 시대에 고통을 분담하자는 뜻 아닌가요? 함께 고통을 나누자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후보를 찍겠습니다.”


김정욱 정치/국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