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a makeshift measur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ust a makeshift measure?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s plan to pursue a sweeping overhaul to restore its reputation may face internal protest. The FSS has been coming up with various ideas for reform after raising controversy over its indulgence with the financial industry.

The head of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told an enraged President Lee Myung-bak recently that he will ban retiring senior members from seeking jobs in the financial industry and turn down requests from the industry for auditing positions. Personal wealth reporting, which is currently a requirement for employees higher than second-grade level, will be extended.

But Lee Seok-keun, former assistant to the deputy governor of the FSS, said after resigning from an auditing position at Shinhan Bank that he hopes to serve as a scapegoat for the controversy.

“It will be a waste if the valuable human resources of the FSS are restricted from stretching into the private sector,” Lee said.

Lee had been named an auditor last March. His appointment was under deliberation by the Government Public Ethics Committee amid controversy over top-down appointments.

Lee withdrew from the appointment after the FSS made headline news for shady dealings between former and incumbent FSS officials with the now-suspended Busan Savings Bank Group.

His comment is not entirely wrong. It may be unfair for the FSS to constrain all employees in their job opportunities after they leave public office. It also could be a waste to ban financial experts from entering the industry just because of their bureaucratic record.

Many FSS employees may be secretly cheering on their former boss. Those charged with unethical or irregular behavior make up a small ratio of FSS staff.

However small, though, they dealt a heavy blow to the reputation of one of the most crucial financial watchdogs.

If FSS officials have any care for their workplace, they should be ready to sacrifice their own necks to restore the institution’s credibility, instead of worrying about their after-retirement options.

If Lee’s comments are widely supported by FSS employees, it would mean that the overhaul proposals outlined by FSS Governor Kwon Hyouk-se are just makeshift measures, presented to quiet all the rage from President Lee and the public.

금감원 쇄신책은 위기모면용이었나

금융감독원이 자체 쇄신안을 내놓은 지 나흘 만에 내부 저항에 직면하고 있는 느낌이다. 권혁세 원장은 지난 4일 금감원을 갑자기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에게 “퇴직하는 직원이 금융회사 감사로 재취업하는 것은 물론 금융회사가 감사 추천을 요청해도 일절 거절하겠다”고 보고했다. 부산저축은행 사태로 드러난 온갖 불법·불공정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선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재산등록 대상 공무원도 2급에서 4급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신한은행 감사 내정자에서 사퇴한 이석근 전 부원장보는 8일 “내가 낙하산 감사 문제의 속죄양이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덮어놓고 금감원 출신은 금융회사 감사로 가면 안 된다는 식은 곤란하다. 금감원 출신을 무조건 배제하는 것은 인적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3월 말 신한은행 주총에서 감사로 선임됐다. 하지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전직(轉職)의 적법성 여부에 대한 심사를 보류하는 바람에 출근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금감원의 쇄신책이 발표되자 신한은행 감사직에서 자진 물러났다. 공직자윤리위가 심사를 보류할 정도로 그는 ‘낙하산 감사’의 전형적인 사례였다. 그런 그가 속죄양임을 주장하고 나선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그의 발언에 일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금감원장이 모든 직원에 대해 금융회사 재취업을 금지할 권리는 없다. 전문성 있는 인력을 무조건 배제하는 것도 현실을 무시한 극단적인 조치다. 그의 의견 표명에 대해 다수의 금감원 직원들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고 한다. 물론 금감원 직원 가운데 물을 흐린 사람은 일부일 것이다. 하지만 그 소수로 인해 금감원은 물론 정부의 신뢰까지 추락했다. 지금은 그걸 바로 세우는 데 주력해야 하는데 조직 이기주의를 앞세우는 듯한 분위기는 바람직하지 못하다.

한가지 더 짚을 게 있다. 이석근씨의 주장에 여러 직원이 공감하고 있다면 4일 권 원장이 대통령에게 보고한 금감원 쇄신책은 단지 발등의 불을 끄기 위한 임시변통이었느냐는 것이다. 당장 궁지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통령과 국민 앞에서 지키기 어려운 약속을 한 것인지 권 원장은 답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