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on bright side to start the new ye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ok on bright side to start the new year


Thomas Edison has 1,093 patents, but before he was known as a master inventor, he was ridiculed for 10,000 failed attempts at making a successful invention. “I have not failed 10,000 times. I have successfully found 10,000 ways that will not work,” he responded. Babe Ruth hit 714 home runs in his 21-year Major League Baseball career, but also struck out numerous times. Michael Jordan is often considered the greatest player in the history of basketball. “I’ve missed more than 9,000 shots in my career. I’ve lost almost 300 games. Twenty-six times I’ve been trusted to take the game winning shot and missed. I’ve failed over and over again in my life. And that is why I succeed,” he once said.

It is human instinct to try to avoid failure and the consequent pain. Aldous Huxley satirized a future where a hallucinogen drug called “soma” solves everyone’s worries and pains. It is an ironic expression that a world with worry and pain is one that is more fun. But if we don’t acknowledge failure and pain, we might flee from challenges and may miss out on opportunities to rebound. We would never experience post-traumatic growth - the positive change that comes from struggle. Like any other year, 2010 was full of memorable events and provocative incidents. We all shared in the shock of the Yeonpyeong Island shelling by reading newspapers or watching the news on television. However, personal pain also hits at home. People were laid off from work, some did not get a promotion and many flunked school exams. It is the nature of the world that life has its ups and downs. If a life is full of joy, you will more than likely become arrogant. If you only feel pain, you will almost certainly give up. There is no need to get jealous over those who succeed. You can find comfort in the wisdom of Chinese philosopher Zhuangzi, who once said, “A straight tree is the first to be cut down. A well with sweet water is the first to be used up.”

Let’s welcome this New Year’s with hope. The reality is that no life is ever easy. However, there is nothing to lose by being optimistic. “Miracles, in the sense of phenomena we cannot explain, surround us on every hand: life itself is the miracle of miracles,” said George Bernard Shaw.

Let’s bury the painful memories of the past deep inside our psyche and celebrate New Year’s on a positive not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분수대] 송구영신(送舊迎新)

1093건의 특허를 개발한 토머스 에디슨은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쳤다. 만 번의 실패 끝에 발명품 하나를 만들어 낸 일이 거론되며 비아냥의 대상이 된 적이 있었다. 그는 "나는 실패하지 않았다. 단지 효과가 없는 만 가지 방법을 발견했던 것이다"라고 응수했다. '홈런 왕' 베이브 루스는 30년 동안의 선수 생활에서 통산 714번의 홈런을 쳤다. 동시에 삼진 아웃 최다 보유자라는 오점도 남겼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은 "나는 9000 번 이상 실투를 했다. 300회에 가까운 경기에서 패배했다. 스물 여섯 번이나 위닝샷(승부를 판가름 내는 투구)을 놓쳤다. 평생 실패를 수없이 거듭했다. 그 덕분에 성공했다"고 회고했다.

실패와 이에 따른 고통을 피하려는 건 인간의 자연스러운 본능이다. 정신적,육체적 고통은 자신을 나약하고 초라한 존재로 떨어뜨린다. 소설『멋진 신세계』에서 올더스 헉슬리는 '소마'라는 신경안정제로 고민이나 고통을 해소하는 미래의 세상을 풍자했다. 고민과 고통이 있어야 살 맛 나는 세상이라는 역설적(逆說的) 표현이다. 실패와 고통을 인정하지 않으면 도전과 노력을 회피한다. 반전(反轉)의 기회도 놓친다. 모진 시련을 겪은 뒤 한 단계 성숙해지는 '외상후 성장'을 경험하지 못하는 것이다. 니체는 "우리를 죽이지 못하는 고통은 우리를 더 강하게 만든다"고 했다.
2010년 경인년도 예외 없이 다사다난했다. 연평도 포격 사건을 비롯해 사회적 충격은 모두가 겪는 일이니 그러려니 하면 그만이다. 하지만 개인적인 고통은 더 아프기 마련이다. 직장에서 밀려나고, 인사에서 물 먹고, 입시에서 낙방한 낙오자들은 우울한 세밑을 맞고 있을 것이다. 인생에 부침(浮沈)을 끼워넣은 건 세상의 조화다. 기쁨만 있다면 오만해지고, 고통만 있다면 체념한다. '잘 나가는 사람'을 시샘할 필요는 없다. "곧은 나무가 먼저 잘리고, 감미로운 샘물이 먼저 마른다"는 장자의 말을 위안 삼으면 된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신묘년(辛卯年)은 희망과 기대로 맞이해야 한다.냉혹한 현실은 호락호락 사는 걸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시련의 축복'이 올 날을 믿어서 밑질 것 하나 없다. 버나드 쇼는 "기적은 사방팔방에서 우리를 둘러싸고 있다. 삶은 그 자체가 기적 중의 기적이다"고 했다. 고통스러웠던 기억은 추억 속에 묻어버리고 행복한 상상으로 송구영신 하자.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