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fairer history tex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fairer history texts



There must be no mistake or disagreement in the process of restoring the teaching of history in Korean schools. The government, under the outline of a presidential committee commissioned to reinforce history education, announced that all high school students are subject to a mandatory course in Korean history from next year.

The government has embarked on the work of publishing a new set of history textbooks. The history committee set up in February is currently setting the basic guidelines for context, editing and publication.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 will outline the direction for new textbooks and report to the committee by June.

Korean history textbooks in the past have been criticized for subjective and random contents according to the ideological beliefs of the government in power. Under liberal governments, some of the content was disproportionately left-winged or cast North Korea in an overly favorable light.

Publishers were blamed for incorporating subjective ideas and authorities came under fire for being negligent in objectivity and fairness in presenting history to students. Current textbooks from six publishers issued this year failed to include North Korea’s deadly attacks on South Korean targets, including the 1987 bombing of a Korean passenger jet.

Textbooks in the future should represent South Korea’s past and present, failures and successes, in a positive and future-oriented perspective. We must shake off self-consciousness and mortification of bad periods of our past, including the history of colonization, war and authoritarian regimes. Instead history should teach about our dramatic transformation into a free democracy after centuries of monarchy and the staggering accomplishments in post-war industrialization.

On North Korea, too, students should learn the importance of our common heritage as well as the communist regime’s follies in human rights, dictatorship and attacks. The new textbooks overall should represent the air of confidence and pride of a country that has joined the ranks of advanced countries.

New textbooks will be ready by 2013. The government should meanwhile fix any flaws in current books. It also has to study ways of strengthening the status of Korean history by making it a subject for college entrance exams. It must ensure all the processes be carried out based on a broad public consensus so that history education will no longer be questioned.

한국사 교과서, 성취의 역사 제대로 조명해야

역사교육 정상화는 한시도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지난 주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이태진 국사편찬위원회 위원장, 이배용 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역사교육 강화 방안’을 내놓으면서 내년부터 한국사를 고교 필수과목으로 삼겠다고 발표한 것은 그 출발점에 해당한다. 국민 절대 다수의 지지 속에 필수과목으로 지정된 만큼 앞으로 운영 과정에서 파행이나 시행착오가 있어선 안 된다. 당장은 우리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사(史)’를 깊이 있게 가르칠 교과서를 만드는 일이 최우선 과제다.

정부도 이미 새 교과서 발간 작업에 시동을 걸었다. 2월 발족한 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가 교과서 집필과 검정에 관한 기본적인 지침을 마련하는 중이다. 6월에는 국사교과서 검정 권한을 이관 받은 국사편찬위원회가 교육과정 개선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에 보고하고, 다시 국사편찬위에 피드백(feedback)되는 과정을 거쳐 집필·검정 기준이 최종 확정된다고 한다. 한국사 전문가나 일선 교사는 물론 사회 각계의 의견도 두루 수렴해 교육현장에 정말로 유익한 교과서들이 나오도록 힘쓰기 바란다.

그 동안 국사 교과서에서 문제가 된 것은 특정 사관(史觀)에 치우친 ‘입맛대로’식 서술이었다. 좌편향적이거나 때로 북한을 일방적으로 편드는 내용들이 사회적으로 커다란 파장까지 불렀다. 이념편향적 견해를 교육용 도서에 주입한 집필자들도 문제였고, 이를 제대로 바로잡거나 걸러내지 못한 교육당국의 책임도 크다. 2008년 금성출판사 교과서 파문을 겪은 후 마련한 새 집필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작된 올해 고교 한국사 교과서 6종도 KAL기 폭파사건(87년)을 단 한 곳도 다루지 않는 등 편향성 시비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새 한국사 교과서는 대한민국의 어제와 오늘, 좌절에서 성공에 이른 역사를 긍정적으로 서술하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우리 현대사의 빛나는 성취를 비뚤어진 시각으로 깎아 내리는 자학(自虐)사관에서 벗어나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헌법 전문에도 명시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뼈대 삼아 자유민주 체제로의 건국 과정, 역경으로 점철된 산업화와 민주화 과정을 고루 다루면 될 것이다. 북한에 대해서도 같은 민족으로서 통일의 당위성과 함께 인권탄압, 세습체제, 크고 작은 대남 도발도 가르쳐야 균형이 잡힌다. 전체적으로 세계 최빈국 대열에서 유일하게 선진권 국가로 발돋움한 대한민국에 대한 긍지가 바탕에 깔린 교과서여야 할 것이다.

지금 준비 중인 고교 한국사 교과서는 2013년부터 사용된다. 따라서 일부 내용이 문제된 현행 교과서에 대해서는 정부가 수시 수정요구 절차를 밟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앞으로 한국사와 다른 사회탐구 과목 사이의 형평성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 대학입시에 한국사 성적을 어떤 방식으로 반영할지 등 필수과목화에 따른 후속 조치도 만만치 않은 과제다. 국사 필수화라는 첫 단추를 잘 끼운 만큼 내실 있는 운영이 이어지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