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very hard lesson learn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very hard lesson learned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s the incubator for the country’s science and technology intelligence and talent. But the state-funded school has recently been in the spotlight for something it cannot be proud of - student suicides.

A fourth student in the first four months of this year has committed suicide, raising serious questions about the university’s fundamental education system. The reason for taking one’s own life may spring from personal problems, but the school environment may nevertheless partly be blamed.

Students and the teaching staff are one voice in complaining over the school’s intense competitive education system. Kaist president Suh Nam-pyo upon inauguration in 2006 initiated a program to hone education standards that generated both advantages and downsides.

The school strengthened the screening of tenure and assessment of professors to sack those who fall behind in research, breathing fresh air into the high-brow lecturing society. But at the same time, it increased pressure on students by penalizing them with tuition fees for low grades or poor attendance records and teaching all classes in English.

The tuition penalty would have served as immense stress, rather than academic drive, for students who usually choose public-funded schools for less of a tuition burden. The students who are accepted to the prestigious school have been at the top for most of their lower education and could have suffered enormous a psychological setback upon getting such penalties, pushing some to even consider suicide. It is pitiful that the school failed to come up with ideas to stimulate academic passion through encouragement and praise rather than the means of penalty and humiliation. Converting all classes to English language also only ended up undermining course understanding among pupils.

Universities must stay alert to raise competitiveness to keep up with other global rivals. But we can hardly expect creativeness, innovation and ambition from a campus ripe with complaint of unhappiness and distress.

The school should pay more attention to its students and their needs to improve the learning environment. It shouldn’t stop at chucking away the penalty system. The board should call for a confidence vote on the president. If deemed necessary for the interests of students and school, he should step down. We hope the school can quickly restore its better name as mecca of science.

KAIST의 비극, 서남표식 개혁 재검토하라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KAIST는 대한민국 과학 두뇌의 산실로 불린다. 이런 KAIST가 개교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올들어 석달새 학생 4명이 잇따라 자살하면서 KAIST의 교육시스템에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자살 이유가 개인적인 문제일 수도 있지만 학교 교육환경이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무한경쟁 시스템에 대한 학생·교수들의 불만이 크다. 2006년 취임한 서남표 총장은 ‘경쟁 유도’를 핵심으로 하는 개혁 방안을 밀어붙였다. 테뉴어(정년보장) 심사 강화와 연구 부진 교수 재임용 탈락 등의 방안은 한국 교수사회의 철밥통을 깨는 변화의 바람을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문제는 학생 개혁 방안인 성적에 따른 차등적 등록금제, 낙제 과목 재수강 금지 제도, 100% 영어강의 등은 득(得) 못지 않게 실(失)도 많다는 점이다.

학점 미달자에게 징벌적 등록금을 부과한 것은 학생들의 공부를 장려하려는 취지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에게 극심한 스트레스로 작용했을 게 뻔하다. 영재 소릴 듣던 학생들에게 낙오자라는 정신적 패배감은 견디기 힘들었을 것이다. 자살이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되는 이유다. 징벌적 방법보다는 칭찬과 격려로 학구열을 북돋는 방법을 찾을 수는 없었는지 안타깝기 짝이 없다. 국제화를 앞세운 100% 영어강의도 학생들의 이해도를 떨어뜨리고 학습량만 늘리는 부정적 측면이 간과되고 있다는 점에서 걱정스럽다.

세계 일류 대학에 뒤처지지 않으려면 경쟁은 불가피하다. 그러나 학생들이 “우린 이런 학교를 원하지 않았다” “이 학교에서 우리는 행복하지 않다”고 하는 분위기에서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경쟁력이 나올리 만무하다. 이제라도 학교 구성원이 머리를 맞대고 KAIST의 교육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다시 점검하고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 징벌적 등록금제를 폐지하는 정도로 끝낼 일이 아니다. 서 총장은 구성원의 신임을 다시 묻고, 교육시스템 개선에 장애가 된다면 용퇴하는 게 옳다. KAIST가 조속히 사태를 수습해 한국 과학교육의 메카로서의 역할을 다해 주길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