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catch a li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 catch a lie



Groundless rumors are again spreading around Korea in the wake of the cataclysmic earthquake and tsunami in Japan. Mobile phone text messages and Twitter messages warned that radioactive material from the nuclear facility in Japan would reach South Korea soon.

One such message read: “The No. 2 nuclear reactor at the Fukushima power plant has exploded, and the direction of the wind has also changed toward Korea. Stay indoors as long as possible.”

The police hastily took action to avert a panic, while seeking to identify who created the false message. Fortunately, the rumor subsided quickly, probably thanks to truthful reporting by mainstream journalists rather than the government’s rush to catch the original cyberliar.

Korean society has been particularly vulnerable to wild rumors whenever a major event occurs. This affects how people interpret major events, as we saw with North Korea’s sinking of the Cheonan warship and its bombardment of Yeonpyeong Island last year. Our citizens, however, seem to be uniquely susceptible to baseless rumors. It may have something to do with the cutting-edge technology Korea has: unrivaled Internet access and speed, as well as the profusion of social network services.

It’s not merely a virtue but also the public’s responsibility to sort out truth from the deluge of information that marks our age. People must work harder to distinguish fact from fiction, to tell the difference between a gem and a pebble.

When it comes to a rumor about radioactivity reaching Korea, it’s hard to be fooled if you have a minimum of basic information. Both Korea and Japan are located in the northern hemisphere, where the wind almost always blows from west to east, not vice versa. As a result, pollution can hardly move from Japan to Korea, as witnessed by the yellow dust from China that blows eastward to Korea every year. The simple trick of it all: click on a reliable news organization.

Canards tend to take on lives of their own when information is blocked or unreliable. Misinformation spreads like a virus only when the government has a monopoly on information. The virus of false rumors cannot thrive in places where even inconvenient truths are quickly delivered to the public.

In that vein, communication and truth are the most effective vaccines and cures for deception. If the government confronts lies with transparency, the lies will have nowhere to go and their evil influence will be vanquished with ease.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는 성숙한 사회

이번에도 예외 없이 유언비어가 퍼졌다. 일본 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 물질이 한국으로 날아온다는 괴담(怪談)이다. ‘후쿠시마 2호기 폭발. 바람도 한국 쪽으로 바뀜. 가급적 실내에 머물러 있으라’는 내용이 휴대폰 문자메시지와 ‘트위터’를 통해 순식간에 전파됐다. 경찰은 송신자 역(逆)추적 방식으로 최초 유포한 사람을 찾고 있으며, 정부 당국도 서둘러 확산 방지에 나섰다. 다행히 이번 유언비어는 곧바로 수그러들었다. 이는 정부의 대처 노력보다도 각종 보도를 통한 ‘사실의 힘’ 앞에 음습한 유언비어가 맥을 잃은 것이 아닐까.

그 동안 우리 사회는 큰 사건이 일어날 때마다 이런저런 유언비어가 나돌았다. 밑도 끝도 없는 이야기가 사실처럼, 허구가 진실처럼 활개치며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천안함 침몰 때도 그랬고, 연평도 피격 때도 그랬다. 하지만 유언비어가 횡행하는 것 못지않게 이에 쉽사리 현혹되는 현상 역시 문제라고 본다. 특히 지금은 첨단 미디어 시대다.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고, 미치는 영향도 순식간이다.

따라서 어쩌면 ‘정보의 홍수’ 속에 이런 쓰레기를 가려내는 것은 첨단시대를 사는 시민들에게 주어진 과제이자 갖춰야 할 덕목일지 모른다. 사실과 허구, 옥석(玉石)을 구분하는 능력 말이다. 방사능 유언비어도 지리(地理)를 조금만 이해해도 현혹되기 힘들다. 한국과 일본은 북반구의 편서풍대에 있어 동쪽에 위치한 일본에서 공해물질이 한국 쪽으로 거슬러 오기 어렵다. 우리의 서쪽에 위치한 중국에서 황사가 날아오는 현상을 이해하면 쉽다. 그저 신뢰성 있는 매체를 ‘클릭’만 해도 된다.

유언비어는 속성상 정보가 차단된 사회가 온상(溫床)이다. 필요한 정보들이 독점되고 은닉된 사회에서 바이러스처럼 퍼지는 것이다. 불편하더라도 정확한 사실을 신속하게 밝히는 사회에서는 유언비어라는 균(菌)이 자랄 수 없다. 소통과 진실이야말로 유언비어에 가장 효과적인 백신이자 치료제이다. 정부가 명명백백한 진실과 적극적 소통으로 대처한다면 유언비어는 발붙일 수도, 활개칠 수도 없는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