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s for nothing, Jimm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anks for nothing, Jimmy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came to Korea yesterday after a three-day trip to Pyongyang with three European members of The Elders, a group of former government leaders. His latest visit to North Korea reminds us of his efforts to achieve a South-North summit and an agreement to resolve the first nuclear crisis in 1994.

The atmosphere now, however, is quite different from in those days. In a press conference held in Beijing before his trip to Pyongyang, Carter stressed that he would seek ways to address such tricky issues as the North’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its food shortages.

The South Korean and U.S. governments expressed different measures of surprise and caution over his trip, with some officials explicitly criticizing it. Other were disappointed at the image of Carter standing up for North Korea while keeping mum on its repeated military attacks on us, its nuclear threats and its abysmal attitude toward human rights. Yet we maintained a glimmer of hope that something would come of his visit. But it ended up only affirming the North’s insistence on keeping its nuclear weapons.

Although he met with Kim Il Sung to negotiate a deal in Pyongyang in 1994, Carter has failed to meet with Kim Jong-il. What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has in mind seems pretty clear: Kim has no intention whatsoever to make concessions on nuclear weapons.

During the trip to Pyongyang, Carter posted a message on his blog hinting at the stubborn attitude of the North on the issue. “The sticking point - and it’s a big one - is that they won’t give up their nuclear program without some kind of security guarantee from the U.S.,” he wrote Wednesday night. Carter added his personal feelings by saying that the United States, as guarantor of peace on the peninsula, causes North Korea’s people major worries, which exhausts the political energy and resources of North Korea. Carter’s remarks are heavily tilted toward the North.

Carter has been engaged in a passionate pursuit of peace in several trouble spots around the globe, including Korea. But the result of his efforts don’t match his unrivaled zeal. If a former U.S. president continues to travel to disputed areas without some noticeable results, it doesn’t exactly befit the prestige and dignity of a person of his position. Carter’s ardor to settle conflicts is understood, appreciated and admired. When it comes to the Gordian Knot of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he doesn’t seem to have what it takes to help.

아쉬움만 남긴 카터의 평양 방문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을 비롯한 전직 국가수반 인사들로 구성된 앨더스그룹(The Elders)이 평양을 방문하고 어제 곧장 서울로 왔다. 1994년 남북정상회담 합의와 핵위기의 협상국면 전환을 이끌어낸 일을 연상시키는 행보다. 그러나 당시와는 분위기가 많이 다르다. 이번 평양 방문에 앞서 카터 전대통령 일행은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핵문제 등 한반도 위기와 북한 식량난 문제 해결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과 미국 정부는 뜨악한 반응을 보였으며 일부 인사들은 노골적인 비판도 서슴지 않았다. 북한의 인권 상황이나 무력 도발, 핵위협 등에 대해 비판하지 않는 카터가 북한을 일방적으로 대변한다는 불만의 목소리였다. 그렇더라도 기대가 아주 없었던 것은 아니었지만 결국 카터 일행의 이번 행보는 아쉬움만 남기게 됐다. ‘핵포기 불가’를 외치는 북한의 아집(我執)만 다시 한번 확인했기 때문이다.

1994년 김일성 전 주석을 직접 만나 담판을 벌였던 카터는 이번엔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지도 못했다. 전직 국가원수 여럿을 맞아 놓고도 만나기를 회피한 김정일의 생각은 분명해 보인다. 핵문제에 관한 한 어떤 양보도 할 의사가 없다는 것이다. 카터 스스로도 평양 방문 도중 자신의 블로그에 쓴 글을 통해 북한의 입장이 완강함을 고백했다. ‘난제(難題)는 미국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지 않고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쓴 것이다. 여기에 카터는 자신만의 감상을 덧붙였다. “나의 조국인 미국은 한국의 보증인으로서, 북한 주민들에게 큰 우려를 만들어내고 북한의 정치적 에너지와 자원들을 소진시키고 있다.” 카터가 북한 입장에 너무 치우쳐 있다는 느낌을 갖게 하는 발언들이다.

미국의 전직 대통령이 분쟁지역을 방문한다면 이에 걸맞는 타결책이 나오는 게 바람직스러운 일이다. 매번 그럴수야 없겠지만, 아무런 성과도 없이 '나들이 식 여행'을 되풀이한다면 전직 미국 대통령의 체통에는 맞지 않는다고 본다. 분쟁 해결의 열정은 이해하지만,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카터가 적절한 중재자는 아닌 것 같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