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s not settle for second pl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t’s not settle for second place



Wakeijuku is a dormitory for male university students in the center of Tokyo and accepts students from universities nearby: Tokyo University, Waseda University and Keio University. It was established in 1955 by Kisaku Mayekawa, philanthropist and founder of Mayekawa Manufacturing Company, to help talented young people from the provinces get an education. Wakeijuku alumni share a strong sense of patriotism and emphasize the senior-junior relationship. The main character in the novel “Norwegian Wood” by Japanese writer and translator Haruki Murakami lives in a dorm similar to Wakeijuku, but says he left because he did not like the atmosphere.

Wakeijuku holds regular lectures by social dignitaries. On April 13, 2008, Hiroshi Komiyama, a former president of Tokyo University, gave a lecture on how to make Japan a great country that can solve the world’s problems, stressing that a great country always contributes to the progress of history. He mentioned the energy problem and boasted about his “eco-house.” He said he saved 80 percent on energy consumption in 2002 by building his house with special insulation materials and solar cells.

Nine years have passed since then, and Japan is now agonizing over problems caused by its nuclear power plants. It is working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world.

Consider for a moment three-types of students: those who play after doing their homework, those who do their homework after playing and those who do not do homework at all. If the students were states, they could be classified as advanced countries, developing countries and underdeveloped countries. If an advanced country solves the problems of the world, developing countries can follow. But the developing country could never be first rate, just as the student who does their homework after playing cannot beat one who studies first and plays later.

Recently, the debate over nuclear power plants has flared in Korea, too. Perhaps, it is more profitable for Korea to wait for Japan to come up with a solution. But if we were to become the first country to find a solution to the renewable energy conundrum, we would be considered an advanced country capable of solving a global problem.

Remember, the winner sets the standard and the runner-up copies it. Those who are satisfied with copying will always remain in second plac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과제선진국

일본의 '주쿠(塾)'는 기숙사에 서당을 합친 형태다. 미국의 '보딩(Boarding) 스쿨'쯤이다. 유명 사립대학 '게이오기주쿠(慶應義塾)'가 대표적이다. 도쿄 신주쿠의 '와케이주쿠(和慶塾)'는 남학생 기숙사인데, 주로 도쿄대·와세다대·게이오대생이 입주한다. 전후(戰後) 일본 우파 지식인들이 지방 출신 수재들을 돕는다는 명목으로 지었다. 애국심과 선후배간 예의를 유별나게 강조한다. 그런 분위기가 싫어 이 '주쿠'를 떠났다고 무라카미 하루키는 '노르웨이 숲(상실의 시대)' 첫 머리에 밝히고 있다.

이 기숙사에선 정기적으로 사회지도층의 강연이 열린다. 2008년4월13일 고미야마 히로시 당시 도쿄대 총장이 강단에 섰다. 제목은 '과제선진국 일본'이다. 요지는 "선진국은 세계적 과제를 세계를 대표해 해결함으로써 역사에 기여한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에너지 문제를 거론하며 자신의 '에코 하우스(Eco-house)'를 자랑했다. 2002년 태양전지, 열교환식 급탕, 단열 자재로 짓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에너지 소비를 80%나 줄였다고 했다. 이를 '선두에 서는 용기'라고 했다.

그로부터 9년,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문제로 고심 중이다. 훼손된 원자로를 어떻게 처리하나. 원전은 편익을 떠나 미래세대와 환경 측면에서도 훌륭한 에너지원인가. 에너지 과소비와 신 재생에너지의 함수는 어떤가. 그야말로 일본은 지금 '세계의 과제'를 풀고 있는 것이다.

이를 멀찌감치 서서 바라보는 건 '이류'다. 공부하는 아이에 세 유형이 있다. 과제를 하고 놀거나, 놀고 나서 하거나, 안 하는 것이다. 국가로 보면 선진국, 개발도상국, 후진국쯤이다. 선진국이 과제를 풀면 얼른 따라가는 게 개발도상국인데, 공부도 그렇듯이 놀고 나서 과제를 하는 아이가 절대 '일류'가 될 수 없다.

최근 우리나라도 원전 논의가 활발하다. 가만히 앉아 일본이 푼 해답을 '커닝'하는 것이 비용 대비 편익에서 당장은 유리할지 모른다. 하지만 신 재생에너지의 복잡한 함수에 앞장 서 도전하면, 우리도 '과제선진국'이 될 수 있다. 1등은 표준을 만들고, 2등은 베낀다. 베끼기만 해서는 항상 2등이다.

박종권 선임기자·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