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kindle the dialogue (kor)

미사일과 올림픽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PLAY AUDIO

Jan 31,2018
When North Korea tested ICBMs last summer, then-U.K. Secretary of State for Defense Michael Fallon said that London was closer to North Korea than Los Angeles. In a television interview, he emphasized that the United Kingdom was also within the range of North Korea’s missiles and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must be stopped.

He also revealed that two warships were sent to the Korean Peninsula for exercises with the United States. While U.S. President Donald Trump suggested the possibility of attacking North Korea and sought responsive measures, the United Kingdom and European nations agreed that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was a global problem.

Europeans found the Koreans’ reaction peculiar. The tension escalated after North Korea’s missile threat on Guam, but there was a report that Korean tourists to Guam actually increased. When the BBC visited Guam, it showed Korean tourists enjoying vacations on beaches there. A man interviewed at a concert near the DMZ said that he never thought a war would break out with North Korea.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that Korean investors consider the North Korea risk an opportunity to buy.

Korea was strangely calm over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s, but controversies surfaced as the country is about to host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s North Korea is participating in the Olympics, some are arguing whether it is the Peace Olympics or the Pyongyang Olympics.

On the news about officials arranging North Korea’s participation, some post replies doubting why the Olympics is being held. The government was criticized for forming a joint team for women’s ice hockey without fully surveying public opinion as it could affect the chances of Korean players who trained for the Olympics for four years. Prime Minister Lee Nak-yon was under fire for describing women’s ice hockey as an unpopular sport.

However, there have been rumors that some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France and Germany questioned the safety and considered not sending athletes to the PyeongChang Olympics. Anyone who hopes to resolve North Korea’s nuclear threats without a war must not waste the Olympics by encouraging discord.

Upon finalizing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Lausanne, Switzerland, IOC President Thomas Bach mentioned that he was also “from a formerly divided country” and said, “The Olympic Games show us what the world could look like, if we were all guided by the Olympic spirit of respect and understanding. The Olympic Winter Games PyeongChang 2018 are hopefully opening the door to a brighter futur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viting the world to join in a celebration of hope.” He went on to say that the players would show the way for humanity to peacefully coexist despite differences.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is the biggest threat for Korea. Rather than waiting for what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have to say, Korea needs to rekindle the dialogue at the PyeongChang Olympics. We can host an extravagant festival with generosity even with some unwelcome guests.

JoongAng Ilbo, Jan. 30, Page 30

*The author is a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KIM SUNG-TAK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이 계속되던 지난해 여름, 영국 마이클 팰런 당시 국방장관은 “런던이 로스앤젤레스보다 북한과 가깝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 인터뷰에서 영국도 사정권에 드는 만큼 핵 개발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등과의 훈련을 위해 한반도에 군함 두 척을 파견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공격 가능성을 시사하며 대응책을 모색하는 동안 영국 등 유럽 국가에서도 “북핵은 전 세계적 문제”라는 반응이 나왔다.

이런 유럽인들이 보기에 한국의 동향은 신기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으로 괌을 둘러싼 위기가 고조됐지만 한국 관광객 덕분에 괌 관광객이 오히려 증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BBC가 괌을 찾았을 때 한국 관광객들이 해변에서 휴가를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열린 콘서트장에서 인터뷰에 나선 한 남성은 “북한과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북한 리스크는 한국 투자자에게 오히려 매수 기회로 인식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핵 위협에도 놀랄 만큼 평온했던 한국은 평창 겨울올림픽 개최를 코앞에 두고 갈등에 휩싸여 있다.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맞물려 ‘평화올림픽’이냐, ‘평양올림픽'이냐 논란이 한창이다. 올림픽 준비차 남북을 오가는 양측 관계자의 소식에 달리는 댓글을 보면 “이런 올림픽을 뭐 하러 하느냐”는 반응도 쉽게 눈에 띈다. 정부가 4년간 올림픽을 바라보고 훈련해 온 우리나라 선수들의 기회가 박탈될 수도 있는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의견 수렴도 없이 졸속으로 꾸린 것은 비난받을 일이다. 이낙연 총리의 “비인기 종목" 발언 등도 비난에 기름을 부었다.

하지만 평창올림픽은 안전이 불확실하다며 미국과 프랑스·독일 등에서 선수단을 보내지 않을 수 있다는 말이 나왔던 대회다. 북핵을 전쟁 없이 해결하자는 데 동의한다면, 이번 올림픽을 갈등과 책임 추궁으로 점철해 흘려보내선 안 된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스위스 로잔에서 북한의 참가 방법을 확정한 뒤 “나도 분단국 (독일) 출신”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올림픽 정신은 존중과 대화, 그리고 이해다. 평창올림픽이 한반도에서 밝은 미래를 열고, 세계를 희망으로 초대하기를 기원한다. 선수들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인류가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는 길을 보여줄 것이다.”

북핵은 한국에 가장 큰 위협 요소다. 이를 두고 미국과 북한의 입만 바라볼 게 아니라면 평창올림픽에서 대화의 불씨를 살려야 한다. 불청객이 찾아오더라도 집안의 품이 넉넉하면 풍성한 잔치는 가능하다.


김성탁 런던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