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rackdown on Web pirac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rackdown on Web piracy



We welcome the prosecution’s latest crackdown on Web hard-drive companies in an attempt to root out widespread piracy on the Internet. It would be almost impossible for the IT-savvy Korean society to talk about copyright protection without holding Web hard-drive businesses - a hotbed of illegal distribution of movies, music and other forms of entertainment - accountable.

Statistics show that a whopping 32.5 percent of the entire illegal online duplication market now amounting to 1.42 trillion won ($1.3 billion) is circulated via Web hard-drive firms. The prosecution’s seizure and search of the top 19 companies in the business was part of its largest-ever investigation of the illegal practice.

We expect the prosecution will do its best to set a good example for the industry by thoroughly digging into the case.

Illegal reproduction must be eradicated as it nibbles away at the very foundation of our culture and knowledge industry. Copyright protection is the primary inducement for the creative output of intellectual property.

Research by Sogang University affirms the expected economic effects when illegal duplication dwindles: If the mean practice diminishes by 10 percent, the contents industry of this country would grow 50 percent, creating 56,000 to 88,000 new jobs.

The contemptible practice will not be effectively stamped out by tightening related laws or regulations alone. It should be followed by a joint effort by the prosecution and the police as well as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tackle the problem at its roots.

In addition, the authorities should upgrade efforts to cope with new types of reproduction as smartphones become more popular.

The legal penalties for those who commit such shameful theft should also be intensified because imposing light punishments on violators - for instance levying a fine much smaller than the revenue of a Web hard-drive company - would never be a sufficient deterrent to make them regretful of their illegitimate actions.

The authorities should rather confiscate the entire profits they make, along with handing down much tougher sentences, including imprisonment. In fact, the court already imposed a jail sentence of 16 months on a frequent Web pirate.

Wherever there is a demand, there is a supply. Only when a strong sense of guilt from an illegal copying permeates through the minds of consumers, will the evil vanish.

불법 복제 뿌리뽑아야 콘텐트산업 산다

검찰이 불법 복제 근절을 위해 웹하드 업체들에 칼을 들이댄 것은 적절하고 당연한 조치다. 영화·음악 불법 복제물 유통의 온상으로 지목되는 웹하드 업체들을 그냥 놔두고선 저작권 보호 운운할 수 없는 지경이기 때문이다. 1조 4251억 원 규모에 이르는 온라인 불법 복제물 중 32.5%가 웹하드에서 유통되고 있는 게 작금의 실정이다. 검찰이 이번에 회원 수·매출 상위권에 속하는 웹하드 업체 19곳에 대해 사흘 간 실시한 압수수색은 역대 최대 규모다. 업체들의 불법 실태를 철저히 파헤쳐 일벌백계(一罰百戒)하는 데 한치 소홀함이 없기를 기대한다.

불법 복제는 문화·지식 콘텐트산업을 갉아먹는 암적 요소란 점에서 뿌리뽑아야 마땅하다. 저작권 보호야말로 저작물 생산을 늘리는 기초적인 유인(誘引)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서강대 경제연구소의 연구 결과만 봐도 불법 복제 감소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는 엄청나다. 불법 복제가 10% 감소하면 콘텐트산업이 최대 50% 성장하고, 5만6000~8만8000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할 정도다.

불법 복제를 뿌리뽑기 위해선 저작권 관련 법·제도의 정비만으론 부족하다. 검찰·경찰과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속적·체계적 합동 단속이 뒤따라야 한다. 일회성 단속으로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잘못된 판단을 심어주어서는 안 된다. 스마트폰의 급속한 보급에 따른 신종 불법 복제물에 신속히 대응하는 등 단속 영역도 전방위(全方位)로 확대돼야 함은 물론이다.

불법 복제 사범에 대한 사법처리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저작권을 위반한 웹하드 업체나 대량으로 불법 저작물을 인터넷에 올린 헤비업로더에게 수익금에 비해 턱없이 적은 벌금을 부과하는 솜방망이 처벌로는 곤란하다. 불법 수익금 전액을 몰수·추징하는 쪽으로 가야 제동을 걸 수 있다. 실형 선고도 확대해 벌금만 물면 된다는 인식도 바꿔놔야 한다. 2008년 법원이 헤비업로더에게 1년 4개월의 첫 실형을 선고한 사례도 있지 않은가. 수요가 있는 곳에 공급이 있는 법이다. 불법 다운로드는 범죄라는 소비자의 인식 전환이 있어야 근본적으로 불법 복제가 발 붙이지 못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