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bidi-Bobbidi-Boo’ for new Cinderell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ibbidi-Bobbidi-Boo’ for new Cinderella



It was a carriage drawn by four horses that took Cinderella, the maid of ashes, to a party thrown by the prince. The fairy tale written by Charles Perrault, in which mice turn into horses and a pumpkin into a carriage, is well-known. “Bibbidi-Bobbidi-Boo,” which has become familiar to us as an advertising jingle in a commercial for a local mobile communications operator, is the incantation the fairy recites when she turns the pumpkin into a carriage in “Cinderella,” the animation film produced by Walt Disney in 1950. In “Swing Shift Cinderella,” a 1945 Tex Avery cartoon, the pumpkin turns into a station wagon, instead of a carriage and Cinderella wears a plunging evening dress. When it strikes midnight, Cinderella rushes home and takes a bus to her factory for the night shift.

In Perrault’s fairy tale, the carriage symbolizes the increase in the social status of Cinderella. The image of a carriage is a luxurious one. The British royal family welcomes state guests with a horse-drawn carriage. When the late President Roh Moo-hyun paid a state visit to the U.K. in 2004, he had the honor of being driven to Buckingham Palace in a horse-drawn carriage together with Queen Elizabeth II. In European royal weddings, the parade of horse-drawn carriages is a tradition. It is equivalent to our tradition of the bride riding in a flower-decorated sedan chair on her wedding day.

Prince William and his fiancee Kate Middleton, who are going to hold the wedding of the century on Friday, will be driven in a horse-drawn carriage to Buckingham Palace after the wedding. The carriage is the State Landau which was built in 1902. The high-quality carriage painted in red was made for the coronation of King Edward VII. But it has no roof. In case of bad weather, a glass coach with a roof will serve instead.

The State Landau was used in the weddings of Prince Charles and the late Princess Diana in 1981 and Prince Andrew and Sarah Ferguson in 1986. Unfortunately, the two couples disgraced the royal family with their divorces.

Since Kate Middleton is a commoner, she is being called “a modern Cinderella.”

In the fairy tale, the golden carriage turned into a pumpkin. I worry that the magic spell being sprinkled on the 21st century Cinderella will also break easily. To prevent it, the British royal family, which has seen the divorces of Prince Charles and Prince Andrew, should recite the incantation “Bibbidi-Bobbidi-Boo” happily.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reporter at the JoongAng Ilbo.

By Ki Sun-min

신데렐라와 마차

재투성이 아가씨 신데렐라를 왕자의 파티에 데려다 준 건 네 마리 말이 끄는 마차였다. 생쥐가 말로, 호박이 마차로 바뀌는 샤를 페로의 동화는 너무나 유명하다. 한 이동통신사 CF송으로 친숙한 ‘비비디 바비디 부(Bibidi babidi boo)’는 요정이 호박을 마차로 만들 때 외우던 주문이다. 1950년 나온 디즈니 애니메이션 ‘신데렐라’에서다. MGM이 45년 제작한 ‘야간교대조 신데렐라(Swing Shift Cinderella)’에선 호박이 마차 아닌 스테이션 왜건이 된다. 신데렐라는 가슴이 훤히 드러나는 이브닝 드레스 차림이다. 자정이 지나자 신데렐라는 허겁지겁 귀가해 야간근무를 하러 공장행 통근버스에 몸을 싣는다.

페로의 동화에서 마차는 신데렐라의 신분상승을 상징한다. 현대에 와서도 마차의 럭셔리·고급·특별함의 이미지는 이어진다. 영국 왕실은 국빈을 모실 때 ‘마차 의전’을 한다. 2004년 영국을 방문한 고(故) 노무현 대통령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마차에 올라 버킹엄궁으로 갔다. 서유럽 왕실 결혼식도 마차 행진이 관례다. 우리로 치면 신행(新行)에 오르는 신부의 꽃가마 행차쯤 될까. 중국에도 신부 집으로 악대를 동반한 꽃가마나 마차를 보내 배우자를 데려오는 ‘영취(迎聚)’라는 풍습이 있었다.

29일 ‘세기의 결혼식’을 올리는 영국 윌리엄 왕자와 약혼녀 케이트 미들턴도 결혼식 후 버킹엄궁까지 마차 퍼레이드를 한다. 이들이 탈 마차는 1902년에 제작된 ‘스테이트 랜도(State Landau)’. 에드워드 7세의 대관식에 맞춰 제작된 붉은 색 최고급 마차다. 동화 속에나 나올 법하게 생긴 스테이트 랜도는 지붕이 없다. 악천후엔 ‘글래스 코치(Glass Coach)’라는 지붕 달린 마차가 대신한다.

스테이트 랜도는 찰스 왕세자와 고(故)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81년에, 찰스의 동생 앤드류 왕자와 사라 퍼거슨이 86년에 결혼식에서 이용했다. 공교롭게도 두 커플 다 이혼으로 막을 내리며 왕실의 이미지를 깎아 내렸다. 미들턴은 영국 왕실이 350년 만에 맞는 평민 출신 며느리로, ‘현대판 신데렐라’로 불린다. 동화 내용대로라면 황금마차는 늙은 호박으로 바뀐다. 호화판 마차를 타고 왕가로 시집가는 21세기 신데렐라의 마법도 그렇게 맥없이 풀릴까. 두 왕자의 이혼을 내리 겪은 영국 왕실로선 이를 막을 수만 있다면 ‘비비디 바비디 부’라도 외우고 싶은 심정이 아닐까 싶다.

기선민 문화스포츠 부문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