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et the press, Mr. Presiden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et the press, Mr. President



While stressing the importance of communication with the people, President Lee Myung-bak has had few, if any, proper press conferences during the past three years. The media conferences he had on about 20 occasions fell short of our expectations because most of them were oriented toward promoting government policies or answering only a few questions about the results of summits with foreign leaders. Journalists generally could not freely ask any questions about what mistakes the administration made or what improvements need to be made.

Even after national security crises like North Korea’s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or its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the president only read through a prepared script without taking real questions. In contrast, after the Sept. 11 terrorist attacks in 2001, U.S. President George W. Bush released his first statement 49 minutes after the attacks, addressed the nation after 12 hours and held a press conference the next day.

Although the media has consistently criticized Lee for the lack of press conferences, the president announced that he will appear on a TV interview program tomorrow morning - for convenience - rather than holding a press conference.

Having a TV interview instead of a broader press conference was reportedly the idea of his staff, and the Blue House took the initiative not only in selecting the interviewer but designing and planning the script as well.

This type of interview makes it really difficult for the press to deal with what can be identified as the weak points of the administration, such as persistent controversies over the president’s remarks shortly after the bombardment of Yeonpyeong Island; the nomination of his former aide Chung Dong-ki as head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he Blue House’s surveillance on the lives of private citizens; and its incompetence in coping with the foot-and-mouth disease outbreak. Such mysteries can’t be cleared up when the press cannot enjoy a free exchange of questions and answers.

The president should graciously welcome questions on any subject, just as former U.S. President Bill Clinton took relentless questions about the Monica Lewinsky scandal even during overseas trips, which he didn’t dodge. President Lee may not welcome such frank questions. But the public is watching his sincerity closely. If he has made mistakes, he should admit them and come up with ways to correct them. This year, many issues are waiting for his answers. He should not hesitate.

대통령은 정식 기자회견 해야

정부의 대(對) 국민소통을 강조하면서도 정작 이명박 대통령 자신은 재임 3년 동안 기자회견다운 회견을 별로 하지 않았다. 기자회견이란 행사는 20여 차례 있었지만 대부분 주제가 홍보성 정책으로 한정되거나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몇 마디 답변하는 것에 그쳤다. 정권의 약점이나 실수까지 포함해서 국정에 관한 어떠한 질문도 자유롭게 다뤄지는 회견은 거의 없었다. 심지어 천안함이나 연평도처럼 국민의 관심이 지대한 국가안보 사안 조차도 대통령은 담화만 발표했지 회견을 갖지 않았던 것이다. 9·11 테러 때 부시 미국 대통령은 49분 만에 첫 성명을 발표했고 12시간 만에 담화를 내놓았으며 다음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해 내내 ‘회견 실종’이란 비판이 이어졌는데 대통령은 신년 들어서도 회견대신 편의적인 방송 대담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내일 오전으로 예정된 생방송은 언론의 독립성이란 측면에서도 문제가 많다. 내용상 방송사가 직접 주관하지도 않는데 지상파 3사가 동시에 중계한다. 청와대가 직접 질문자를 교섭했으며 기획·대본 등 대부분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형식으로는 연평도 사태의 대통령 발언 논란,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파동,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개입 의혹, 구제역 대처 실패 등 정권의 허점으로 분류되는 사안이 제대로 다뤄질 리가 없다. 설사 질문이 등장해도 질의·응답이 반복되어야 실체가 규명되는 것인데 사전 기획이라는 형식은 이런 자유로운 토론을 허용하지 않는다.

대통령은 국민을 대신하는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아야 한다. 질문에는 성역이 없어야 한다.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해외순방 중에도 백악관 출입기자들로부터 르윈스키 스캔들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피하지 않았다.

이 대통령은 정권의 허점에 대해 답변하기가 두려울 것이다. 그러나 국민이 지켜보는 것은 대통령의 진정성이다. 잘못이란 건 인정하고 개선책을 내놓으면 되는 것이다. 2011년은 많은 문제가 대통령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청와대는 정식 기자회견을 가져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