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duty: To protect Mother Nat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duty: To protect Mother Nature



In 1944, at the height of World War II, an ingenious project for the development of a weapon was under way at a place called Shakespeare Park on the Whangaparaoa Peninsula at the northern tip of New Zealand, which was named after the family that developed the area in the 19th century.

The government project went by the code name of “Project Seal” and aimed to develop a “tsunami bomb” that could create an artificial tidal wave. The goal was to wipe out Japanese troops deployed along the South Pacific. Although the U.S. government was very interested in the project, it was never used because the war ended.

Tsunami means “harbor wave.” The waves created by an earthquake deep in the ocean do not harm small boats because they rise only about 30 centimeters (12 inches). But they move at a speed of 700 kilometers per hour. When they arrive at shallow shorelines, the waves rise up over 10 meters (33 feet) high and become killer waves, although their speed is slowed. It was in 1946 that the word “tsunami” was first used internationally. In that year, tidal waves that started in the sea off Alaska claimed the lives of 100 people when they arrived in Hawaii, some 4,000 kilometers (2,485 miles) away. Reports in the international media said that Japanese immigrants there called the waves “tsunami.”

There have been many large-scale disasters caused by tsunamis - such as the Ansei-Nankai earthquake in 1854, when more than 80,000 lives were lost, and the eruption of the Krakatoa volcano, which claimed the lives of more than 36,000 people in 1883 by creating waves over 30 meters high. But they pale in comparison to the 2004 tsunami in Indonesia, which cost the lives of 230,000 people.

After that, the UN Environment Program launched a large-scale study on tsunamis. One of the conclusions drawn was that coral reefs and coastal forests help prevent the damage caused by tsunamis. Since then, countries that have experienced devastation from tsunamis, including Indonesia, have begun to plant mangrove trees along their shorelines and initiated campaigns to protect coral reefs.

Human beings have tried to exploit natural disasters for their own interests, as they did in the Project Seal experiment. But Mother Nature silently protects human beings, which should remind us to protect her in return.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쓰나미 폭탄

쓰나미 폭탄 2차대전 막바지였던 1944년 뉴질랜드 북단 왕가파라오아 해안. 19세기 이 지역을 개발한 가문의 이름을 따 ‘셰익스피어 공원’으로 불리는 이곳에서는 기발한 무기실험이 극비리에 진행됐다. 뉴질랜드 정부가 추진했던 이 계획은 이름하여 ‘프로젝트 실 (Project Seal)’. 인공해일을 일으키는 ‘쓰나미 폭탄’ 개발이 목표였다. 바다 속에 터트린 폭탄으로 쓰나미를 발생시켜 해안가 일본군을 단숨에 쓸어버리자는 거였다. 미국 정부도 큰 관심을 가졌지만 전쟁이 곧 끝나 실전에 투입되진 못했다. 허나 애꿎게도 낮잠을 즐기던 셰익스피어 부인이 폭발음에 놀라 소파에서 굴러 떨어져 심하게 다쳤다.

지진해일로 번역되는 ‘쓰나미(津波)’는 “나루에 몰려드는 파도”라는 뜻이다. 심해 지진으로 발생하는 파도는 먼바다에서는 파고가 30㎝ 정도여서 작은 배조차 괜찮다. 대신 시속 700㎞ 이상으로 빠르게 움직인다. 그러다 얕은 해안가에 오면 속도는 줄면서 파고가 높아져 10m 이상의 살인 파도로 변하게 된다.

쓰나미라는 용어가 국제적으로 쓰인 건 1946년부터였다. 그 해 알래스카 인근에서 발생한 해일이 4000㎞ 밖의 하와이에 도달, 100여명이 숨진다. 이를 본 하와이 내 일본 이민자가 쓰나미라고 말한 게 전 세계 언론에 보도돼 널리 퍼졌다고 한다.

지진해일을 처음 언급한 건 BC 5세기 그리스의 역사가 투키디데스였다. 그는 갑자기 밀어닥친 해일을 보곤 “지진이 아니면 설명될 수 없다”고 『펠레폰네소스 전쟁사』에서 적었다. 이후 8만명 이상이 해일에 희생된 1854년 일본 안세이난카이(安政南海) 대지진, 3만6000여명이 30m 이상의 파도에 숨진 1883년 크라카토아(Krakatoa) 화산 폭발 등 대형 쓰나미 비극은 계속됐다. 허나 23만명의 생명을 앗아간 2004년 인도네시아 쓰나미 대참사엔 비할 수 없었다.

이 사건 이후 유엔환경계획(UNEP)은 쓰나미 연구에 돌입한다. 수개월간의 분석 끝에 나온 결론 중 하나는 산호초와 해안가 숲이 쓰나미 피해를 크게 막아준다는 거였다. 이후 인도네시아 등 쓰나미 피해국들은 다투어 망그로브 나무를 바닷가에 심고 산호초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자연재해마저 무기로 이용하려는 게 인간이다. 그러나 환경을 사랑하고 가꾸면 그런 인간마저 인자한 ‘어머니 자연(Mother Nature)’은 말없이 보호해 준다.

남정호 국제선임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