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candal in Shanghai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candal in Shanghai



It sounds like a steamy soap opera involving infidelity, secrets and a femme fatale. It turned out that several diplomats at the Korean Consulate in Shanghai had affairs with the same local woman. They provided lots of favors for her. We are dumbfounded at their disgraceful behavior. As diplomats representing Korea, their first responsibility is to avoid any behavior that may bring humiliation to the country.

China is one of the most difficult - and crucial - arenas for our diplomacy because we have many important issues at stake. It’s also a country that always keeps a close watch on what foreigners do in its land, let alone its notoriety for playing hardball for its national interests.

Those diplomats should have acted very prudently in their consular services in particular. As the number of Chinese who aspire to migrate to Korea for jobs soars, consulates became a destination for them to seek favors - paid for corruptly. As it turns out, all of the diplomats involved in the scandal were consuls, and the Chinese woman in question turned out to be a local visa broker.

But one despicable behavior was followed by another and another.

Although the diplomats’ affairs with the woman made them laughing stocks within the Korean community in Shanghai, they issued visas for her and handed over their internal documents detailing personnel information and visa issuance records. The episode turned into a farce in which Korean diplomats became de facto spies for China.

The way the scandal was disclosed was even more problematic. After it leaked among the Korean community in Shanghai last year,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summoned the diplomats back to headquarters. The ministry, however, didn’t mete out appropriate punishments to any of them and the scandal was covered up. But an informant tipped off the prime minister’s office. And then it only requested the related ministries to admonish the envoys after a month-long internal investigation.

However, what has been revealed so far may be just the tip of the iceberg. The government should now take steps to investigate and correct the moral standards of our diplomats as well as all the problems associated with the issuance of visas in our overseas consulates.

The Blue Hous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if necessary, must also roll up their sleeves to prevent a repeat of such shameful activities by our diplomats in the future.

상하이 총영사관, 충격적 스캔들

무슨 불륜 드라마 같다. 중국 상하이 총영사관에 근무하던 우리 외교관 여러 명이 현지 여성 한 명과 불미스런 애정행각을 벌이고, 급기야 그 여성을 위해 각종 비리를 저지른 사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국가를 대표하는 공직자로 외국에 나가 조국의 위상을 올려야 할 외교관들이 파렴치한 행태로 나라 망신을 시킨 꼴이다. 비리의 내용은 물론 사건이 드러난 과정, 그리고 그 처리 과정을 보면 더더욱 한심하다.

사건의 현장인 중국은 매우 어렵고 중요한 외교현장이다. 중국은 외교현안이 많이 걸린 나라며, 감시와 통제가 심한 나라다. 특히 미인계(美人計)가 흔한 나라다. 그 중에서도 영사(領事) 업무는 외교관으로서 가장 조심스럽게 처신해야 할 분야다. 많은 중국인들이 한국에 와 일하고 싶어한다. 그래서 한국행 비자를 발급하는 영사업무엔 각종 이권이나 민원이 집중된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파렴치 외교관들이 모두 영사였고, 문제의 중국 여성 덩(鄧)씨가 현지에서 비자 브로커로 알려진 것은 우연이 아니다.

죄는 죄를 낳았다. 외교관들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지고 복잡하게 얽힌 불륜 스캔들이 현지 교민사회의 웃음거리가 됐다. 윤리와 도덕의 문제는 실정법을 어기는 범죄로 이어졌다. 덩씨에게 비자를 이중으로 발급해 주는가 하면 인사정보와 비자발급기록 등 내부자료를 넘기기도 했다. 대한민국 외교관이 중국 스파이 노릇을 한 셈이다. 얼마나 더 많은 비리와 불법이 저질러 졌는지 모른다.

사건이 드러난 과정은 더 문제다. 불륜 스캔들이 소문난 것은 지난해 하반기부터다. 교민사회가 들끓자 외교부는 문제의 외교관을 소환했다. 이중 비자를 발급해준 영사는 별 징계를 받지 않고 조용히 사직했다. 사건은 덮어질 뻔 했다. 다시 문제가 된 것은 총리실로 제보가 들어갔기 때문이다. 총리실은 한 달여 조사를 벌인 다음 ‘적절한 인사조치’를 부처에 통보하는 데 그쳤다.

이 정도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일부 외교관들의 도덕불감증과 허술한 비자업무를 둘러싼 문제점은 이번 기회에 바로잡아야 한다. 외교부와 총리실의 솜방망이로 그쳐선 안 된다. 공직기강을 책임지는 청와대와 감사원, 필요하다면 검찰과 국정원까지 나서 이런 망신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